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후단협 속내는 '노후보 낙마' 2002년 11월 12일 (화) 19:12

대통령 후보 등록일이 임박하면서 후보단일화라는 명분 뒤에 숨겨졌던 민주당 탈당파 의원들의 속내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후단협) 결성 이후 줄곧 “냉전세력인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집권 저지를 위한 순수 후단파”를 자처해온 최명헌·김영배·이윤수 의원 등 탈당파들은 최근 노무현 민주당 후보 낙마를 위해 발벗고 뛰고 있다. 이윤수 의원은 12일 “어제 박상천 최고위원에게 더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탈당하라고 요구했다”며 “13일께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며, 호남 의원 10여명 정도가 함께 탈당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후단협 회장인 최명헌 의원도 “박 최고위원이 ‘이번주 중반쯤 결단하겠다’고 말했다“며 “이들이 탈당하면 노 후보의 호남 지지도를 바닥으로 떨어뜨릴 수 있다”고 공언했다. 후단협이 노 후보의 지지율 상승을 막기 위해 ‘반노 성향’인 박상천·정균환·이협 최고위원 등과 함께 집단 탈당을 부추기고 있음을 사실상 ‘실토’한 셈이다.

이들은 정몽준 국민통합21 후보 쪽에 ‘반노 세력 규합에 필요한 활동자금’을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후단협의 한 핵심 의원은 “국민통합21의 김민석 총본부장에게 ‘정 후보가 탈당 지구당별로 1인당 1천만∼2천만원씩이라도 주어야지 당직자와 동별 책임자 등 동반 탈당자들을 규합할 수 있다’고 여러차례 얘기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들은 자신들의 속내가 사실상 ‘정몽준 지지’에 있음도 감추지 않고 있다. 후단협은 지난 7일 “국민경선 50%, 여론조사 50%로 단일 후보를 정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한 뒤 “제안을 수용한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공언했다.

이후 노 후보가 자신들의 제안보다 진전된 ‘국민 여론조사 방안’을 내놓자 최명헌·설송웅 의원 등은 처음에는 “객관적인 여론조사 기관 3~4곳이 최소 3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면 공정성이 확보된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환영했으나, 정몽준 후보가 ‘대의원 표본 추출 여론조사 방안’을 발표하자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일제히 노 후보의 방안을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장성원 의원은 “여론조사자들이 정 후보 지지 설문은 없애고, 노 후보 지지설문만으로 조사를 조작할 수 있다”는 주장까지 했다. 이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윤수 의원이 “우리 지구당 대의원은 100%가 반노무현 성향인데, 노 후보가 정 후보 제안을 받을리 없다”고 비판하자 몇몇 의원들은 “노 후보가 정 후보 안을 받도록 해야지, 기자들 앞에서 그런 비판을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드러내놓고 말하기도 했다.

최명헌·이희규 의원 등 후단협 핵심들은 “우리는 노 후보가 싫어서 나왔다. 노 후보로 단일화되면 함께 할 수 없다”는 말을 공공연히 하고 있다. 후보단일화가 돼도 정 후보 옹립에만 승복하겠다는 뜻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8 Re.. 아햏햏 총정리편 image 김동렬 2002-11-16 11926
327 Re..아햏햏? 까웅아빠 2002-11-16 13390
326 Re.. 그 뜻은 말이지요.. ^^ 시민K 2002-11-16 14648
325 이회창 후보도 건강'검증'을 받아야.. ^^ 시민K 2002-11-16 15446
324 Re.. 가문의 비기인 공중부양술도 검증하자. 김동렬 2002-11-16 14462
323 일본에 사는 어느 민족학교 어린이 글 김동렬 2002-11-15 14554
322 주간신문을 사서 봅시다 우리도 언론플레이 합시다 아다리 2002-11-15 13598
321 21세기 첫대통령이 노무현이어야 하는 이유 김동렬 2002-11-15 14175
320 전 대통령감은 아닌가 봅니다. ^^;;; 탱글이 2002-11-15 14047
319 Re.. 오늘밤 회담에 성과가 있기를 빌며 김동렬 2002-11-15 12982
318 Re..철새들의 지역구 총정리!!! 김동렬 2002-11-15 14803
317 유권자의 자존심을 건드려라! image 김동렬 2002-11-14 14422
316 Re..>>전나리 재미 있슴다. 김이준태 2002-11-14 14163
315 Re.. 반갑습니다. 김동렬 2002-11-15 13221
314 후보회담을 앞두고 - 노후보는 정치력을 발휘하라 image 김동렬 2002-11-14 13944
313 더 한 개그도 있는데요 뭘...개혁당 개그 김이준태 2002-11-14 13739
312 농담도 못해요? 김동렬 2002-11-14 15809
311 압권은 귀 잡아당기기 image 김동렬 2002-11-13 10383
310 [정몽준+동교동] 환상의 부패조 image 김동렬 2002-11-13 14066
» 후단협의 쓰레기들의 작태(프레시안) 김동렬 2002-11-12 15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