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생글방글
read 1402 vote 0 2017.05.21 (23:26:17)




그냥 달빛이 좋아서 나왔다고 말씀드린 거
그래요 꼭 그 때문만은 아니었어요
님이 이맘때쯤 억새숲 강변길 산책하시는 거
아닌 척했지만 알고 있었어요
님에게 구절초꽃 아시느냐고 물어본 거
그래요 핑계였어요
그냥 님에게 말을 걸고 싶었어요
그냥 님 곁에 가까이 가고 싶었어요

가끔 인터넷 산책하시는 거 알고 있어요
눈 감고 있어도 느낌이 와요 지금 나와 계시는구나
멀리 나무 뒤에 숨어서 님을 지켜보곤 해요
비 오는 날 가로등 불빛처럼 내 가슴에 번지는
님의 창 빨간 불빛만 쳐다보곤 해요
그 날 그 음악 나도 좋아한다고 한 거
그래요 거짓이었어요
님 앞에서 모른다고 할 수 없었어요
어제는 님이 말씀하신 그 시디를 사 왔어요
아직은 모르겠어요 님이 왜 그토록 좋아하시는지
오늘 하루종일 듣고 또 들어볼 거예요
님이 말씀하신 대로
가슴이 서늘해질 때까지 눈물이 날 때까지
그래요 님에게만은
착해지고 싶어요 착해 보이고 싶어요

님의 창가 뜰 앞에 자주 찾아가곤 해요
님의 낮은 울타리 반쯤 열린 사립문
밤늦도록 가로등 어둔 골목에 서 있곤 해요
누굴 만나러 나오신 건지
아님 오늘도 그냥 산책만 하시다 가실 건가요
님은 어찌 그리 낯설어 보이기도 하고
때론 늘 가까이 있었던 사람인 것만 같아요
하지만 아시긴 하시나요 행여 눈치라도 채셨나요
한 사람, 님 곁을 괜히 서성거리고 맴도는 것을.
.
.
.
.
.


[레벨:3]생글방글

2017.05.21 (23:26:35)

[레벨:3]생글방글

2017.05.21 (23:59:59)

 

그리 쉽진 않았을 텐데
고운 눈빛으로 아름다운 모습으로
살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오래전인데도 엊그제인 것처럼
눈물로 그리움으로 때로 가슴 시림으로
당신 그리 계셔주셔서 참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한 사람 2 생글방글 2017-05-21 1402
4276 내가보는_문재인의미학 image 아란도 2017-05-21 1519
4275 당신으로 인해 우리들이 이겼습니다 ahmoo 2017-05-20 1401
4274 부끄러운 고백 image 3 생글방글 2017-05-19 1525
4273 일본, 미국, 그리고 영국에게 1 쿨히스 2017-05-18 1457
4272 문재인 대통령 5.18 기념사 3 챠우 2017-05-18 1384
4271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5-18 1078
4270 구글 대단합니다 까뮈 2017-05-18 1461
4269 기자들 넘들 까뮈 2017-05-17 1235
4268 순한 계집 3 생글방글 2017-05-17 1217
4267 거울방에서의 결투, 거울방에서의 최후 3 락에이지 2017-05-17 1480
4266 같은 사진 다른 내용의 기사 아란도 2017-05-16 1219
4265 #오늘상념 #아침출근풍경 아란도 2017-05-16 1078
4264 21세기 예송 논쟁 1 챠우 2017-05-16 1264
4263 #김정숙여사라썼을때_그뒤의문장들의호응이더원활해져더품격있는글이된다. image 4 아란도 2017-05-16 1617
4262 영화 '겟 아웃' image 챠우 2017-05-15 1415
4261 호칭이곧존칭- 당신의어머님도여사라불리면좋아한다. 기자들의성숙한도덕을바래본다. 6 아란도 2017-05-15 1618
4260 결혼식장 뷔페 문화 image 1 아나키 2017-05-13 2754
4259 문재인, 새시대의 문을 열다 락에이지 2017-05-13 1412
4258 좋은 세상이우.. 2 아제 2017-05-13 1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