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read 1496 vote 0 2017.05.24 (05:12:15)

20170523185451_fnnhhfrk.jpg

#문재인의메세지

하루 종일 먹먹한 가슴을 억누르느라 좀 힘들었다.

지난밤에 꿈을 꾸었다. 뭔가 많은 내용들이 들어 있었다. 생각나는 장면은, 문재인대통령이 나에게 어디를 가자고 하였다. 팔짱(미안합니다~~~ 그 모두에게~~~)을 끼고 가면서 뭔가 많은 대화를 나눴다. 나는 초대를 받았으니 머리를 감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머리에 무엇인가 묻어 있었기 때문이다. 화장실을 찾아서 머리를 감으려 했으나 화장실 안 상황이 복잡해서 결국 그냥 갔다. 머리좀 안 감으면 어때! 라고 생각했었던거 같다. 우야둥둥 어떤 모임에 참석은 하고 마무리가 되었던거 같다.

고 노무현대통령 8주년 추도식을 보지 못해서 틈틈히 동영상으로 보았다. 왜 그리 뭔지 모를 짠한 마음이 드는지..., 왜 그리도 가슴을 에이듯 서운함과 짠함과 희열이 교차되는지......

나는, 문재인대통령의 메세지를 알아 들을 사람은 다 알아 들었다고 생각된다. 지금 이 순간의 내 생각에는 말이다.

잠을 잘못잤는지 내내 등이 아프다가 이제서야 등에 담이 오는 것 같은 통증이 사라졌다. 편안하다.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보자. 그 길을 이 시대에서 늦추지 말아야 할거 같다. 언제 이런 기회가 올지 아무도 장담할 수가 없다. "일기일회" 의 순간은 바로 지금 이 순간일 뿐이다.

문재인대통령의 메세지는 알아들을 사람은 다 알아 들었다면..., 그 사람들이 누구이겠는가....? 못내 서운한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쩌면 바로 그 대목이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받아 들여야 한다.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야하지 않겠는가......?

그동안 숙제처럼 미뤄두었던 숙제 : 품격이 있는 사람다운 사람으로 사는 사회로 가야 하는 길목에 서 있다. 그 길을 가자.
품행방정만이 살 길인 것이다. 그 세상을 이루도록 그토록 목 터지게 여기까지 온 것이다. 대한민국은 이제 60년대가 아니다. 유럽이나 미국이나 등등의 강대국에 읍소하며 살던 시대는 지났다. 한반도가 세계사의 전면에 등장할때인 것이다.

대통령에게만 바라지 말고 각자가 자기 있는 곳에서 자기다움으로 성장하고 성숙해져야 한다. 시민의 눈높이가 바로 한 시대를 견인한다.

하루종일 이 느낌은 무엇일까? 를 되새김질하여 보다..., 기록해 둔다.


*만약...노무현이 죽지 않았다면, 문재인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 그럴 욕망을 품지 않았을 테니까. 그래서 운명이다. 달리 운명이겠는가... 그 필연이 너무 아플 뿐이나, 이제 그것 마저 넘어서야 한다. 는 것. 이미 만나 있는데, 어찌 하겠는가. (존칭은 생략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84 헌법대로 하자 image 아란도 2017-05-27 1080
4283 몸 파는 것들 image 4 생글방글 2017-05-26 1759
4282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1 ahmoo 2017-05-25 1033
4281 욕망 對 앎 image 6 생글방글 2017-05-24 1351
» 문재인의메세지 image 아란도 2017-05-24 1496
4279 영화 레옹의 라스트씬 락에이지 2017-05-23 1284
4278 실크로드 한국코스 후반기 일정 image 수원나그네 2017-05-23 1030
4277 한 사람 2 생글방글 2017-05-21 1301
4276 내가보는_문재인의미학 image 아란도 2017-05-21 1428
4275 당신으로 인해 우리들이 이겼습니다 ahmoo 2017-05-20 1294
4274 부끄러운 고백 image 3 생글방글 2017-05-19 1415
4273 일본, 미국, 그리고 영국에게 1 쿨히스 2017-05-18 1353
4272 문재인 대통령 5.18 기념사 3 챠우 2017-05-18 1282
4271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5-18 943
4270 구글 대단합니다 까뮈 2017-05-18 1370
4269 기자들 넘들 까뮈 2017-05-17 1140
4268 순한 계집 3 생글방글 2017-05-17 1117
4267 거울방에서의 결투, 거울방에서의 최후 3 락에이지 2017-05-17 1330
4266 같은 사진 다른 내용의 기사 아란도 2017-05-16 1096
4265 #오늘상념 #아침출근풍경 아란도 2017-05-16 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