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98 vote 0 2020.11.17 (13:07:00)

      

    부산신공항의 의미


    https://news.v.daum.net/v/20201117105625325


    경향뿐 아니라 다들 이 수준이다. 정치공학이나 따지고 있다. 국회의원들 나눠먹기 수준으로 접근한다. 국가발전전략이 그냥 하루 만에 뚝딱 나오냐? 미쳤냐? 기본 30년은 갈등해야 백년대계의 큰 방향이 정해지는 법이다. 미국도 동부와 서부 해안을 중심으로 발전한다.


    중국도 해안지방을 중심으로 경제를 일으켰다. 내륙개발은 더디기만 하다. 일본은 죄다 바다이고 내륙에는 호수와 산밖에 없어서 흥했다. 한국은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발전하도록 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 부산신공항은 전 국토의 KTX화와 함께 가야 성공한다.


    광주사람이 인천공항 가기가 빠르냐 가덕공항 가기가 빠르냐? 지금 김해공항으로 하면 광주사람이 인천으로 가지, 김해로 가냐? 대한항공이 반대하는 이유가 있다. 부산신공항을 의도적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말이다. 지금 배가 없어서 수출을 못하는 상황인데 말이다.


    북한 경유로 시베리아 관통해서 유럽까지 고속철도 길도 열어야 한다. 이런 큰 그림은 호남의 묵시적 동의가 없으면 절대로 안 된다. 문재인 정권만 할 수 있고 국힘당 부산시장 나오면 또 질질 끈다. 왜? 내가 그렇게 만든다. 훼방 놓는다. PK도 그런 내막을 이제는 안다.


    노무현이 짜놓은 설계를 이명박근혜가 틀었잖아. 복수한다. 서울축과 부산축, 양대축으로 국가 발전계획이 잡혀 있었는데 굴뚝산업이 무너지고 IT산업이 뜨면서 공장이 수도권에만 쏠리니 국가전략을 다시 짜야 한다. 대구에서 경주를 거치지 않고 가덕도까지 KTX 전용선 깐다.


    목포에서 부산까지 KTX 전용선을 깔아야 이야기가 된다. 밴댕이 소갈딱지로 안 되고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 광주에서 가덕까지 직선거리로 176킬로고 광주에서 인천공항까지는 260킬로다. 1시간 차이가 있다. 호남과 영남이 함께 쓰는 관문공항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정치가 큰 그림을 그려줘야 방향을 판단하고 쓸데없는 걸로 기운 빼지 않는다. 쓸데없이 눈치 보고, 간보고, 떠보고, 응수타진하고, 힘겨루기하고, 신경전 벌이고, 신고식 시키고, 다짐받고, 윽박지르고 그러다가 볼 일 다 보는게 후진국의 부족주의다. 전략이 나와야 한다.


    서해안권과 남해안권, 내륙권의 3자균형으로 간다는 그림이 나와줘야 호흡이 맞고 케미가 되고 패스를 받고 어시스트를 올리는 법이다. 이심전심으로 손발이 척척 맞으면 비로소 짜고 칠 수 있게 된다.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공식이다.


[레벨:6]승민이

2020.11.17 (17:01:52)

홍준표도 찬성하는와중에 눈치없는정의당만 반대하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3]kilian

2020.11.18 (04:21:36)

멸망하는 곳은 대부분 자멸의 공식으로...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53 마이클 샌델의 정의는 없다 new 김동렬 2020-11-27 482
5052 추미애 윤석열 마이클샌델 update 김동렬 2020-11-26 979
5051 마이클 샌델의 거짓말 update 1 김동렬 2020-11-26 785
5050 윤석열의 몰락 2 김동렬 2020-11-25 1847
5049 원자론과 진화론 1 김동렬 2020-11-25 603
5048 방향을 판단하라. 김동렬 2020-11-24 664
5047 왜 진화론이 문제인가? 김동렬 2020-11-24 590
5046 다윈의 우상 1 김동렬 2020-11-23 742
5045 다윈이 틀렸다. 3 김동렬 2020-11-22 998
5044 방향성을 판단하라 1 김동렬 2020-11-22 692
5043 중간단계 화석은 없다. 김동렬 2020-11-22 670
5042 똑똑한 사람들의 어리석은 결정 image 1 김동렬 2020-11-22 926
5041 부정에서 긍정으로 1 김동렬 2020-11-19 1074
5040 긍정과 부정의 변증법 김동렬 2020-11-19 831
5039 정의당과 TK의 심술, 쉬운 녀석 류호정 image 3 김동렬 2020-11-19 1266
5038 깨달음의 냉정한 진실 2 김동렬 2020-11-18 1569
5037 명상수행 필요없다 1 김동렬 2020-11-17 1261
» 부산신공항의 의미 2 김동렬 2020-11-17 1498
5035 현각이나 혜민이나 image 1 김동렬 2020-11-17 902
5034 공자의 긍정인가, 노자의 부정인가? 1 김동렬 2020-11-17 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