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read 1221 vote 0 2017.05.16 (09:39:51)

17세기 예송논쟁은 단순히 몇 년 상을 치루느냐의 문제가 아닙니다. 년수 따지는 건 드러난 표현일뿐, 실제로는 임금과 신하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의 문제입니다. 당시의 국제정세는 중국에서 명청 교체가 일어나고 삼전도의 굴욕이라 불리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전통적인 왕권이 심하게 흔들리던 시기였고, 이에 사회적으로 새로운 국가 시스템의 필요가 대두되었다고 볼 수 있죠. 


최근의 한경오사태에서 언론과 민중과의 관계 논쟁도 이런 점에서 예송논쟁과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부인에게 단순히 존칭을 쓰느냐마느냐의 문제가 아닌거죠. 이건 대통령으로 상징되는 민중과 언론 중에 누가 주인인지를 결정하는 문제이며, 미래 한국의 방향이 결정되는 일대 사건입니다. 절대로 밀리거나 양보할 수 없는 겁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05.16 (10:09:10)

김정숙 여사, 김정숙 씨, 김 씨의 차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69 기자들 넘들 까뮈 2017-05-17 1196
4268 순한 계집 3 생글방글 2017-05-17 1175
4267 거울방에서의 결투, 거울방에서의 최후 3 락에이지 2017-05-17 1432
4266 같은 사진 다른 내용의 기사 아란도 2017-05-16 1179
4265 #오늘상념 #아침출근풍경 아란도 2017-05-16 1027
» 21세기 예송 논쟁 1 챠우 2017-05-16 1221
4263 #김정숙여사라썼을때_그뒤의문장들의호응이더원활해져더품격있는글이된다. image 4 아란도 2017-05-16 1568
4262 영화 '겟 아웃' image 챠우 2017-05-15 1266
4261 호칭이곧존칭- 당신의어머님도여사라불리면좋아한다. 기자들의성숙한도덕을바래본다. 6 아란도 2017-05-15 1552
4260 결혼식장 뷔페 문화 image 1 아나키 2017-05-13 2585
4259 문재인, 새시대의 문을 열다 락에이지 2017-05-13 1371
4258 좋은 세상이우.. 2 아제 2017-05-13 1127
4257 이명박을 생각한다 17- 용서와 복수 배태현 2017-05-13 1055
4256 노점 ! 철거와 생존권 image 아나키 2017-05-13 961
4255 저 달을 닮아서 image 6 생글방글 2017-05-12 1059
4254 [공지] 5월13일 충북옥천 만남 있습니다 image 7 이산 2017-05-12 1114
4253 박영선, 누가 마스크 좀 보내줘요 쿨히스 2017-05-11 1417
4252 Dancing in the Moonlight 락에이지 2017-05-11 1150
4251 출석부 2 생글방글 2017-05-10 973
4250 19대선의 득표율 2 스마일 2017-05-10 1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