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99 vote 0 2021.02.22 (20:43:16)

    유튜브 영상에 언급한 이야기입니다.


    페이스북이든 트위터든 온라인에서 한마디 하려면 적어도 3천만 네티즌 중에서 말솜씨가 100등 안에는 들어야 한다. 왜? 쪽팔리잖아. 수준을 들키잖아. 손학규가 좌파수장 문재인 어쩌고 하며 한마디 했는가본데 그 말에 위트가 있나, 유머가 있나, 해학이 있나,


    골계가 있나, 기지가 있나, 재치가 있냐, 은유가 있냐, 라임이라도 맞냐. 도대체가 수준이하잖아. 네티즌이 재빨리 멋진 댓글을 달아 수준을 비교되게 만든다. 독자들은 댓글 보고 정치인이 네티즌보다 못하네 하고 평가를 때려버린다. 글을 쓸수록 바보 되는 거다.


    정치인은 알아야 한다. 네티즌은 당신의 말을 다른 정치인과 비교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네티즌 중에서 제일 말 잘하는 사람과 비교한다는 사실을. 당신은 백 대 빵으로 진다는 사실을. 날고 기는 똑똑한 네티즌이 많으니까. 최근에 정철승이라는 변호사가 떴더라.


    이 분은 문장력이 있다. 글을 찰지게 쓴다. 야무지게 쓴다. 조리가 있다. 박진감이 느껴진다. 서늘한 기운이 있다. 이런 분과 비교되는 것이다. 윤서인이 욕을 먹어도 가끔 웃기는데 손학규든 안철수든 홍준표든 초딩 말싸움 수준에서 놀고 있다. 오세훈 가세한다.


    나경원의 뻔대에 이언주의 행패까지. 정치인이 온라인에서 한마디 하면 처음에는 독자들이 그 말의 내용을 본다. 그런데 거기에 한마디를 더 보태면? 이번에는 수준을 본다. 왜? 제한된 레파토리가 지겹기 때문이다. 저 인간은 맨날 저런 소리밖에 못하는군.


    이렇게 된다. 한 마디 하면 주목을 끌지만 두 마디 하면 수준을 들킨다. 문재인 인사가 좋은 평가를 못 받고 있지만 안철수, 손학규, 홍준표, 이언주, 나경원, 오세훈 도토리 키재기 줄바보들 피아노 치고 있노라면 대한민국에 원래 인재가 없었구나 하고 납득한다.


    정치판에 이렇게 인재가 없는데 학계, 관계, 법조계에 인재가 있을 리가 없지. 그렇다면 답은 하나다. 깨어있는 시민이 정치권 멱살을 잡고 끌고 가는 수밖에. 필자가 처음 PC통신을 할 때는 천하가 넓은 줄로 알았다. 밤하늘의 별처럼 인재들이 깔렸을 줄 알았다.


    이 인간 저 인간을 찾아가서 한 번씩 건드려봤다. 찔러봤다. 반응이 돌아온다. 실망했다. 끝내 사람 하나를 찾지 못했다. 찔러보니 당나귀요, 건드려보니 노새요, 말을 시켜보니 딱다구리요, 밟고 보니 꿈틀하는게 기생충이요, 그것들 중에 인간이라곤 흔적도 없다.


    혼자 놀게 된 연유다. 노무현 귀한 줄을 알았다. 노무현이 대단하니까 그런 대단한 인재가 곳곳에 숨어 있을 줄 알았지. 노무현이 논객시장을 홀로 일구어서 착시현상이 일어난 것이다. 노무현 가고 논객은 없어졌다. 제 입으로 말한게 아니라 노무현에 반응한 거다.


    노무현이 그들을 연주한 것이었다. 준만이 중권이 한용이 창선이를 연주하여 그들의 입에서 적당한 언어를 끌어낸 것이다. 연주자가 가고 악기는 버려졌다. 생각하면 사람은 시대가 만드는 것이다. 그때가 위대한 변혁의 시대였다는 사실을 나는 이제 알았다.


[레벨:2]hojai

2021.02.23 (08:37:10)

크게 공감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오맹달

2021.02.24 (08:48:18)

감사히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186 이수정의 삽질에는 이유가 있다 new 김동렬 2021-02-24 404
5185 신은 바보가 아니다 update 김동렬 2021-02-24 578
5184 인간이 바보인 이유 update 김동렬 2021-02-23 951
» 안서방 홍서방 유서방 오서방 윤서방 2 김동렬 2021-02-22 1099
5182 관점이 운명을 바꾼다 3 김동렬 2021-02-22 868
5181 큰 것이 먼저다 3 김동렬 2021-02-22 1100
5180 넷플릭스 영화 화이트 타이거 3 김동렬 2021-02-21 1345
5179 담로와 계림 김동렬 2021-02-20 724
5178 방향성만 알면 된다 김동렬 2021-02-20 676
5177 안철수의 무식한 퀴어발언 3 김동렬 2021-02-19 1442
5176 우주의 건축 1 김동렬 2021-02-18 971
5175 지식인의 오만과 오판 김동렬 2021-02-17 1008
5174 제법무아 제행무상 파사현정 인연구조 김동렬 2021-02-17 855
5173 혼노지의 변 김동렬 2021-02-16 1166
5172 구조론 입문 김동렬 2021-02-16 892
5171 민중의 백기완 김동렬 2021-02-15 1006
5170 이기는 법 김동렬 2021-02-15 952
5169 백기완의 완결 3 김동렬 2021-02-15 1175
5168 금태섭 심상정의 기생寄生정치 김동렬 2021-02-13 1082
5167 원자론과 구조론의 세계관 차이 2 김동렬 2021-02-12 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