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6974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3 노무현식 산파정치(아제님 글입니다) 2005-08-28 12707
1412 곽호성이라고라? 2005-08-23 11377
1411 본 감독의 퇴장에 부쳐 2005-08-23 12939
1410 손석희와 노무현의 TV대담 2005-08-20 12833
1409 밀도있는 만남을 위한 조언 2005-08-18 14251
1408 문희상은 물러가라 2005-08-18 11448
1407 실용정당의 몰락 2005-08-18 12621
1406 정동영아 김근태야 2005-08-17 14307
1405 얼굴보고 반한다는건 허튼소리(마광수의 경우) 2005-08-16 15541
1404 조갑제, 죽음의 키스 2005-08-16 15440
1403 탕자처럼 돌아온 조성민 2005-08-15 13311
1402 DJ가 옳았다 2005-08-11 12210
1401 돌부처가 된 노무현 2005-08-07 12065
1400 매국세력 대 민족세력의 대결 2005-08-06 14446
1399 저항을 넘어서 자유를 바라보기 2005-08-05 17083
1398 탄핵 5적을 부활시킬 것인가? 2005-08-05 15644
1397 18 금 유감 2005-08-04 16951
» 럭스와 카우치 2005-08-03 16974
1395 신기남의원을 지지함 2005-08-03 12343
1394 정치는 뜻으로 하는 거지 논리로 하는 것이 아니다. 2005-08-01 14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