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5948 vote 0 2017.08.05 (11:59:24)

     

    안철수의 극중개그


    우리 언주가 일등공신이닷! 천정배에 따르면 국민의당 의원 40명 중에 한 명이 안철수를 지지한다는데 그 한 명은 보나마나 이언주 아니겠는가? 안철수의 극중개그는 한마디로 왼다리 오른다리 놔두고 복판다리로 서보겠다는 건데 무리다.


    물리법칙과 안 맞다. 구조론과도 안 맞다. 동적균형의 원리 때문이다. 달리는 자동차는 무게중심이 약간 앞에 있어야 한다. 무게중심이 뒤로 치우치면 전복될 위험이 있다. 움직이는 물체의 무게중심은 부피의 중심보다 전진해 있어야 한다.


c760d338-e1a4-4026-8228-262cdb157890.jpg


    삼륜차가 잘 넘어지는 게 이유가 있다. 이는 백 미터 달리기 선수가 상체를 약간 숙이는 것과 같다. 상체가 젖혀지면 통제불능이 된다. 자세가 제어되지 않는다. 운동의 중심은 현재의 중심이 아니라 미래를 포함한 중심이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는 손을 대는 순간 이미 과거가 되어 있다. 정치는 결과적으로 어떤 결정을 하느냐가 아니라 그 절차를 밟는 과정에 집단 내부에서 어떤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어 내느냐이며 이는 곧 누가 권력을 잡느냐다. 권력주체세력이 누구냐다.


    정치인이 어떤 결정을 하는 게 아니라 권력주체를 창출하는 것이다. 박근혜가 노인에게 20만 원 주는 것은 정치적 결정이며 그 과정에서 노인들이 어깨에 힘을 주고 으스대는 것은 권력주체의 창출이다. 박근혜는 나이순으로 줄 세운 것이다.


    진보는 실력순으로 국민을 줄 세운다. 진보냐 보수냐는 실력순으로 집단의 서열을 정할 것인가 아니면 나이순으로 혹은 재산순으로 서열을 정할 것이냐다. 정권이 바뀌면 서열이 올라가는 자가 그만큼 위세를 떨치게 되고 그게 이익이다.


    중간에는 그 권력을 잡을 주체가 없다. 짝짓기 놀이를 해보면 알 수 있다. 중간에 낀 아이는 좌우를 두리번거리다가 짝을 정하지 못해 왕따가 된다. 왼쪽이든 오른쪽이든 치우쳐 있어야 두리번거리지 않고 쉽게 짝짓기를 할 수 있다.


    왜? 구조론의 대칭원리 때문이다. 축을 틀어 이동시키는 게 의사결정인데 축은 왼쪽이나 오른쪽에 있어야 축을 틀어서 의사결정할 수 있다. 의사결정을 위해서는 배후지가 있어야 한다. 한쪽을 비워놓아야 한다. 빈공간으로 축을 이동한다.


    중간노선은 축을 고정시키겠다는 즉 의사결정을 하지 않겠다는 거다. 쉽게 말하면 왼쪽 깜빡이 넣고 오른쪽으로 핸들 꺾는 게 의사결정이다. 가운데는 깜빡이가 없다. 안철수는 마크롱식 실용주의로 가겠다며 자기 계획을 죄다 밝혀버렸다.


    이렇게 자기 카드를 죄다 까버리면 권력이 생성되지 않는다. 권력의 힘은 사람들이 모르고 오직 나만 아는 데서 얻어지는 거다. 그러므로 의사결정은 반드시 틀어야 한다. 지도자는 반드시 대중의 뜻을 꺾어야 한다. 그게 리더십이라는 거다.


    정치는 반드시 손해 보는 집단이 있어야 하며 지지자들이 손해를 보는 구조가 민주주의 시스템이다. 노동자의 지지를 받으면 노동자가 손해를 보는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노동자가 지도자를 믿고 단기적인 손해를 감수하려 들기 때문이다.


    극중으로 가면 나중에 챙겨줄 테니까 당장은 참으라고 말할 대상이 없으니 흥정이 안 되고, 타협이 안 되고, 리더십이 죽는다. 모든 세력집단이 현찰장사를 하려고 하면 정치적 조정이 안 된다. 언제나 그렇듯 지지자가 참아야 일이 풀린다.


    내일을 위해 오늘을 참을 수 있는 지지자가 있느냐다. 그런 충성파 집단을 만들려면 교환조건으로 대신 챙겨줄 게 있어야 한다. 지지자들에게는 대신 줄 수 있는 게 있다. 그게 권력주체다. 권력주체에 들어 서열이 상승하면 곧 신분상승이다.


    지지자는 신분상승해서 문재인이 청와대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충분히 보상받았고 기분이 좋으니 단기적으로 참을 수 있다. 결국, 정치는 미래와 현재의 교환이며 현재 손해 보고 미래 이익 본다. 현재와 미래를 교환하면 장기전으로 가게 된다.


    장기적인 카드를 제시해야 하며 그러려면 진보든 보수든 치우칠 수밖에 없다. 강경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장기적으로 쟁취하겠다는 말이다. 우리가 통일을 외친다고 내일 당장 통일이 되겠는가? 장기전을 하겠다는 말이다. 그게 바로 정치다.



0.jpg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인간은 권력을 추구하는 동물이다 image 1 김동렬 2017-06-06 11321
» 안철수의 극중개그 image 김동렬 2017-08-05 5948
884 택시운전사의 5월 광주 image 4 김동렬 2017-08-04 7559
883 북한을 다루는 방법 image 3 김동렬 2017-07-30 5939
882 문화일보의 가짜뉴스 image 3 김동렬 2017-07-27 5324
881 추미애, 우원식은 사퇴하라 image 2 김동렬 2017-07-25 5145
880 노무현과 문재인의 참모들 image 6 김동렬 2017-07-24 6039
879 이재용의 마지노선 image 2 김동렬 2017-07-21 5819
878 인텔과 미드웨스트의 경우 image 김동렬 2017-07-19 4642
877 임종석을 주목한다. image 5 김동렬 2017-07-18 5869
876 문재인의 소득주도성장 image 3 김동렬 2017-07-16 4797
875 홍준표가 훌륭한 이유 image 2 김동렬 2017-07-12 5729
874 국당이 안철수, 박지원 처리하는 방법 image 1 김동렬 2017-07-09 5204
873 한경오는 왜 삐쳤는가? image 김동렬 2017-07-07 4762
872 언론이 안철수를 싸고도는 이유 image 3 김동렬 2017-07-04 5763
871 안철수를 용서할 수 없다 image 3 김동렬 2017-06-28 8908
870 안철수의 아름다운 퇴장 image 2 김동렬 2017-06-27 6174
869 문재인의 미국방문을 앞두고 image 1 김동렬 2017-06-25 5621
868 노무현입니다 image 4 김동렬 2017-06-15 7258
867 왜 민족주의가 중요한가? image 1 김동렬 2017-06-13 5617
866 한경오 껍데기들 정신차려라 image 김동렬 2017-06-09 5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