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9620 vote 0 2014.07.09 (20:58:30)

     

    김어준이 쫄지마라고 그렇게 말했건만, 많이들 쫄았다. 국민을 초딩으로 보기 때문이다. 분명히 말한다. 유권자가 새누리당 찍는건 뭔가를 몰라서 새누리당 찍는게 아니고, 새누리를 지지하니까 찍는 거다.


    새누리당이 워낙 거짓말을 잘 하니 유권자들이 속아넘어가서 새누리 찍는줄 안다. 아니다. 그 거짓말을 기다리고 있었다. 새누리 선거운동은 간단하다. 쫄지 않고 뻔뻔하게 밀어붙이는 일관성을 보여주는 거. 


    새누리당 안 찍는 경우는 하나다. 질거라고 판단하면 안 찍는다. 탄핵 때는 새누리 안찍었다. 지지를 철회한게 아니다. 찍어봤자 안될 사람 왜 찍어? 그럴 땐 지들도 양심이 있다는걸 보여줄 기회로 삼는다.


    ◎ 새누리 찍는 이유 .. 자기 친자식이니까.
    ◎ 야당을 찍는 이유 .. 가끔 자기도 양심이 있다는걸 보여줘야 하니까.


    팔은 안으로 굽는 법, 당연히 자기 자식 찍는다. 거짓말을 해도 자기 자식 거짓말은 귀엽다. 단 하나, 떨어질 놈은 안 찍는다. 그때도 새누리 지지를 철회한게 아니고, 자기 자식에게 채찍질을 가하는 거다. 


    그들은 약간의 빌미만 주면 새누리당을 찍는다. 우리가 쫄지 말고 담대하게 밀어붙여서 우리 쪽에 승산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쫄지만 않으면 우리가 이긴다. 저들도 박근혜 채찍질할 타이밍이고.


    권은희 출마를 두고 진정성이 어떻고 하는 말들은 국민을 바보로 알고, 새누리당 흑색선전이 먹힐까봐 걱정하는 거다.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새누리당 사기치는거 알고 찍는다. 뻔뻔한 거짓말이면 더 좋다.


    정치는 전쟁이다. 전쟁에 착한 전쟁, 나쁜 전쟁이 업다. 모든 전쟁은 나쁘다. 유권자 입장에서 모든 정치는 나쁘다. 거짓말이 어떻고 저떻고 간에 무방하다. 오직 내 자식이 중요하다. 지면 내 자식이 아니다.


    ◎ 무조건 내 자식을 찍는다.
    ◎ 선거에 이겨야 내 자식이다.


    어차피 기울어진 축구장에서 싸운다. 어차피 우리가 불리하다. 우리가 이 상황에서 잔머리 굴리면 안 된다. 우리가 영리하게 대응하면 국민이 우리의 신중한 행보에 속아넘어가서 마음을 바꿀까? 천만에. 


    그게 국민을 바보취급 하는 거다. 담대하게 가야 한다. 그럴 때는 지들도 양심이 있음을 보여줄 겸, 어리버리한 새누리에 채찍질을 할겸, 야당도 한 번 찍어주는 거다. 왜냐면 유권자는 언제나 영리하니까. 


    권은희가 국회에 가야 진실이 규명된다. 금뺏지는 함부로 못건드리니까. 권은희 속에 있는 말, 반의 반도 못 했다. 함부로 말하면 고발당하니까. 검찰이 불복해서 지금도 재판 중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가 권은희를 보호하려면 이 방법 뿐이다. 권은희 입에서 더 많은 말을 끌어내면 차기에 유리하다. 정치는 장난이 아니다. 전쟁이다. 유권자는 그 전쟁을 제대로 해서 정치판을 긴장시키는 넘을 찍는다.  

 

    ◎ 틀린 생각.. 우리가 진정성을 보여주면 유권자가 감동해서 찍어준다.
    ◎ 바른 생각.. 정치판을 격동시켜서 긴장상태를 유지하는 쪽을 찍는다.


    유권자는 바보가 아니다. 유권자가 실속을 차리는 방법은 정치판 그 자체를 치열하게 만들어 팽팽하게 긴장된 정치 시스템이 마침내 스스로 작동하게 판을 만들어가는 거다. 나이브한 생각은 버려야 한다. 

    싸움은 붙이고 흥정은 말리는게 유권자다. 노무현이 파이터라서 찍어준 거다. 쌈꾼의 진정성은 쌈을 제대로 하는 것이다. 



    단일화 절대로 하지 마라


    보궐선거는 전국구 정치인 키우는 축제다. 예전에도 종로에서 보궐로 나온 노무현이 대통령 되었다. 이번도 길게 보고 권은희 키우고, 기동민 키워서 호남출신 대선후보 만들어야 차기에 교통정리가 된다.


    동작은 정몽준 지역구다. 허동준은 정몽준한테 안 된다. 정몽준 잡은게 박원순이니 허동준은 억울할 것도 없다. 정몽준은 대선후보급이므로 그 지역 물려받을 사람으로 서울시장후보였던 나경원이 나온다. 


    이쪽도 대선후보급으로 받아쳐야 한다. 보궐선거는 전략공천 하는게 맞다. 기동민이 대통령감인지는 키워봐야 아는 거지만, 이번 보선의 의미는 대선후보급 키우는 기회가 맞다. 보궐선거는 늘 그래왔다. 


    보선은 전 국민이 지켜보므로 유권자들이 그걸 의식하고 투표한다. 우리가 쫄아서 노회찬과 단일화를 시도하는 순간 모든게 물거품 된다. 단일화의 단 자도 꺼내면 안 된다. 거지냐? 표구걸이나 하고 다니게. 


    대선후보는 카리스마가 있어야 한다. 표구걸 수준으로 큰 정치인 되나? 그래서 인물이 크나? 단일화시도 안하고 담대하게 가는게 이쪽의 유일한 전략이다. 쫄지 말고 담대하라! 그래야 국민 인정을 받는다.


    동작에서 큰 인물 키우든가 져주든가다. 금뺏지 챙겨서 뭐하게? 기동민은 출마한 이상 노무현급 카리스마를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노회찬 정도는 귀엽다고 등이라도 토닥여주고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한다. 


    표계산이나 하고, 경우의 수나 따지고 이게 월드컵 조별예선도 아닌데, 우리 치사해지지 말자. 지저분해지지 말자. 깨끗하게 선거하고 깨끗하게 이기고, 지면 그만이다. 그래야 당선되어도 큰 인물이 된다. 


    지역위원장들도 그렇다. 토박이몫 챙기는건 새누리짓이다. 우리쪽 지지자는 지역구 의원 누군지 모르고 그냥 2번 찍는다. 경로당 할배들 찾아다니며 발로 뛰는건 새누리 주특기다. 어차피 그걸로는 못 이긴다.


    셈을 잘 해야 한다. 정치는 전쟁이다. 인정사정 볼것없다. 지역 위원장들 많은데 그 중에서 하나가 살면 하나가 죽는다. 왜 모르나. 전대협 출신끼리 손잡고 같이 크자는 상상은 위험하다. 그게 말이나 되냐고.


    국민이 눈 부릅뜨고 지켜본다. 칼 빼들고 죽이려 한다. 안이한 생각 버려라. 너희들은 도마 위에 올려진 생선이다. 한 놈이 살면 한 놈이 죽는다. 지역위원장 중에 하나가 살려면 하나는 반드시 희생해야 한다.


    전대협 출신 중에 하나가 살면 하나가 죽는다. 20년 지기 친구라면 하나가 희생해야 한다. 둘 다 사는 길은 없다. 국민이 용납 안 한다. 누구 좋으라고? 국민은 칼 빼들고 도마 위에 올려진 너희를 내려는다.


    전대협출신들 다 모여서 그 중에 한놈만 대선후보로 밀고 나머지는 정계은퇴 할 각오를 해라. 어리광은 안 통한다. 김대중 대통령이 당 총재로 있었던 시절에도 너희들이 그런 식으로 멱살잡이로 개판쳤냐?


    당에 어른이 없으니 천지를 모르고 까분다. 싹 죽여야 한다. 정신차려라. 지금 이 순간에도 국민의 살생부는 작동하고 있다. 참았다가 차기에 정권잡으면 자리나 챙겨달라고 해라. 권은희처럼 다 보상된다. 


[레벨:10]큰바위

2014.07.09 (22:03:11)

눈치보지 마라. 

진검승부는 진검을 꺼내야 이루어진다. 

권은희는 좋은 카드다. 

저만한 인물이 어디있다고 함부로 말하냐?


괜찮다는 남자들보다 더 낫다. 

진정 대한민국의 딸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9]슈에

2014.07.09 (22:29:42)

대담하게 나아가는 것. 그게 창의하는 방법이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0]id: 배태현배태현

2014.07.09 (22:37:05)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4.07.09 (22:57:46)

중간에 몇 줄 추가했음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호야

2014.07.09 (23:02:49)

애초에 권은희 광주, 득표력 있는 선수들 수도권, 김두관 경상도. 이게 최선이라고 봤으므로 지금까진 대략 좋음.

그나저나 현철이는 안나오는겨?ㅋ 

계속 칠푼이 공격해대면, 다음에는 기회가 있을지도 모름.^^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탈춤

2014.07.10 (09:02:24)

권은희 대환영함다 짝짝짝

모처럼만에 보는 광주의 인물이요

우리지역이랑께로

[레벨:5]관심급증

2014.07.10 (10:42:05)

졸라 답답한게....
권은희가 재보선에 어울리는 인물 입니까?

아니 그 전에 김한길, 안철수 말에 움직이는 수준의 인간이란 말 입니까?
지금 모양새는 권은희가 안철수, 김한길 안으로 날아드는 모양새 입니다. 모시는게 아니고 불러들인 모양새 입니다.
김한길, 안철수 비토하던 사람들에게 한 순간 명분을 빼앗아간 일 입니다.
지금 흐름이 " 소 잡는 칼 닭 잡게 생겼네" 입니다. 앞으로 권은희 앞세워 정국 돌파 할 생각하니 김한길, 안철수에게 졸라 화가 나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4.07.10 (10:45:44)

시야가 좁아서 그런 겁니다.

고수는 적의 힘도 이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김-안은 지금 궁지에 몰려서 나름대로 살길을 찾은 건데

바보도 때로는 쓸모가 있고 이용할 때는 이용해야 합니다. 

김-안이 써먹고 버리는 카드로는 매우 유용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노매드

2014.07.10 (11:31:13)

지난 번, 송영길과 김진표의 패배의 원인을 명확하게 지적했습니다.

그들은 싸움을 회피했습니다.

표피적으로야 박원순도 싸움을 안하고 유화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이미 박원순은 닳고 닳은 싸움꾼이 된지 오래지요.

송영길도 4년전에는 안상수와 인천시 부채 문제등으로 제대로 싸움을 붙어 이겼었는데.

김진표는 이번에 아예 싸울 생각도 안 했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4.07.10 (11:42:54)

보통 챔피언은 안 싸우는게 맞고 도전자는 싸우는게 맞죠.

그런건 판세를 정확하게 읽고 상황에 맞게 판단해야 합니다. 


무작정 싸움을 회피하면 떡이 되게 얻어터지는 거. 

챔피언이지만 챔피언 포지션이 아닐 수도 있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호야

2014.07.10 (17:16:29)

경기도는 김진표가 좀 해줄수 있지 않을까? 하는 느낌이 좀 있었지만, 인천은 사실 원래 좀 힘들다고 봤어요. 여러 감지되는 신호들이 그랬지요.
당차원에서 물량 작전으로 지원하면 어땠을까? 생각해 보지만, 그럴 여건도 아니었고.
암튼 이길수 있는데를 진건 아닌듯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7]호야

2014.07.10 (17:23:30)

동렬님 글이 좀 냉정해 보여도 큰 전쟁을 치루려면 어쩔수 없죠. 당사자들이야 정치 생명이 달린 문제들이라 하지만 우리들도 목표점을 향해 전진하는 거니까. 여기서 자꾸 누굴 안고 가야한다고 말이 안통하면 곤란하죠.

김성근식 냉정한 판단력이 아주 중요할때가 있어요. 물론 욕도 많이 먹겠지만.
프로필 이미지 [레벨:10]id: 배태현배태현

2014.07.10 (19:08:04)

쫄지마~~~끝.
[레벨:2]너도

2014.07.11 (17:49:51)

예전 개콘 코너 중에 장동민이 나와서 노망난 할머니 개그를 한 적이 있었죠.

손자는 망나니 짓을 해도 오냐오냐. 며느리의 마음 깊은 행동에는 나쁘게 곡해하는 받아들이는 그런 내용이었는데.

꼭 우리 사회 같았어요.. 


지난 대선 이후 우리사회는 그냥 "노망든 사회"

뭔 무슨 설명과 이유가 필요한가...

노망에 무슨 답이 있나. 늙으면 죽어야지..

.. 라고.


주인장님의 말씀 처럼 

하드웨어가 안되면 소프트웨어를 탑제할 수 없는 것과 같이... 

우리 사회의 역량이 아직 미달이니. 민주주의를 제대로 탑재할 수 없는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4.07.12 (02:30:21)

역시, 정배형!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0 이스라엘의 전쟁 포르노 image 5 김동렬 2014-07-16 10358
» 권은희가 있다. 쫄지말고 담대하라. 15 김동렬 2014-07-09 9620
598 문창극, 박근혜 사태 바로보기 5 김동렬 2014-07-03 8279
597 홍명보호 결산.. 문제는 한국인이다! image 5 김동렬 2014-06-29 9689
596 박근혜 사태의 본질 12 김동렬 2014-06-24 10378
595 예정설 한국버전 원조는 강증산 image 54 김동렬 2014-06-16 13392
594 기독교의 문제 20 김동렬 2014-06-14 9518
593 문창극이 구원파다 60 김동렬 2014-06-13 10384
592 원순씨는 진보인가? 4 김동렬 2014-06-10 8027
591 진보의 지배가 진보다 9 김동렬 2014-06-10 6517
590 이번 선거 승리의 의미 13 김동렬 2014-06-05 9160
589 새누리 침팬지의 퇴행행동 image 5 김동렬 2014-06-03 7841
588 계급배반투표 사실일까? (2편) 2 김동렬 2014-06-02 6396
587 계급배반투표 사실일까? 4 김동렬 2014-06-02 7183
586 마르크스주의와 구조주의 1 김동렬 2014-05-30 7777
585 왕을 죽여야 미래가 있다 image 7 김동렬 2014-05-25 7396
584 한국 이대로 망하게 놔둘 것인가? 10 김동렬 2014-05-20 8909
583 21세기 자본론은 구라다 image 8 김동렬 2014-05-11 8741
582 공산주의 자본주의 image 24 김동렬 2014-05-06 9919
581 선장을 처단해야 한다 image 9 김동렬 2014-05-01 8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