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생글방글
read 1216 vote 0 2017.05.17 (22:41:20)

 

 

재인왕 1년, 불혹에 처음 술을 배운 순한 계집이 살았다 어느 한 날
누구에게 한 번도 등을 내보인 적 없다는 하루 덜 찬 보름달이
누구에게 한 번도 속을 내비친 적 없다는 저 닮은 계집을
동리 밖 개울가 유채밭으로 끌고 들어가더란다
바람도 물도 흙도 오지게 착한 오월의 밤인 데다
달도 계집도 저마다 속에 셈을 하나씩은 숨기고 있던 터라
멀리 샛별도 근처를 지나던 물오리도 숨은 죽이고 귀는 세우고

 

곱게 빗어넘긴 유채밭 가름마길에 흘려놓은 가락지라도 있는지
애저녁 살짝 베어 문 잔술에 취한 계집 가다 서다를 네댓 번
뒤쫓던 하루 모자란 보름달 애간장이 다 녹을 판이다
검지 중지 두 손가락을 쭉 당겨 올라치면 철 지난 코스모스 모가지가
제 손끝에 알맞게 딱 걸리는데도 차마 따지 못했던 순한 계집
아까 낮에 땜통한 아이 쥐불놀이 깡통 신세가 된 유채꽃을
공갈 반 애원 반 빼앗아 여기 어디다 몰래 심어둔 터였다

 

돌부리에 발이 걸렸나 꽃뱀한테 발목이 물렸나 거기 무슨 일인가
땅바닥에 주저앉아 봉숭아 아린 물 채 들기도 전에 깨져버린 손톱
물어뜯고 있는 계집 어깨너머 밭이랑에
허리가 꺾이고 목이 부러진 유채꽃 한 송이
안 그래도 흰 얼굴 하얀 달빛에 남은 핏기마저 다 씻기우고
밭고랑에 눈물 망태기로 보태고 어디 남은 눈물 또 있었는지
밤새 베갯잇 적시우니 그러게 불혹에 술이 다 무어냐 저 순한 계집

 

 

 


[레벨:3]생글방글

2017.05.17 (22:41:35)





세상은 노다지 밭이다

왜요

너보다 무지한 사람이
아직도 이렇게 많으니
네게 세상은 온통 노다지 밭 아니냐

[레벨:3]생글방글

2017.05.17 (23:36:34)

 

네 경쟁 상대는
오래전에 죽은 사람도 아니고
지금 너와 함께 호흡하고 있는 사람들도 아니다

 

그럼 제가 극복해야 할 상대는 누구인가요

 

아직 태어나지 않은 사람들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5.18 (13:10:47)

이런 성차별적 제목 쓰지 마시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77 한 사람 2 생글방글 2017-05-21 1402
4276 내가보는_문재인의미학 image 아란도 2017-05-21 1519
4275 당신으로 인해 우리들이 이겼습니다 ahmoo 2017-05-20 1401
4274 부끄러운 고백 image 3 생글방글 2017-05-19 1525
4273 일본, 미국, 그리고 영국에게 1 쿨히스 2017-05-18 1457
4272 문재인 대통령 5.18 기념사 3 챠우 2017-05-18 1384
4271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ahmoo 2017-05-18 1078
4270 구글 대단합니다 까뮈 2017-05-18 1461
4269 기자들 넘들 까뮈 2017-05-17 1235
» 순한 계집 3 생글방글 2017-05-17 1216
4267 거울방에서의 결투, 거울방에서의 최후 3 락에이지 2017-05-17 1480
4266 같은 사진 다른 내용의 기사 아란도 2017-05-16 1219
4265 #오늘상념 #아침출근풍경 아란도 2017-05-16 1078
4264 21세기 예송 논쟁 1 챠우 2017-05-16 1264
4263 #김정숙여사라썼을때_그뒤의문장들의호응이더원활해져더품격있는글이된다. image 4 아란도 2017-05-16 1617
4262 영화 '겟 아웃' image 챠우 2017-05-15 1415
4261 호칭이곧존칭- 당신의어머님도여사라불리면좋아한다. 기자들의성숙한도덕을바래본다. 6 아란도 2017-05-15 1618
4260 결혼식장 뷔페 문화 image 1 아나키 2017-05-13 2754
4259 문재인, 새시대의 문을 열다 락에이지 2017-05-13 1412
4258 좋은 세상이우.. 2 아제 2017-05-13 1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