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0]다원이
read 1279 vote 0 2017.06.12 (12:01:01)

오늘 오후에 문대통령이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한답니다. 짧은 소견과 예측을 올려 봅니다.

아마도 일자리 추경 통과가 주제일 것 같고, 3 인의 후보자 얘기도 나올 것 같습니다.

구조론에서 '가장 좋은 대화는, 내가 하고픈 말을 상대방의 입에서 나오게 하는 것'이라는 걸 배웠습니다.

이 원리에 따라 오늘 문통이 시정연설을 어떻게 풀어 가는가를 예상해 보려고 합니다.

 

일단 문통이 하고픈 말이 있습니다.

청년 실업의 심각성에 비추어 볼 때, 절박한 현실의 타개를 위해 일자리 창출이 필수이며, 그것을 위한 추경 통과를 호소할 겁니다. 그런데, 그 통과의 필요성이 야당의 입에서 나와야 한다는 겁니다(지금 야당의 행태를 보면 거의 기적에 가깝지만).

그러면 지렛대가 있어야 합니다. 말하자면 딜을 해야 하는 건데, 문통이 추경통과를 받고, 그걸 위해 내어줄 게 무어냐 하는 것이죠.

1. 후보자 세 사람 중 한 명을 지명철회 한다.

야당 입장에선 이 카드를 받고 두사람의 임명과 추경을 밀어 줄 수 있겠지만, 문통 입장에선 어림 없는 소리죠. 자발적으로 한 사람을 내어주는 순간 개혁 동력에 빨간불. 따라서 이 가능성은 아웃.

2. 김이수 헌재소장후보는 법률상 표결에 붙여야 하므로 그 결과에 따르지만, 나머지 두 사람은 그대로 임명.

이렇게 되면 법대로 한 것이므로 무리는 없지만 데미지는 있을 겁니다. 야당들이 대통령을 얕잡아 볼 빌미를 줄 것 같기도 하고요.

3. 오로지 국민의 입장에서 말하기.

절대로 자신이 대통령이라는 관점에서 말하지 않습니다. 고공행진 중인 지지율에 힙입어, 절대다수 국민이 하고픈 말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소위 유체이탈 화법이라는 비난을 들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야당의 패악질이 문통을 향하는 게 아니라 바로 대다수 국민들을 향한 것이라는 점을 야당 패거리들이 피부로 느끼도록 해 주면 좋겠습니다만, 저의 좁은 소견으로는 방법을 모르겠습니다.

 

저의 한계로서는 이정도 밖에 떠오르지 않습니다. 야당의 반대와 발목잡기가 시소의 저쪽 편에 있다고 하면, 시소의 이쪽 편에는 국민의 절대 지지를 태워서 눌러야 한다는 생각은 들지만, 문통이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 나갈지는 모르겠습니다.

혹시 당면한 세 사람의 임명을 위하여 '읍소작전'으로 나간다면 저는 실망할 겁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해 온 것을 볼 때, 그러지는 않으리라 기대합니다.


[레벨:10]다원이

2017.06.12 (22:44:51)

오로지 국민을 보고 가겠다는 의지가 PPT 에 고스란히 나타나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04 진실 눈마 2017-06-22 1001
4303 비밀에 숲(누가? 진범!) image 6 아나키 2017-06-18 1789
4302 예술이란 무엇인가 image 아란도 2017-06-16 1399
4301 해인(海印)이란? image 5 박활인 2017-06-15 2060
4300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6-15 978
4299 내년 지자제 투표지 인쇄하는 김에 스마일 2017-06-14 1141
4298 방랑자 임재범 1 락에이지 2017-06-14 1697
4297 <큰슬픔 - 야만의 시간들을 관통하며 생긴 생채기가 말해주다> image 아란도 2017-06-13 1089
» 문통의 시정연설을 생각하며 1 다원이 2017-06-12 1279
4295 청문회제도가 대통령의 인사권에 제갈을 물리는 제도인가? 1 스마일 2017-06-11 1261
4294 사전적의미의 '입자'와 구조론 용어의 '입자'가 헷갈립니다. 3 서단아 2017-06-10 1170
4293 보행 로봇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5 가이고 2017-06-10 1214
4292 충청권 구조론 모임(6월6일 현충일) image 아나키 2017-06-05 1189
4291 6월10일 강원도 정선 야생화탐방 오프공지 image 14 이산 2017-06-01 1923
4290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6-01 1140
4289 무사히 부산에 도착했습니다~ 17 수원나그네 2017-05-31 1700
4288 일산 고양 지구 구조론 모임 image 3 오리 2017-05-29 1415
4287 세종때 황희가 생각난다 아란도 2017-05-28 1571
4286 쿠쿠루쿠쿠 ahmoo 2017-05-28 1204
4285 국민의당 생각을 짚어보면 2 스마일 2017-05-27 1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