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생글방글
read 788 vote 0 2017.04.10 (00:12:36)




오랜만에 홍도동 넘어가는 길가
경주이씨 묻혀 있는 선산 묘지에
못 보던 묘가 새로 하나 생겼다


1119CE364FB8FFCA01DBFD


이 세상 오는 데는 순서 있어도
가는 차례는 없는 것이라던데
올봄 어느 누가 새 식구 됐나
옛 묘는 나지막이 둥그렇고
새 묘는 높다랗게 봉긋하다


18244B4E4F9166B71FCE03


얼마나 오랜 세월 애를 삭여야
나지막하고 둥그러질 것인가
붉은 흙빛 아직도 남아있는 묘
돌아오는 길 자꾸 돌아다본다




♪ 제비꽃 _ 임수정
.
.
.
.

[레벨:3]생글방글

2017.04.10 (00:12:53)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챠우

2017.04.10 (00:16:59)

왠지 흥도동일거 같은데요. 그거 헷갈리는 사람 많던데.

[레벨:3]생글방글

2017.04.10 (01:16:35)

 

잘 갈고 다듬으면
사람만큼 아름다운 보석도 없다

 

누군가를 도와주고 싶어도
내가 아는 게 없으면 도와줄 수가 없다
나를 위해서도 남을 위해서도 공부는 꼭 필요한 것이다

 

옷매무새가 어수선한 사람이 길바닥에 쓰러져 있으면
술에 취한 것이니 112에 신고하고
옷매무새가 가지런한 사람이 길바닥에 쓰러져 있으면
갑작스레 큰병이 온 것이니 119에 신고한다

 

나도 실수를 할 수 있고 너도 실수를 할 수 있지만
너와 내가 다른 점은
나는 네 어떤 실수도 감싸 안을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이다

 

나보다 더 나은 사람도 있고 나보다 못한 사람도 있지만
어찌 되었건 내 눈에 보이는 모든 사람은
원본인 내가 죽으면 함께 사라질 내 복제품들이다

 

양의 피를 바칠까요
사슴의 고기를 바칠까요 하고 신에게 물으면
아기들 괴롭히지 말고 어서 놓아주어요 하고 대답한다

 

내 이야기만 하지 말고
신의 사연에도 귀를 기울이자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93 두려움을 버려라 1 까뮈 2017-04-10 980
4192 자생적 선거동아리 구상중. 1 배태현 2017-04-10 726
» 홍도동 다녀오는 길에 image 3 생글방글 2017-04-10 788
4190 한겨레의 여론조사 2 스마일 2017-04-09 987
4189 부모 성격의 대물림이 궁금합니다. 13 암흑이 2017-04-08 1514
4188 만난 지 엊그제인 듯 image 6 생글방글 2017-04-07 966
4187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ahmoo 2017-04-06 716
4186 그대가 처음 내게로 image 5 생글방글 2017-04-05 884
4185 예선은 끝났다.이제 본선 2 까뮈 2017-04-05 934
4184 산이나 거리의 휴지를 없애는 방법 1 스마일 2017-04-05 869
4183 도난 사건을 어떻게 대처할까 고민하는 선생님들께 드리는 글 1 이상우 2017-04-05 1136
4182 노무현 눈마 2017-04-03 858
4181 생명탈핵실크로드 기부전시회 image 수원나그네 2017-04-03 627
4180 인간의 두뇌에 대한 예술적 묘사 - Self Reflected 3 오리 2017-04-02 833
4179 이명박을 생각한다 16 - 서울구치소 FC 버전2.0 image 3 수원나그네 2017-04-02 1175
4178 답답해서 적어봅니다. 13 지관 2017-04-01 1147
4177 박근혜는 감옥에 갔는데 기분이 이상하네요 3 락에이지 2017-03-31 1267
4176 첫마음 꽃마음 image 1 생글방글 2017-03-31 752
4175 오늘 오후 2시 케인님이 영면하셨습니다. 22 까뮈 2017-03-31 1289
4174 쓸까 말까 하다 씁니다. 11 까뮈 2017-03-30 1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