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어머니로 부터 조금 전 연락을 받았습니다.


강북 삼성병원에서 발인은 일요일 입니다.


본명은 이원종 입니다. 


내일 오전부터 제가 있습니다.


제 연락처는 010-3375-228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7.03.31 (21:54:1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오맹달

2017.03.31 (22:04:4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23]이산

2017.03.31 (22:52:1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락에이지

2017.03.31 (23:11:39)

서프시절 케인님은 어떤글을 쓰시는 분이었나요?

저는 케인님의 글을 많이 접하진 않았던거 같은데 닉네임은 기억이 납니다.

까뮈님이 케인님 휴대폰에 저장된 번호가 10여명라는 글을 보니 이분도 참 외로웠던 분이었던거 같네요.

이승에서 아픈기억 좋았던 기억 모두 훌훌 털어버리고 좋은곳으로 가셨길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까뮈

2017.04.01 (05:34:12)

국제문제에 탁월한 식견으로 독자들을 열광시켰지요.

한 때 데일리 서프에서 기자로도 활동했습니다.

[레벨:10]프렌지B

2017.04.01 (00:02:4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16]눈마

2017.04.01 (01:08:17)

오...서프...

프로필 이미지 [레벨:16]id: 배태현배태현

2017.04.01 (01:34:2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만권

2017.04.01 (02:25:2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8]dharma

2017.04.01 (04:23:25)

지금 기억으로는 글을 시원스레 쓰는 분이었던것같습니다

잘가십시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7.04.01 (08:06:2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10]큰바위

2017.04.01 (08:18:41)

제 기억으로 그때만큼 논객들이 치열했던 적은 없었습니다. 

거기서 동렬님의 글도 읽었지만, 경제관련 글도 탁월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고통 많은 세상을 살았으나, 인생을 늘 아름답게 보았던천상병 님의 시를 다시 들여다 봅니다.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면은,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레벨:0]발보아

2017.04.01 (10:27:41)

케인님 편히 쉬소서...
[레벨:2]손공

2017.04.01 (13:33:4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2]okary

2017.04.01 (16:10:45)

심심한 조의를 표합니다. 케인님 글을 무척 좋아했습니다. 고맙단 인사도 제대로 못했네요.
[레벨:10]다원이

2017.04.01 (18:27:10)

편히 쉬시기를...
프로필 이미지 [레벨:15]노매드

2017.04.02 (02:32:1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1]고도

2017.04.02 (07:06:0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1]오리

2017.04.02 (11:08:0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5]id: 땡건땡건

2017.04.02 (14:09:3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벨:11]떡갈나무

2017.04.02 (15:48:15)

발인이 끝났겠네요.

케인님 가시는 길에 꽃향기를 전합니다.
이제 편히 쉬십시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까뮈

2017.04.02 (20:38:25)

다들 고맙습니다.오늘 편안히 수목장으로 고인의 유골을 모셨습니다.

다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84 산이나 거리의 휴지를 없애는 방법 1 스마일 2017-04-05 899
4183 도난 사건을 어떻게 대처할까 고민하는 선생님들께 드리는 글 1 이상우 2017-04-05 1225
4182 노무현 눈마 2017-04-03 884
4181 생명탈핵실크로드 기부전시회 image 수원나그네 2017-04-03 654
4180 인간의 두뇌에 대한 예술적 묘사 - Self Reflected 3 오리 2017-04-02 858
4179 이명박을 생각한다 16 - 서울구치소 FC 버전2.0 image 3 수원나그네 2017-04-02 1196
4178 답답해서 적어봅니다. 13 지관 2017-04-01 1172
4177 박근혜는 감옥에 갔는데 기분이 이상하네요 3 락에이지 2017-03-31 1287
4176 첫마음 꽃마음 image 1 생글방글 2017-03-31 775
» 오늘 오후 2시 케인님이 영면하셨습니다. 22 까뮈 2017-03-31 1313
4174 쓸까 말까 하다 씁니다. 11 까뮈 2017-03-30 1854
4173 구조론 목요 열린방송 image 2 ahmoo 2017-03-30 737
4172 귀족의 난 1 스마일 2017-03-29 935
4171 동렬 선생님께~ 3 무득 2017-03-28 1528
4170 방금 민주당 호남권 경선 끝났네요 1 다원이 2017-03-27 989
4169 혹 유재일을 아시나요? 3 까뮈 2017-03-26 1525
4168 생명·탈핵 실크로드 후원 조각·회화 전시회 image 수원나그네 2017-03-25 684
4167 구조론의 사고가 옅보이는 캐릭터 디자인 굳건 2017-03-25 859
4166 Circle image 1 펄잼 2017-03-23 813
4165 3 락에이지 2017-03-23 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