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read 1316 vote 0 2017.08.26 (03:57:00)

http://ttimes.co.kr/view.html?no=2016120516097717866


요새 아마존은 이렇게 정리한다고 하네요. 정리를 안 하는 거죠. 

대신 창고에 쌓아둘 때 태그를 달아둡니다. 

그런데 창고에 집어던질 때 태그를 달아두지 않았다면?

검색엔진을 잘 만들면 되겠죠. 


그러므로 미래의 인터넷 사이트 모습은 아마존 창고와 비슷해질듯 합니다. 

그것은 대충 정리하고 대신 좋은 검색엔진을 만드는 겁니다. 

초창기 야후의 카테고리 검색이 망한 이유가 있었는데, 

그것은 사용자의 귀차니즘입니다. 


카테고리 따라가는 거 졸라리 귀찮습니다.

분류하기도 어렵습니다. 분류에는 관점이 들어가는데, 

관점에 따라서 컨텐츠는 하나 이상의 카테고리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죠. 

가령 동렬님의 글만해도 카테고리로 따지면 다양하게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카테고리로 나눈다는게 사실 말도 안되는 거죠. 


어차피 검색하는 사람은 자신이 알고 싶은 지식에 대한 관점이 있고 흐름이 있으며 

이에 흐름이 끊긴 부분, 즉 검색대상이 있을 테고,

그러므로 관점에 따라 개별 지식이 그때그때 재정렬되는 것이 

생산자와 소비자 양측에 더 쓸모가 있다는 거죠. 


실제로 요새 일부 기업에서는 업무 메뉴얼을 만들 때, 

과거에 사용하던 카테고리 정렬 방식이 별로 효율이 없으므로,

목적지향형으로 많이 바꾸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검색엔진은 목적지향형이라고는 해도, 

카테고리는 인간의 머리속에 있습니다. 

그러니깐 사용이 가능한 거죠. 

그러므로 사용자의 머리는 좋아야 합니다.


문제는 현재의 검색엔진이 꼬져서 데이터 량이 늘어나고 개념이 복잡해지면,

사용자의 머리가 따라갈 수 없다는 거죠. 

그러나 미래의 인공지능은 이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물론 현재 인간이 만든 기술로는 어림없지만. 


야후의 실패를 보고 구글이 페이지 랭크로 다소 해소했지만, 

이는 꼼수고, 본질적인 검색의 해결책이 등장할 겁니다. 

그것은 구조론이 사용하는 방법을 일반인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거죠. 


사용자의 관점과 수준에 맞추는 개념이 등장한다는 겁니다. 

구글의 페이지 랭크는 개인이 집단의 선택에 묻어가는 

임시방편일 뿐입니다. 그게 정답은 아닙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kilian

2017.08.31 (04:22:05)

개인이나 가정의 자료나 물건 정리에도 응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결국 순차적으로 가장 공간 효율적으로 적치한 후에 찾을 때는 태그나 인덱스로...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66 오바마가 트럼프에게[취임하는 트럼프에게] 1 해안 2017-09-06 673
4365 마광수를 위하여 락에이지 2017-09-05 833
4364 아인슈타인의 한계와 양자학, 구조론 2 챠우 2017-09-05 1019
4363 흐린 가을하늘에 편지를 써 3 락에이지 2017-09-05 980
4362 영화 보통사람 10 챠우 2017-09-05 1180
4361 양자컴퓨터에 의한 시뮬레이션 우주론? 1 사라 2017-09-02 1531
4360 팀을 만드는 방법 2 챠우 2017-09-02 1039
4359 추상화의 한계와 대안 image 챠우 2017-09-02 907
4358 현대모비스에서 이상한 사람들 뽑는댑니다. image 챠우 2017-09-01 1031
4357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8-31 661
4356 인간의 감정이란 무엇인가? 챠우 2017-08-29 1668
4355 나뭇잎 사이로...그는 죽지 않는 나무가 되었다... image 1 kilian 2017-08-29 957
4354 뉴에이지 펄잼 2017-08-28 777
4353 생존전략 1 서단아 2017-08-26 1090
» 아마존의 창고정리법 1 챠우 2017-08-26 1316
4351 택시 운전사를 보고 까뮈 2017-08-25 1022
4350 쇼 닥터 (Show Doctor) kilian 2017-08-25 842
4349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8-24 666
4348 부분일식. image 눈마 2017-08-22 1025
4347 자꾸만 떠나가네. 26 아제 2017-08-17 2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