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255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8 탄핵 5적을 부활시킬 것인가? 2005-08-05 15895
1397 18 금 유감 2005-08-04 17208
» 럭스와 카우치 2005-08-03 17255
1395 신기남의원을 지지함 2005-08-03 12532
1394 정치는 뜻으로 하는 거지 논리로 하는 것이 아니다. 2005-08-01 14825
1393 MBC 사고는 무더위 탓이다 김동렬 2005-08-01 16195
1392 법원의 알몸을 보니 김동렬 2005-07-30 13441
1391 슬픔 2005-07-30 13325
1390 한나라당과 연정을 한다는데 김동렬 2005-07-28 12973
1389 국정조사권 발동 및 특별검사 임명해야 김동렬 2005-07-26 13892
1388 조폭들의 광란을 지켜보면서 김동렬 2005-07-26 14300
1387 한국의 비전은 무엇인가? 김동렬 2005-07-18 15153
1386 김동길병 조심합시다 김동렬 2005-07-18 13627
1385 강준만 이념이냐 인물이냐 김동렬 2005-07-18 13311
1384 포털사이트의 반역 김동렬 2005-07-17 12928
1383 연정에 찬성하면 대통령 된다 김동렬 2005-07-15 14801
1382 문희상은 대통령이 탈당하게 만들려는가? 김동렬 2005-07-13 13862
1381 홍준표법의 경우 김동렬 2005-07-05 12770
1380 민노당과의 연정 못할 거 없다 김동렬 2005-07-04 12479
1379 노무현 한방으로 사태평정 김동렬 2005-07-04 12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