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레벨:27]이산

2020.10.18 (22:46:36)

[레벨:27]이산

2020.10.18 (22:46:51)

[레벨:27]이산

2020.10.18 (22:47:05)

[레벨:2]주유천하

2020.10.19 (00:30:02)

두타산 무릉계곡의 쌍폭포 + 용추폭포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4]오리

2020.10.19 (06:51:01)

[레벨:27]이산

2020.10.19 (09:28:07)

냥의 황당함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20.10.19 (07:59:51)

[레벨:27]이산

2020.10.19 (09:28:52)

[레벨:27]이산

2020.10.19 (09:29:07)

[레벨:27]이산

2020.10.19 (09:29:57)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10.19 (09:38:22)

unnamed.jpg


아마존 여왕의 금관.. 옥으로 만든 여왕의 얼굴.. 신라금관 디자인의 뿌리.. 나무와 사슴뿔 장식이

신라 금관의 디자인으로 계승. 여성이 금관을 쓰는 전통도 아마존에서 나왔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아침별

2020.10.19 (14:22:33)

사마르티아 금관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10.19 (15:05:27)

사마르티아가 아마존과 관련이 있는 지역입니다.

제목 없음.jpg


무덤과 부장품으로 밝혀진 바에 따르면 사르마티아인은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높았으며, 여전사들도 다수 존재했던 모계사회로 추측된다. 이러한 사르마티아의 풍습이 그리스 신화의 아마존 전설의 기원으로 추정된다. 그리스인들이 사르마티아와 아마존을 동일시 한 기록도 많다. 헤로도토스는 사르마티아인이 아마존과 스키타이의 후손이라고 기록했으며, 폼페이우스는 미트라다테스 원정 때 만난 스키아티 전사들을 아마조네스라고 기록했다. 동로마의 역사가 요르다네스 역시 사르마티아인을 아마조네스와 동일시하여 기록했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10.19 (15:17:25)

57dd55ab_resizedScaled_740to1305.gif


비둘기 잡는 틀


1. 새들은 동료가 모여 있으면 날아온다.

2. 먹이를 뿌려 덫으로 유인한다. 

3. 새는 동료의 곁으로 간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10.19 (15:19:38)

프로필 이미지 [레벨:22]universe

2020.10.19 (15:25:34)

프로필 이미지 [레벨:22]universe

2020.10.19 (15:25:44)

프로필 이미지 [레벨:22]universe

2020.10.19 (15:25:54)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20.10.19 (17:26:0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20.10.19 (17:26:45)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20.10.19 (17:27:08)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11 아침을 맞이하는출석부 newimage 2 이산 2020-10-26 26
4410 범죄자 태영호 newimage 9 김동렬 2020-10-26 617
4409 복제하는 출석부 newimage 30 이산 2020-10-25 463
4408 서늘한 출석부 updateimage 23 universe 2020-10-25 569
4407 월북자가 떼먹은 억대 도박 빚 image 5 김동렬 2020-10-24 622
4406 함께하는 출석부 image 22 universe 2020-10-24 530
4405 깔작대쥐 image 3 김동렬 2020-10-23 564
4404 하늘과함께 출석부 image 24 이산 2020-10-23 559
4403 홍만표와 나쁜 녀석들 image 4 김동렬 2020-10-22 639
4402 날보러와요출석부 image 22 이산 2020-10-21 536
4401 나경원 아들 대신 image 8 김동렬 2020-10-21 830
4400 장작불 그리워지는 출석부 image 24 이산 2020-10-20 573
4399 10월 2주차 여론은? image 10 김동렬 2020-10-20 765
4398 정성을다해 출석부 image 23 이산 2020-10-20 547
4397 인간의 원초적 잔인성 image 7 김동렬 2020-10-19 747
4396 한중일 헌법 제1조 image 6 솔숲길 2020-10-19 549
» 나비야나비야 출석부 image 29 이산 2020-10-18 515
4394 대통령 죽인 살인마 image 6 김동렬 2020-10-18 716
4393 반가운 출석부 image 23 universe 2020-10-18 435
4392 모방은 발전의 어머니 image 4 김동렬 2020-10-17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