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레벨:23]스마일

2021.07.27 (09:38:11)

이낙연에 대한 기대는 없습니다.

이명박근혜 사면발언부터 지지자나 당원을 생각하는 마음은 눈꼽만큼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지지자나 국민에 다가갈 노력은 아예하지 않고 그저 나를 따르라!

그렇게 얘기하면 국민이 따릅니까?


그러나 문제는 송영길이나 윤호중도 거기에서 1cm도 벗어나지 않는 것이 문제입니다.

지난날 젊은 시절 자신이 무엇을 위해 싸웠는 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송영길도 지지자한테 매력을 보여줘서 지지자가 민주당을 바라보게 해야 하는 데

매력은 보여주지 않고 이상황에서 국민의짐을 뽑을 거냐고 지지자를 협박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윤호중이 박병석과 손 잡고 지 맘데로 국민의힘과 협상하고 와서

또 다시 지지자한테 이해를 바란다면 그 독재와 뭐가 다릅니까?

정치인이 결정하면 국민이 정치인 뭐서워서 그결정을 따라야하면 그게 독재와 뭐가 다른지 알 수 없습니다.


송영길이나 윤호중은 자신들의 문제점이 뭔지를 모르는 것이 문제입니다.

자신들의 매력을 보열 줄 생각은 않고 지지만 보여달라고 하는 것이 말이 됩니까?


아뭏튼 이쪽저쪽 다 난리이다.

국민이 고학력으로 생각이 발전하고 있는 데 민주당의원은 생각이 어느시점에 멈추어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합니다.

[레벨:23]스마일

2021.07.27 (09:45:22)

현재의 상황을 보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이해찬은 신계의 사람같다.

이해찬이 대통령 한번 했어야 하는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1.07.27 (10:30:55)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1.07.27 (13:48:21)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배신자는 있다 image 6 김동렬 2021-07-27 2013
4946 탐정들 출석부 image 32 이산 2021-07-26 2318
4945 안산승 광주패 image 11 김동렬 2021-07-26 1957
4944 진짜?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1-07-25 2016
4943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image 김동렬 2021-07-25 1311
4942 남양주 국회파 조폭 발견 image 8 김동렬 2021-07-25 2345
4941 기타하나 출석부 image 30 universe 2021-07-24 1336
4940 꽃이피는 출석부 image 21 universe 2021-07-24 2162
4939 쥴리와 동서들 image 2 김동렬 2021-07-23 1923
4938 생일을 맞은 그대에게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1-07-22 2450
4937 흉악한 검사들 image 5 김동렬 2021-07-22 2069
4936 함께하는 출석부 image 30 이산 2021-07-21 1920
4935 로딩중 중이병 image 13 김동렬 2021-07-21 1963
4934 사색의정석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1-07-20 2555
4933 벌써 가나? image 10 솔숲길 2021-07-20 1982
4932 그섬에 가고싶다 출석부 image 31 이산 2021-07-19 2022
4931 딱 걸린 윤떡 image 6 김동렬 2021-07-19 1883
4930 구름폭탄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1-07-18 2033
4929 일본의 변심 image 5 김동렬 2021-07-18 1676
4928 바다의노인 출석부 image 30 universe 2021-07-17 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