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read 1285 vote 0 2017.04.17 (21:44:22)

http://gujoron.com/xe/?mid=english&sort_index=readed_count&order_type=asc&document_srl=8412

'앞으로'의 개념이 for라고는 하셨는데,


저는 for는 포(包)와 같은 개념이 아닐까 하고 추측합니다.


for는 일반적으로 '앞으로' 말고도 '이유(목적)'나 '~동안(기간)'의 의미를 가지는데요, 


그동안은 도무지 앞으로와 이유, 기간의 의미를 한 단어가 동시에 가질 수 있는게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근데 '싸다 包'와 발생이 같은 원인이라고 생각하니깐, 이미지에 파생되는 의미에 대해 이해가 잘 됩니다. 

투망을 던지는 모습을 입으로 나타내는게 for와 包라는 거죠.


'to'는 좁은 범위의 방향을 가리킨다면, 'for'는 더 넓은 범위의 방향을 가리킨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to보다 더 좁은 건 'at'이 있고요. to보다 발음을 더 짧게 합니다.


1) 앞으로 : 앞으로라기 보다는 시간적 원인을 가리킨다고 할 수 있습니다. 

- 비슷하지만 다른게 to가 있죠. to는 공간적 방향을, for는 추상적인 방향의 느낌이 있습니다.(to보다 범위가 넓기 때문)

- for의 반대 전치사는 of가 있습니다. 서로 발음/의미가 거꾸로입니다. 즉,

for는 전체>부분, of는 부분>전체


2) 이유(목적) : 1)번과 같습니다. 


3) 동안 : '포함하다'는 '동안'의 개념으로 연결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4.17 (22:09:35)


우리말 앞이 이상한 거죠.

영어에 for와 관련있는 어원은 매우 많습니다. 

at+for가 앞입니다.


그냥 앞이라고 할 때는 fore 이고 

벽big을 앞으로for 길게 펼쳐pose 풀어free 벌린다parade는 뜻에서 시합을 벌임play, 뼈대를 세워 벌림frame이 다 여기서 나왔습니다. fro~, pre~로 시작하는 단어는 모두 앞입니다. 앞을 뜻하는 단어가 수백개를 넘는디 하여간 그 전체를 봐야 합니다. 우리말은 앞으로 시작되는 단어가 별로 없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2017.04.17 (23:26:10)

1) 한국어의 '앞'은 영어의 'for'와 달리 다양하게 사용되지 않아 이상하다는 말씀인가요?


2) 서로 다른 발전 양상을 보이는 것은 영어는 목적어지향이고(인과적), 한국어는 주어지향이라(대칭적) 그런 걸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4.18 (00:39:30)

그 지점에서 영어와 한국어가 갈라진 거죠.

언어는 기본적으로 방향을 나타내는 건데 우리말은 조사가 그 역할을 합니다.

근데 조사도 근래에 발달한 거고 고어는 조사가 별로 없어요.

우리말은 방향을 나타내는 언어의 특징이 약하다는 거죠.

그래서 방향을 중심으로 단어를 무한복제해내는 영어를 알아먹지 못하는 거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2017.04.18 (01:04:19)

"한자(농경민, 주로 명사/동사)의 도입 > 어순이 다름(신라는 유목민 영향) > 이두(주로 조사/어미)로 보완 > 현대 한국어" 라고 할 수 있겠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11 풀꽃이 되어 주어요 2 생글방글 2017-04-20 856
4210 따라쟁이 4 스마일 2017-04-19 1166
4209 한국 일본 대만 베트남 인도 네팔의 생명탈핵실크로드 image 3 수원나그네 2017-04-19 1029
4208 권갑장 친구들이 고마운 이유 까뮈 2017-04-18 1148
4207 한 개 작은 섬 image 6 생글방글 2017-04-17 939
» 영어의 'for' 와 'to', 'of', 'at' 4 챠우 2017-04-17 1285
4205 더 플랜 image 4 챠우 2017-04-17 1649
4204 안철수를_지지하는_한국남자의_욕망과_로망 아란도 2017-04-16 1046
4203 가입시에 혈액형 기입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3 트렌딩 2017-04-16 978
4202 가슴 한 구석에 image 2 생글방글 2017-04-15 863
4201 안쓰러워서 못보겠다 6 까뮈 2017-04-14 1543
4200 그때는 모르고 1 생글방글 2017-04-14 825
4199 각운동량 보존 법칙. systema 2017-04-13 1058
4198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3 ahmoo 2017-04-13 740
4197 김동렬님께서 창의 잘 하는 사람들에 대해 말씀하셨는데 궁금한것이 있습니다. 7 서단아 2017-04-12 1486
4196 창의력이 직감의 신뢰도인가요? 14 암흑이 2017-04-12 1357
4195 이번 주 구조론 열린방송은 분당에서 image 1 ahmoo 2017-04-11 892
4194 고립효과 [ Isolated Effect ] 아나키 2017-04-11 874
4193 두려움을 버려라 1 까뮈 2017-04-10 978
4192 자생적 선거동아리 구상중. 1 배태현 2017-04-10 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