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창의 잘 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불평불만이 많고 시비를 잘 거는 사람입니다.

일본 만화가 발달한 것은 오타쿠들이 

하루종일 집에 처박혀 있으니 불평불만이 많아서

자꾸 시비를 걸어서 그런 거에요.



라고 김동렬님께서 말씀하셨는데,


물론, 창의를 잘하는 사람들이 불평불만에 시비를 잘 건다고 해서


불평불만 많고 시비 잘거는 사람이 꼭 창의를 잘한다는 소리는 아니겠지만요.





어쨋든, 


1. 우리 사회에서 불평불만이 많고 시비를 잘걸면 '매사에 불평불만이 뭐 그리 많냐'라는 소리를 듣기 쉬운데,

 

 '창의를 잘하는 사람은 불평불만과 시비를 잘건다'의 관점에서 어떻게 바라볼 수 있을지..


(김동렬님께서 말씀하신 불평불만과 으레 사람들이 말하는 그 불평불만의 정의가 다른건가..? 라는 생각도 들고)





2. 으레 하는 교훈스러운 말 : 남의 단점은 보기 쉽지만 장점은 보기 어렵다. 단점을 보기보다 장점을 보려고 하라.


라는 말에 대해서는 '창의를 잘하는 사람은 불평불만과 시비를 잘건다'의 관점에서 어떻게 바라볼 수 있을지요


단점이 보이니 불평불만과 시비거리가 나오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데.. 


그럼 장점을 보라고 하는 말은 어떻게 해석해야하는가..


개인적인 경험상 단점을 보기보다 장점을 보기가 더 어렵긴 하던데..


또한 장점을 보는것과 창의의 관계는 어떻게 바라볼 수 있을지..





이렇게 적고나니, 불평불만과 시비걸음에 그치는것이 아니라 거기서 더 진보하는것이 중요한게 아닐까,


불평불만과 시비에 그치는건 입력>>저장 으로 볼 수 있을 것 같고,


창의를 위해선 >>제어>>연산>>출력 이런 과정이 더 필요한게 아닌가.. 라는 생각도 드네요.


[레벨:5]Nomad

2017.04.12 (21:08:57)

오타쿠들이 '만화'에 시비를 걸어서 만화가 발전했다는 뜻이겠지요.

오타쿠들이 만화를 그리는게 아니죠. 

[레벨:1]호롱

2017.04.12 (21:57:10)

'깨달음의 대화' 게시판에서 '창의'로 검색해 보면,

19개나 되는 글이 있습니다.


그 글 정도는 읽고 나서 창의에 대해 질문한다면,

제가 스트레스 덜 받겠네요.

[레벨:1]호롱

2017.04.12 (22:03:08)

대략 19개 글 읽어도 이해하기는 쉬워 보이지 않습니다.

제 글의 요지는 이곳에는 관련된 글이 많이 있다는 겁니다.


그 글 정도는 읽고 와서 질문한다면 더 나아갈 수 있겠죠.

괜히 끼어든 것 같지만 하여간 졸라 스트레스 받았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4.12 (22:04:49)

대중과 엘리트의 세계는 다릅니다.

대중들은 멍청한 사람들이 불만이 많고

엘리트는 똑똑한 사람이 불만이 많습니다.

세상을 바꾼 사람들은 다 불만에 찬 사람들입니다.

나폴레옹은 코르시카 촌놈인데 당시 프랑스 식민지였습니다.

아버지는 프랑스에 대해 저항하던 독립운동가였죠.

나폴레옹은 프랑스를 미워했기 때문에 파리지앵 머리에 포도탄을 쐈죠.

백범 김구도 상놈 출신으로 양반을 미워했습니다.

마르크스가 자본가를 미워한건 말할 것도 없고

스티브 잡스 성질 더러운건 널리 알려져 있고

성철스님은 성질이 고약했다고 알려져 있고

김기덕이나 홍상수도 착한 어린이는 아닙니다.

베토벤도 성질이 고약해서 괴테인가 누군지가 귀족에게 인사를 하자

저런 귀족에게 인사나 하는 쓰레기를 봤나 하고 비웃고 절교한 사람입니다.

노무현도 사회에 불만이 많았죠.

일반 대중에게 하는 말과 엘리트에게 하는 말은 다른 겁니다.

불만 없는 사람이 창의한 예는 절대로 없습니다.

위플래쉬 영화도 안 봤습니까?


구조론에 왔다면 엘리트 기준에 맞춰야 합니다.

길거리에 돌아다니는 장삼이사 수준으로 논하면 곤란한 겁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4.12 (22:08:45)

 남의 단점은 보기 쉽지만 장점은 보기 어렵다. 단점을 보기보다 장점을 보려고 하라.


이런 똥같은 이야기를 진지한 사이트에 와서 하면 안 됩니다.
장사꾼들이 대중에게 아부하는 말입니다.
개소리죠.

장점을 보려고 노력하는 것은 
윗사람이 아랫사람 볼 때 하는 소리입니다.
하인이나 머슴을 다룰 때는 장점을 봐야지요.
그러나 예술의 세계에서 그런 초딩같은 소리 하다가는 박살이 납니다.
아는 사람들은 그들만의 리그가 있는 거에요.

제가 김어준이나 진중권, 유시민을 논할 때는 절대 장점을 보지 않습니다.
법륜이든 강신주든 혜민이든 제게 걸리면 박살이 나는 거죠.
그러나 일반인을 볼 때는 당연히 장점을 보죠.
그건 당연히 다른 겁니다. 

안철수가 일반인이라면 나름 장점이 많은 사람입니다.
근데 제가 나름 장점이 많은 안철수를 칭찬하던가요?
안철수가 덩치가 있는게 머슴을 시키면 일도 잘 하겠고 좋은 사람이죠.
박근혜도 병원 환자 치고는 말썽 안부리는 착한 환자입니다.

고수의 세계는 다른 것이며
위플래쉬의 플래처 선생처럼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마에 선생처럼 절대 안 봐줍니다.

스승을 고르거나 회사를 고를 때는 단점을 보고
제자를 고르거나 직원을 고를 때는 장점을 봅니다. 

당연히 다른 거지요.
장점을 보라는 말은 어른이 애들 어를 때나 하는 소리입니다.
고수들의 세계라면 꾸지람이 곧 칭찬입니다.
[레벨:2]서단아

2017.04.12 (22:42:09)

그렇군요. 덕분에 항상 애매모호하던 뭔가가 명쾌하게 해결되었습니다. 여담이지만 말씀을 너무 알기 쉽게 해주시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2017.04.13 (02:05:47)

좀 아는 사람들은 좀 다른 태도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영화를 볼 때, 일반적인 관객이라면 감동을 받으려하고

감독이라면 저 영화의 아이디어가 어디에서 나왔을지를 생각합니다.


관점이 다른 거죠. 


관객은 눈 앞에 붕어빵을 보지만, 

작가는 그 뒤의 빵틀을 보려고 하는 겁니다. 


그들이 아이디어를 먼 산 바라보고 생각해내는게 아니라, 어떤 툴에 의해서 찍어내고 있다는 걸,

눈치채야 작가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04 안철수를_지지하는_한국남자의_욕망과_로망 아란도 2017-04-16 1068
4203 가입시에 혈액형 기입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3 트렌딩 2017-04-16 1009
4202 가슴 한 구석에 image 2 생글방글 2017-04-15 897
4201 안쓰러워서 못보겠다 6 까뮈 2017-04-14 1576
4200 그때는 모르고 1 생글방글 2017-04-14 863
4199 각운동량 보존 법칙. systema 2017-04-13 1135
4198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분당) image 3 ahmoo 2017-04-13 761
» 김동렬님께서 창의 잘 하는 사람들에 대해 말씀하셨는데 궁금한것이 있습니다. 7 서단아 2017-04-12 1528
4196 창의력이 직감의 신뢰도인가요? 14 암흑이 2017-04-12 1420
4195 이번 주 구조론 열린방송은 분당에서 image 1 ahmoo 2017-04-11 922
4194 고립효과 [ Isolated Effect ] 아나키 2017-04-11 904
4193 두려움을 버려라 1 까뮈 2017-04-10 1006
4192 자생적 선거동아리 구상중. 1 배태현 2017-04-10 761
4191 홍도동 다녀오는 길에 image 3 생글방글 2017-04-10 823
4190 한겨레의 여론조사 2 스마일 2017-04-09 1015
4189 부모 성격의 대물림이 궁금합니다. 13 암흑이 2017-04-08 1582
4188 만난 지 엊그제인 듯 image 6 생글방글 2017-04-07 997
4187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ahmoo 2017-04-06 742
4186 그대가 처음 내게로 image 5 생글방글 2017-04-05 910
4185 예선은 끝났다.이제 본선 2 까뮈 2017-04-05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