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984 vote 0 2015.09.02 (16:24:34)

       

    공산당식 꼼수정치 걷어치워라.


    최초의 농민반란을 지도한 진승은 비단조각에 ‘진승왕’이라고 써서 물고기 입 속에 넣어두었다고 한다. 요리사가 물고기의 배를 가르니 글자가 나와서 군중들이 크게 놀랐다고. 이에 무리들이 진승을 하늘이 낸 사람이라 여겨 지도자로 받들었다고. 이후 개나 소나 다 이런 짓을 했다.


    이런 방법은 잠시 먹힌다. 뒤끝은 좋지 않다. 어리석은 군중들이 진승의 꼼수에 속아넘어간 것은 아니다. 조잡한 수법이 먹히는 이유는 의도를 읽히기 때문이다. 명박이처럼 대놓고 사기를 치면 일단 자신이 야심가라는 점을 선전한 셈이다. 말하자면 과단성있게 총대매고 나선 거다.


    줄 대려는 자가 나타난다. 일시에 세력이 커진다. 무엇인가? 노골적인 거짓말은 초반에 인지도를 올리는 수법이다. 그러므로 정치인이 거짓말을 할 때는 터무니없는 개소리를 해주는 것이 좋다. 얼토당토 않은 말이 먹힌다. 지금 공화당의 트럼프가 써먹고 있는 허경영 행동이 그러하다.


    허경영도 인지도 올렸다. 그래봤자 뒤끝은 감옥행. 정치인이 제법 그럴듯한 말을 하면 ‘저 새끼 빠져나가려고 수 쓰네. 겁 먹었어.’ 하고 등을 돌린다. 트럼프처럼 개망나니 짓을 해야 ‘이 자슥이 확실히 야심이 있네. 순순히 물러설 놈이 아냐. 운명을 걸어보겠어.’ 하고 줄 대러 찾아온다.


    그래서 히틀러가 그토록 지랄발광한 것이다. 지도자는 군중을 속이지 않는다. 속는 바보도 없다. 단 거래한다. 지난번 글에서 말했듯이 진짜는 효율이 아니라 따라오는 질서다. 거짓말의 효율이 먹히는게 아니라 ‘망한 다단계도 먼저 가세한 놈은 먹는 법칙’에 따라 생기는 질서를 노린다.


    지도자가 거짓말하면 부하들도 거짓말할 권리를 얻은 셈이다. 거짓말 할 권세를 나눠주니 모두가 좋아한다. 그런데 망할 때는 그런 식의 꼼수 쓰는 자가 먼저 망한다. 지도자의 의도를 읽고 몰려든 불나방들에게도 의도가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총대를 맨 진승을 방패막이로 삼는다.


    진나라 장한의 토벌군이 진승의 본진을 향하도록 해서 안전판을 확보하고 뒤로 자기 세력을 모은다. 장이와 진여가 먼저 달려왔는데 그들은 일군을 얻자 즉각 배신했다. 먹고 튄다. 물고기 배 속의 글자가 거짓이라는건 모두가 알고 있으니 배신에 부담이 없다. 의도는 의도로 받는다.  


    ‘내게 거짓말을 해조봐.’ 하는 식이다. 딴지일보가 허경영을 팽하는 데는 아무런 부담이 없다. 좋잖아. 공화당 지지자가 트럼프를 배신하는 데는 아무런 부담이 없다. 좋잖아. 거짓말로 흥한 자 배신으로 망한다. 거짓말장이 정치인은 자신이 언젠가 배신으로 망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그래도 한 번 떠봤잖아. 인지도 올렸잖아. 허경영도 TV출연 했잖아. 감방 살고 나오면 종편에서 받아주겠지. 일단 수단을 써서 일을 벌이고 나중 문제는 그때 가서임기응변하면 되겠지. 거짓말과 배신의 거래다. 대부분의 저급한 정치기술이 암묵적인 거래다. 남북한 회담도 마찬가지.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50902093046065

<- 주간동아. 남북담판 좋아하네 사실은 여론과 밀당. 읽을 필요는 없소.


    각자 자기 국민 속여먹기 게임에 배짱이 맞다. 특히 이번에 전역을 연기한 병사들에게 종편똥들이 상찬을 베푼 것은 군기를 위반한 병사에게 훈장을 주는 행동만큼이나 잘못이다. 이순신 장군이라면 어떻게 하겠는가? 대장이 발포명령을 내리지도 않았는데 혼자 닥돌하다 죽었다면?


    그런 자는 부관참시가 답이다. 지난 번 '북한은 사과하지 않았다.'편에서 ‘관행이 묵으면 법이 된다.’고 했다. 이제 북한이 도발하면 아무도 전역할 수 없는 관행이 생겼다. 굳어서 법이 된다. 북한은 이를 이용해서 국군을 괴롭힐 수 있다. 그들은 써먹을 카드를 줘서 북한을 이롭게 했다.


    공사구분 해야 한다. 전시에 개인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 전시라도 평시처럼 태연한 모습을 보여야 적이 굴복한다. 북한은 이 소동에 수백만 명이 자원입대를 간청했다고 한다. 잘한 것인가? 우리는 확성기 한 방으로 북한주민 수백 만명이 자원입대를 애걸하도록 북을 괴롭힐 수 있다.


    남한의 몇 십명 병사 전역연기와 북한의 150만 자원입대 간청의 대결. 누가누가 이겼나? 다음에는 우리도 예비군에 민방위에 어버이연합에 부녀회까지 3백만 자원입대 탄원으로 승부해볼까? 진 거다. 뉴스에 중국의 한 효녀가 부모를 위해 3억8천에 몸을 팔겠다고 제안했다고 한다.


    연로한 부모는 사회가 책임져야 한다. 사회가 어렵게 합의한 공동체의 룰을 혼자서 깨버렸다. 사회의 관행이 굉장히 값비싼 공동체의 자산이다. 그게 돈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혼자서 수조 원 깨먹었다. 우리가 중국인을 신뢰하지 않는 이유는 중국에 그런 심청들이 많기 때문이다.


    국가 신뢰도가 추락한다. 남은 전역연기에 추락하고, 북은 자원입대 애걸에 추락한다. 공적인 문제는 공적인 방법으로 풀어야 한다. 물론 현실은 비정하다. 낙태문제를 보자. 여성 입장에서는 아이를 낳아도 키울 능력이 없는데, 그럼 사회가 대신 내 아기를 키워줄 것이냐고 항의한다.


    낙태는 여성의 신체에 대한 권한이라고. 그런데 여성이 열 번 임신해서 열 번을 낙태한다면? 정답은 ‘그래! 사회가 키워줄게. 양육비는 물론 고등학교까지 학비까지 전부 책임지겠다.’ 이렇게 나와줘야 한다. 사회는 마땅히 아기를 책임져야 하고, 산모는 무분별한 낙태를 삼가해야 한다.


    ‘어차피 대한민국 현실은 사회가 책임을 안 지니까 낙태할 거야.’ 이거 논리는 되는데 보통 이렇게 공을 불신하고 사로 나가서 사회가 망한다. 자기 신체에 대해 결정권이 있다지만 그래도 신체의 장기를 떼어 판매하는 짓은 안 된다. 이 대목에서 괴테의 파우스트를 떠올릴 수도 있겠다.


    20대 청년에게 ‘10억 줄테니 50세 이후의 삶을 내게 팔아라.’ 고 하면 팔아먹지 않을 젊은이가 없다. 왜냐하면 10대나 20대의 입장에서 50대는 먼 훗날이라 실감나지 않기 때문이다. 견적이 안 나와준다. 20대 젊은이가 투표를 하지 않는 이유도 그게 도무지 실감이 안 나기 때문이다.


    당해봐야 아는데 당하는 데 10년 걸린다. 세금 내고 아기 키워봐야 물정을 안다. 장기매매, 인신매매, 성매매, 효녀의 인생매매가 다 거래다. 인신을 거래하면 안 된다. 신뢰를 깬다. 정치인의 거짓말은 권세를 팔아먹는 거래다. 중국에는 신장을 팔아서 아이패드를 샀다는 사람이 있다.


    나무라면 항의한다. ‘당장 내 배가 고파 죽겠는데 사회가 책임질거냐?’ 책임져야 한다. 대한민국에서 어떤 이유로든 굶어죽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 주 40시간 이상 노동하는 한국인은 누구든 주거와 생계와 의료와 학비를 보장받아야 한다. 반면 개인의 사적인 선행은 억제되어야 한다.


    지진과 홍수 등의 천재지변이 일어나도 모금운동은 금지되어야 한다. 왜? 그것은 비열한 권력놀음이기 때문이다. 앞의 글 에서 말했듯이 자본의 효율성도 중요하지만, 그 효율이 만드는 수직적 지배질서가 권력의 진짜 목적이다. 다단계 방법의 줄세우기다. 줄세우기가 사회를 깨뜨린다.


    첫 번째로 모금함에 돈 넣는 사람은 TV 한 번 탄다. 전역을 연기한 병사처럼 어깨 한 번 편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권세는 뒤에서 부추기는 자가 먹는다. 비열한 롯데가 건물에 태극기를 박아놓은 것은 공적자산인 사회의 상징물을 개인이 사적으로 사용하면서 국민을 위압하는 범죄다.


    태극기는 개인이 영리목적에 못 쓰게 해야 한다. 롯데는 장사꾼이다. 껌은 팔아도 되는데 태극기를 그런 식으로 팔아먹으면 안 된다. 사회의 공적자산을 개인이 사유화 하는게 참으로 친일롯데스러운 짓이다. 나치가 완장차고 거리를 행진하는 것과 같다. 눈알 부라려 국민 겁주는 행위다.


    일체의 누가 모범을 보이면 남이 따라하도록 유도하는 종편똥짓은 금지되어야 한다. 그게 비열한 줄세우기 정치기술이다. 사회의 수평적인 유대에 금을 내고 수직적 신분사회로 바꾼다. 시민을 불안하게 한다. 처음에는 버스가 와도 아무도 줄을 서지 않았다. 홍대입구 스타일로 편했다. 


    서로 차례를 양보하며 느긋하게 승차했기 때문이다. 어느날 박정희똥이 등장해서 버스가 왔으니 줄을 서라고 강요한다. 시민은 모두 괴로워진다. 왜 줄을 서느냐고? 버스 좌석을 늘리면 되잖아? 버스가 모자라면 증차를 하라고. 운전기사가 모자라면 더 뽑으라고. 국민 괴롭히지 마라.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 홍수가 나면 후진국 방법의 모금소동을 벌일게 아니라 국가예산으로 보험에 들어놨다가 보험금 타서 쓰라고. 좋은 제도 놔두고 왜 국민을 피곤하게 하느냐고. 이게 북한이나 하는 공산당 짓이다. 국민을 괴롭히는 저급한 정치기술이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사회는 공적 시스템에 의해 통제되어야 한다. 소박한 감상주의나 야당의 진정성 타령이라면 역겨운 것이다. 그게 다 국민을 속이는 행동이다. 국민을 위해 눈물을 흘리는 지도자는 필요없다. 감동을 주려는 정치가는 필요없다. 개인의 진정성도 필요없다. 오직 시스템의 작동만이 진짜다.


    룰을 따르는 것이 의요 쇼를 하는 것은 불의다. 공公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사私가 두 번 반복되면 공이 된다. 관행이 두 번 반복되면 룰이 된다. 남에 전역연기를 부추기는 자들이 있으니, 북한에 입대를 애걸하는 150만 있다. 그들은 세트다. 비열한 자들이다. 허경영의 후예들이다.


    우리 진정성을 버리고, 감동도 버리고, 용맹도 버리고, 눈물도 버리고, 쇼하지 말고, 감상주의 버리고, 합리주의와 시스템으로 해결하자. 거짓으로 배신을 거래하지 말자. 사람이 넘치는 세상에 사람이 그립다. 이순신 장군이라면 모조리 군기위반으로 처단했다. '가벼이 움직이지 말라.'



DSC01488.JPG

    

    일체의 인지도 올리기 목적의 줄세우기 행동에 침을 뱉어줘야 합니다. 진실하게 줄을 세우든, 용감하게 줄을 세우든, 감동깊게 줄을 세우든 모두 거부해야 합니다. 개인이 어떻게 해서 수단으로 무마하면 반드시 뒷탈이 납니다. 나는 절대 줄을 서지 않을 테니 문제가 있으면 버스를 증차하십시오. 택시를 타거나 자가용을 이용해도 됩니다. 신호등 안 지키는 홍대입구 스타일이 미래의 정답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오맹달

2015.09.02 (19:36:25)

감사하게 읽었습니다.

막연했던 불편한 마음들이 해소가 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2]오리

2015.09.05 (23:59:11)

오빤 홍대 스타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69 반기문의 이용가치 image 1 김동렬 2015-10-06 11547
668 차별은 정신병이다 image 13 김동렬 2015-09-24 13584
667 안철수의 김대중 공격 image 2 김동렬 2015-09-21 12833
666 진보는 말을 잘해야 한다 image 4 김동렬 2015-09-15 16976
665 문재인, 안철수를 치다. image 3 김동렬 2015-09-14 15157
» 공산당식 꼼수정치 걷어치워라. image 2 김동렬 2015-09-02 10984
663 마라 나폴레옹 스탈린 히틀러 그리고 image 2 김동렬 2015-08-31 10183
662 북한은 사과하지 않았다 image 2 김동렬 2015-08-25 10486
661 한국을 패전국으로 분류하는 건국절놀음 image 1 김동렬 2015-08-21 10468
660 문재인의 한반도 경제공동체 구상 image 4 김동렬 2015-08-16 10279
659 미학의 역사, 패권의 역사 image 4 김동렬 2015-08-12 9624
658 패권주의가 식민사관이다. image 김동렬 2015-08-11 8591
657 문재인의 일괄타결안 지지한다. image 1 김동렬 2015-08-05 9168
656 이기는 경제가 정답이다 image 3 김동렬 2015-08-02 8645
655 국정원식 살인 image 1 김동렬 2015-07-20 10024
654 식민사관 비판은 식민사관이다 image 김동렬 2015-07-07 9822
653 일베의 맨얼굴 image 김동렬 2015-07-06 10049
652 공자쇼크가 지구를 강타한다 image 2 김동렬 2015-07-01 10304
651 박근혜 지지율의 수수께끼 image 6 김동렬 2015-06-24 11705
650 진짜 역사란 무엇인가? image 2 김동렬 2015-06-22 9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