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27]ahmoo
read 1255 vote 0 2017.04.11 (06:59:24)

독립하고 연대하자
이광서 ㈜아이부키 대표·논설위원
승인 2017-04-10 (월) 20:04:53


당신은 약자의 '사악한' 눈빛을 본 적 있는가. 약자의 지위를 이용해 상대를 제압하려는 꿍꿍이가 담긴 눈빛 말이다. 이른바 약자의 전략이라 부를만 하다. 약자에게 주어지는 외부 혜택에 대한 의존성이 지속되면서 이러한 태도가 고착된다. 그들은 자신이 가진 에너지를 충분히 꺼내 쓰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자신에게 있는 에너지를 까마득히 잊어버린채 상대방의 반응을 살피며 약함을 연기하고 있는 것이다.

어린이나 장애인, 사회적 약자에게 남들과 같은 능력을 발휘하라는 말이 아니다. 사람마다 가진 에너지의 총량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자신이 가진 모든 힘을 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상황에 따라, 남의 장단에 맞춰 영리함을 발휘해봤자 결국 변화는 계속해서 좌절될 뿐이다. 약자의 전략을 용인하면 안된다. 약자의 지위를 고착시키기 때문이다.

힘있는 자들은 마찬가지로 이러한 전략을 이용해 변화를 멈추게 한다. 약자의 영리한 전략은 결국 강자의 지위를 강고하게 하는 스스로 만든 덫으로 작용한다. 강자들은 자신의 지위를 유지시키는 더 사악한 전략으로 약자들을 길들이는 것이다. 이른바 교육, 복지, 공동체 등 모든 사회적 상호작용에 이러한 사악한 전략이 스며들어 있다.

바로 당신 이야기일 수도 있다. 우리는 이 사회에서 약자이기도 하고 동시에 강자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정신차리고 살펴야 한다.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 장애인, 학생들에게 아무것도 하지 않음으로써 약자의 전략에 동조한다. 우리는 권력자들이 진정한 변화와 진보를 등한히 하는 대신 권위로 포장된 거짓 이미지로 우리를 미혹시킬 때 그 유혹을 쉽게 거부하지 못한다.

교육은 이러한 고착상태를 벗어나게 해주는 방편으로 작용해야 한다. 물론 쉬운 문제는 아니다. 어떻게 자유와 독립의 영감을 전달할 수 있겠는가. 문자로 전달하는 것은 아주 제한적인 차원일 뿐이다. 영화 '위플래쉬'의 플래처 선생은 돋보이는 캐릭터다. 그는 광기어린 예술가일까 좋은 교사일까 아니면 그냥 미친 사람일까. 관객에게 화두를 던진다. 분명한 것은 예술의 어떤 경지를 타인에게 전달하는 방법에 대해 말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유의 경지나 예술가의 영감을 책에 적어서 전달할 수 없다는데 교육의 어려움이 있다. 영화 위플래쉬는 그 해법 하나를 묘사하고 있다. 진정한 관계는 독립으로부터 출발한다. 독립할 때 에너지가 교환되고 상호작용하며 비로소 복제되고 확장된다. 이것이 공자가 말하는 학(學)이다. 타인의 평가에 흔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독립된 주체로 우뚝 서는 군자가 된다. (人不知而不慍不亦君子乎. 論語)

사회가 해야 할 일은 좋은 토대를 만드는 일이다. 이념이 성숙할 교육적 토대와 시혜를 넘어선 사회 복지 시스템을 구축해놓아야 한다. 사회 시스템이 정교하게 맞물려 약자들의 공동체가 형성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하는 것이다. 그래야 공감의 질적 상승이 일어난다. 공감에 근거한 교육, 사회 시스템, 공동체 구축을 통해 비로소 자립의 기반이 다져지는 것이다.

자립해야 약자가 힘을 가진다. 자립해야 새로운 일자리와 건강한 관계가 만들어지며 영감이 넘쳐나게 된다. 수많은 성공 사례가 복제되고, 복제될 때 비로소 온전해진다. 우리 삶, 우리 교육의 지향은 결국 팀을 형성하는 것이다. 상호작용이 가능한 연대가 삶의 본질이다. 독립적 존재의 건강한 연대가 없으면 언제라도 사악한 전략에 자신을 잃어버릴 가능성이 있다.

광장의 분노한 시민들은 거대한 혁명 이후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인다. 우리가 광장에서 외쳤던 '적폐의 청산'은 그리 호락호락한 일이 아니다. 기득권의 미끼는 생각보다 훨씬 교묘해 이간질에 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결코 약하지 않다. 왕을 죽인 시민이 무엇이 두려운가. 우리 사회의 극적 진보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덧붙여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사회에 누적된 두려움에 기댄 사악한 의도를 제거하는데 있다. 담대하게 나아가야 한다.


%EC%9C%84%ED%94%8C%EB%9E%98%EC%89%AC2.jpg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이상우

2017.04.11 (14:16:30)

당신이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는 고립때문이다.
고립이 아니라면 의존때문이다.
의존이 아니라면 독립때문이다.
독립이 아니라면 협력 때문이다.
협력이 아니라면 높은 에너지를 만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높은 에너지가 아니라면, 그 에너지를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내부에서 에너지를 견딜만한 -수용하고 제어할 - 힘을 키우라.


그리고 나만의 모델을 만들라. 

그것을 전파하여 세력을 이루라. 

멋진 세력만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당신은 지금 플레처를 만났는가?
아니면, 당신이 플레처인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0 [ 5월 13일 옥천 행사] 만남 image 2 수원나그네 2017-05-06 2441
1299 깨달음의 문법 1 systema 2017-05-05 2072
1298 [5월11일 청주 강연] 조승래 - 국민국가를 넘어 코스모폴리스로 image 2 수원나그네 2017-04-29 2130
1297 호모 날레디가 큰일났네. 김동렬 2017-04-26 2096
1296 미국의 노무현 앤드루 잭슨 4 김동렬 2017-04-26 1684
1295 김헌동? image 2 챠우 2017-04-24 1148
1294 기상청의 엉터리 예보 image 3 김동렬 2017-04-24 1214
1293 정의당이 우리의 주적인 이유 image 6 김동렬 2017-04-24 1956
1292 언어능력은 0세부터 2 김동렬 2017-04-13 1948
1291 번개만들기 image 김동렬 2017-04-11 1444
» [제민] 독립하고 연대하자 image 1 ahmoo 2017-04-11 1255
1289 김웅용의 도전 2 김동렬 2017-04-08 2104
1288 법륜의 헛소리 김동렬 2017-03-29 2980
1287 인간의 뇌가 큰 이유 김동렬 2017-03-28 1605
1286 아슐리안 돌도끼 김동렬 2017-03-27 1550
1285 이소룡과 이연걸 image 3 김동렬 2017-03-27 2205
1284 빅쇼트 눈마 2017-03-26 750
1283 한국 인문사회과학 풍토 눈마 2017-03-24 866
1282 양자역학과 구조론 image 김동렬 2017-03-22 1384
1281 우리반 부모님께 드리는 글 이상우 2017-03-20 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