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27 vote 0 2017.08.04 (23:23:58)

 

사이트 정리목적의 글입니다.

   
   

    1. 질은 결합하고, 입자는 독립하고, 힘은 교섭하고, 운동은 변화하고, 량은 침투한다.


    2. 세상은 사물의 집합이 아니라 사건의 복제로 되어 있다.


    3. 사건은 기승전결로 진행하여 가는 시간적 진행순서가 있다.


    4. 하나의 사건은 다섯 개의 매개변수로 이루어진다.


    5. 각각의 매개변수는 대칭이다.


    6. 하나의 사건은 다섯 개의 대칭으로 조직된다.


    7. 질은 닫힌계를 중심으로 안과 밖의 대칭을 이룬다.


    8. 입자는 축을 중심으로 한 점이 전체를 대표하는 축과 나머지 전체의 대칭이다.


    9. 힘은 축의 이동으로 각운동량을 일으켜 공간의 방향을 튼다.


    10. 운동은 축의 이동의 반복으로 시간적 지속이다.


    11. 량은 계의 해체와 이탈이다.


    12. 질에서 량으로 갈수록 사건의 범위가 좁혀진다.


    13. 질은 입자를 포함하고, 입자는 힘을 포함하고, 힘은 운동을 포함하고, 운동은 량을 포함한다.


    14. 질은 입자의 원인이고, 입자는 힘의 원인이고, 힘은 운동의 원인이고, 운동은 량의 원인이다.


    15. 질은 입자를 포함하고, 입자는 힘을 포함하고, 힘은 운동을 포함하고 운동은 량을 포함하므로 각각의 매개변수 사이에 시간차는 없지만 외부의 것에 대입하여 관측하면 시간순서대로 인간에게 관측된다.


    16. 의사결정비용 곧 엔트로피에 따라 질에서 량으로 갈수는 있어도 그 역의 진행은 없다.


    17. 질량보존의 법칙은 의사결정비용의 문제를 편의로 생략한 것이다.


    18. 인간의 인위적인 행동은 인간이 사전에 비축해둔 에너지를 사용하므로 의사결정비용문제가 고려되지 않지만 자연에서 저절로 일어나는 일은 의사결정비용 문제가 크게 부각된다.


    19. 의사결정비용의 문제는 흔히 지속가능성의 문제로 말해지곤 한다.


    20. 의사결정비용에 의해 질에서 량으로 가면서 조금씩 에너지를 잃는다.


    21. 의사결정비용을 고려했을 때 부분의 합은 전체보다 작다.


    22. 의사결정비용이 고려될 때 완제품은 부품의 합보다 비싸다.


    23. 대중의 잘못된 의사결정은 의사결정비용에 따른 절차적 문제를 합의로 해결하지 못하고 좌절한데 따른 것이다.


    24. 의사결정비용에 따른 존재의 비가역성에 의해 양질전환은 절대로 없으며 언제나 질에서 량으로 간다.


    25. A사건의 량이 B 사건의 질이 되므로 닫힌계를 조직하지 않으면 양질전환이 일어나는 것처럼 착각된다.


    26. 양질전환이 관측될 경우 실제로는 2회의 에너지 입력에 따른 별개의 사건인데 관측자가 착오를 일으킨 것이다.


    27. 질은 에너지를 유도하고, 입자는 밸런스를 유지하고, 힘은 대칭을 드러내고, 운동은 호응을 드러내고, 량은 데이터를 제출한다.


    28. 차원은 밀도, 입체, 각, 선, 점의 5개 차원으로 나타난다.


    29. 질은 외부와의 충돌에 의해 척력이 인력으로 바뀌어 결합하며 계에 에너지를 끌어들인다.


    30. 입자는 외력의 작용에 대해 한 점이 축을 이루어 계 전체를 대표하여 외력으로부터 독립하며 이때 축과 나머지 전체가 대칭되며 이에 실패하면 깨져서 두 개의 사건이 된다.


    31. 힘은 축의 공간적 방향이동으로 각운동량을 일으켜 외력의 작용을 처리하며 이때 내부로 들어온 에너지가 다시 밖으로 나가게 되어 외부환경과 교섭한다.


    32. 운동은 외부환경과의 교섭이 시간적으로 지속되며 축의 이동이 시계추처럼 반복되고 이때 외부에서 변화가 감지되는 것이 운동이며 이전단계까지는 외부에서 변화가 관측되지 않는다.


    33. 량은 5회에 걸쳐 대칭을 조직해도 밸런스가 맞지 않을때 최종적으로 에너지가 계에서 이탈하여 외부대상에 침투한다.


    34. 질, 입자, 힘, 운동, 량의 5회에 걸친 세부적인 의사결정으로 에너지는 계에서 처리되어 외부로 이탈하며 자투리 에너지들이 보통 열의 형태로 계에서 이탈하므로 열역학이 이 문제를 다루게 된다.


    35. 힘이 공간의 대칭으로 나타나고 운동이 시간의 호응으로 나타나는 것은 외부 관측자의 기준으로 그러한 것이며 에너지 작용대상에 반영되는 것이 그러할 뿐이며 실제로는 동시에 작용한다.


    36. 공이 배트에 맞는다면 공에 가해진 에너지가 배트에 전달되는 과정에서 힘은 공간을 연출하고, 운동은 시간을 연출할 뿐 에너지 그 자체는 공간이나 시간과 무관하다.


    37. 에너지 작용이 시공간과 무관하다는 것은 순구한 의사결정 그 자체에 있어서는 시공간의 크기가 완전히 무시된다는 의미다.


    38. 큰 배가 침몰해도 그 의사결정은 한순간에 완전하게 일어나며 배가 매우 크다면 천천히 넘어가지만 의사결정은 이미 완전히 끝나 있다.


    39. 천칭저울이 기울어진다면 거대한 저울을 만들어놓고 천천히 기울게 할 수 있지만 1밀리라도 저울이 움직였다면 이미 의사결정은 끝난 것이며 조금 기울었다고 해서 의사결정이 아직 일어나지 않은 것은 아니다.




00.jpg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16314
3901 구조론의 출발 newimage 김동렬 2017-08-19 398
3900 여자가 남자보다 더 진화했다. updateimage 김동렬 2017-08-18 872
3899 인생의 정답은 게임체인지 image 1 김동렬 2017-08-17 1314
3898 인간이란 무엇인가? image 김동렬 2017-08-16 1303
3897 과학할 자격을 묻다 image 김동렬 2017-08-14 1344
3896 안철수의 초딩본능 image 김동렬 2017-08-11 2171
3895 세상은 마이너스다 image 김동렬 2017-08-09 1513
3894 중용이냐 이용이냐 image 김동렬 2017-08-08 1424
3893 언어의 수준을 높여라 image 김동렬 2017-08-07 1895
3892 동적균형 image 김동렬 2017-08-05 1502
» 질 입자 힘 운동 량 image 김동렬 2017-08-04 1127
3890 연역과 귀납 image 김동렬 2017-08-04 1239
3889 존재론과 인식론 image 김동렬 2017-08-03 1278
3888 선은 악이다 image 김동렬 2017-08-02 1730
3887 언어를 깨달음 image 김동렬 2017-08-01 1645
3886 세상은 구조다. image 1 김동렬 2017-07-31 1581
3885 완전성이란 무엇인가? image 3 김동렬 2017-07-29 1847
3884 합리적 의사결정은 가능한가? image 김동렬 2017-07-28 1851
3883 메커니즘이란 무엇인가? image 김동렬 2017-07-27 1622
3882 생각하는 방법 image 8 김동렬 2017-07-26 2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