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김두관은 그런 소리 할거면 딴나라 후보로 나오는게 맞다. 참여정부를 부정하는 자가 참여정부를 계승하는 범여권 후보로 나오겠다고? 이건 말이 안 된다. 김근태의 ‘잃어버린 십년’ 발언과 무엇이 다른?

물론 당신은 이해찬과 차별화 하기 위해서 한 말이라고 변명하겠지만 ..이해찬의 총리 재임시기만 암흑기였다고 둘러대겠지만.. 중요한건 말의 내용이 아니라 수준이다. 이거 완전 초딩이 아닌가?

벌써 초딩방학이 시작되었나? 제발 수준 좀 높이자. 진짜.. 노무현 대통령이라면 이런 식으로 말하지 않는다. 대통령이 말을 거칠게 해도 유치하게는 말하지 않는다. 이건 너무나 김굼태스러운 거다.

정권의 성공과 실패는 범개혁세력 모두의 책임이다. 예컨대.. 빌어먹을 김종필이 총리를 하던 시절의 국민의 정부는 암흑기였나? 잘못이 있어도 김종필 개인의 잘못이지 국민의 정부가 암흑기일 수는 없다.  

지난 10년의 성공과 실패는 범개혁 세력의 총체적 역량을 다 보여준 것이다. 잘못해도 다 함께 잘못했고 잘했어도 다 함께 잘한 것이다. ‘누구 때문이다’ 이런 생각을 가진 초딩은 정치할 자격없다.

설사 노무현 대통령이 잘못했어도.. 뒤에서 밀어주지 못한 범개혁세력이 함께 잘못한 것이고, 그러한 시행착오와 오류시정의 과정을 거쳐 우리가 점차로 집권역량을 키워나가는 것이고.. 반드시 한 번은 거쳐야 할 수순인 거다.  

노무현 대통령이 잘했어도 그를 당선시키고 인적자원을 제공한 우리 모두의 공이다. 우리는 운명공동체다. 정권의 성패를 결정하는 두 가지는 자원과 경험이다. 잘못이 있다면 인적 자원이 없어서이고 집권경험이 없어서다.

우리는 10년간 자원을 늘려왔고 경험을 쌓아왔다. 설사 지난 10년간 잘못했다 해도 앞으로 10년은 더 잘할 수 있다. 대통령이 가장 잘한 것은 우리 내부에 새로운 개혁의 동력을 만들고 합리적인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그것이 서프라이즈의 존재고 국정브리핑의 존재고 인터넷 정치의 발전이고 작금의 언론개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구조를 이해하지 못하고, 시스템을 보지 못하고 인신공격 수준의 초딩정치를 한다면.. 진짜 슬픈거다.

신참 소대장이 머리는 나쁜데 의욕은 넘치고 개념은 없고.. 이게 제일 고약한 거다. 김두관은 아마 아직도 자신이 노건평 따라다닌게 왜 잘못인지 모를거다. 명계남, 이기명은 아직도 자신이 노무현 팔아먹은게 왜 잘못인지 모를거다.

나는 김두관이 나쁜 사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수준이 김굼태다. 고문관이다. 옆에 같이 있다가는 엄한거 뒤집어쓰기 딱좋다. 김두관님. 제발 좀 잘하소. 짬밥이 있지 아직도 이등병짓인가. 어휴.. 한대 쥐어박을 수도 없고.

철학의 부재.. 개념의 빈곤.. 범개혁역량 총동원 시스템에 대한 인식부족.. 인적자원의 공급과 집권역량의 축적에 대한 마인드 부족.. 새로운 개혁의 동력 확보와 합리적 의사결정 구조에 대한 인식부족.. 이거 해결 안 되면 대통령 못 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81 노랑제비꽃 한 송이를 피우기 위해 김동렬 2007-07-05 10976
1780 유시민론에 부쳐 김동렬 2007-07-04 9471
1779 [단상] 칼융님의 글을 읽고 김동렬 2007-06-30 10054
1778 김두관과 이해찬 김동렬 2007-06-29 10128
» 김두관, 참여정부가 암흑기였다? 김동렬 2007-06-28 17128
1776 인간은 평등한가? 김동렬 2007-06-28 12408
1775 자유민이 될것인가 노예가 될것인가? 김동렬 2007-06-27 10568
1774 구조론이란 무엇인가? 김동렬 2007-06-26 11274
1773 [단상] 황진이에서 민중적 리얼리즘 찾기 김동렬 2007-06-26 11414
1772 세상을 이해하는 기본 김동렬 2007-06-23 10144
1771 "당신은 감시당하고 있다" 김동렬 2007-06-22 10478
1770 [단상] 뜨는 달과 지는 달 image 김동렬 2007-06-21 11577
1769 이해찬이냐 유시민이냐 김동렬 2007-06-21 9329
1768 “황진이의 한계” 김동렬 2007-06-19 9579
1767 더러운 오연호들 김동렬 2007-06-19 9412
1766 구조론이란 무엇인가(수정) 김동렬 2007-06-14 6057
1765 수학의 언어는 무엇인가? 김동렬 2007-06-11 12022
1764 구조론은 왜 5인가? 김동렬 2007-06-08 9630
1763 아스팔트 위의 노무현 김동렬 2007-06-06 9389
1762 구타유발자들을 보고 김동렬 2007-06-05 9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