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60 vote 0 2020.11.17 (20:45:40)

      
    오늘 유튜브 방송 내용 일부입니다.     


    혜민이 특별한 잘못을 저지른 것은 아니다. 다만 사기라는 것이다. 혜민의 인생 전체가 사기다. 학벌장사라는 근본이 사기다. 대필작가들이 붙어서 공장식 출판을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말이다. 미국물 먹고 와서 자랑질하다가 딱 걸린 이근대위 사건도 그렇다. 


    비슷한 학벌 사대주의 사건이 계속 터지는 데는 이유가 있다. 시대의 트렌드가 바뀐 것이다. 한국 네티즌들 그동안 많이 컸다. 예전의 어리숙하던 그 사람들이 아니다. 그때 그 시절 한국인들은 힘들었고, 위로받고 싶었고, 어리광을 부렸다. 눈높이 교육을 원했다. 


    저 높으신 하버드 양반이 몸을 굽혀서 힘없는 민초들의 손을 잡아주니 감격할 만도 했다. 그러나 박근혜 끌어내린 촛불영웅들은 다르다. 그들은 지구를 찜 쪄먹을 기세다. 자부심이 있다. 긍지가 있다. 한국인은 강하다. 어리광은 필요 없다. 위로받고 싶지 않다. 왜? 


    우리는 함께 가는 동료가 있기 때문이다. 가짜라도 위로만 해주면 좋아하던 그때 그 시절과 다르다. 이젠 진짜가 필요하다. 간단하다. 깨달음은 호르몬 차이다. 깨달아서 초능력 비슷한 것을 얻는건 아니다. 수행을 백 년 해도 얻는 것이 없다. 오래 앉아있으면 병난다. 


    치질 생기고 척추 틀어진다. 다 겪어봤다. 깨달음은 타자성 호르몬에서 주체성 호르몬으로 바꾸는 것이다. 장좌불와 필요 없다. 명상수행 필요 없다. 면벽구년 필요 없다. 왜? 왕년에 내가 조치해놨다. 예수가 여러분의 죄를 대속했듯이 내가 여러분의 명상을 대신해놨다. 


    진도를 충분히 빼놨다. 기독교는 물에 한 번 담그기만 하면 바로 사람이 바뀐다. 인간이 거듭나는 것이다. 마찬가지다. 깨달음은 돈오돈수다. 호르몬을 바꾸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더 높은 경지는 없다. 신통력은 없다. 호르몬을 바꾸고 거듭나려면 세 가지가 필요하다. 


    공자의 군자, 인의, 괴력난신이다. 집단의 의사결정중심으로 쳐들어가서 의사결정권을 얻을 때 호르몬이 바뀐다. 부정적 사고의 노자를 버리고 긍정적 사고의 공자로 갈아타야 한다. 그런데 혼자라면 부정이 긍정보다 낫다. 효율적인 책략이다. 구조론은 마이너스다. 


    그런 점에서 노자의 부정이 구조론과 맞다. 그러나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집단에서 에너지가 나온다. 집단에 빨대 꽂고 에너지를 빼먹는다. 에너지를 얻으려면 나란히 출발점에 서서 평등한 동료가 되어야 한다. 도원결의가 필요한 것이다. 미션을 얻어야만 한다.


    문제해결보다 에너지 획득이 중요하다. 돈을 벌고 직장을 잡고 명문대 붙으려면 노자의 꼼수로 가서 효율적인 책략을 구사하는게 맞다. 그러나 꼼수나 요령은 혼자 알고 있어야지 사람들 앞에서 떠들게 아니다. 에너지를 획득하려면 의리를 지켜서 동료를 얻어야 한다.


[레벨:6]펄잼

2020.11.17 (21:37:39)

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53 마이클 샌델의 정의는 없다 new 김동렬 2020-11-27 472
5052 추미애 윤석열 마이클샌델 update 김동렬 2020-11-26 972
5051 마이클 샌델의 거짓말 update 1 김동렬 2020-11-26 778
5050 윤석열의 몰락 2 김동렬 2020-11-25 1845
5049 원자론과 진화론 1 김동렬 2020-11-25 601
5048 방향을 판단하라. 김동렬 2020-11-24 663
5047 왜 진화론이 문제인가? 김동렬 2020-11-24 587
5046 다윈의 우상 1 김동렬 2020-11-23 742
5045 다윈이 틀렸다. 3 김동렬 2020-11-22 998
5044 방향성을 판단하라 1 김동렬 2020-11-22 691
5043 중간단계 화석은 없다. 김동렬 2020-11-22 670
5042 똑똑한 사람들의 어리석은 결정 image 1 김동렬 2020-11-22 926
5041 부정에서 긍정으로 1 김동렬 2020-11-19 1074
5040 긍정과 부정의 변증법 김동렬 2020-11-19 830
5039 정의당과 TK의 심술, 쉬운 녀석 류호정 image 3 김동렬 2020-11-19 1266
5038 깨달음의 냉정한 진실 2 김동렬 2020-11-18 1569
» 명상수행 필요없다 1 김동렬 2020-11-17 1260
5036 부산신공항의 의미 2 김동렬 2020-11-17 1498
5035 현각이나 혜민이나 image 1 김동렬 2020-11-17 902
5034 공자의 긍정인가, 노자의 부정인가? 1 김동렬 2020-11-17 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