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6]현강
read 219 vote 0 2020.07.25 (11:31:56)

뭔가에 외력을 가하면 그 뭔가의 안에서의 관계쌍에 따라 외력이 처리되어 결과를 내놓는다. 두 남녀가 있다면 둘이 무슨 관계인지는 불확정적이다. 그런데 관측자인 내가 여자한테 가서 말을 거는 외력을 가한다고 치자.

옆에 있던 남자가 같이 주의를 기울인다는 결과를 보인다면 이 둘이 서로 아는 관계였음을 추론할 수 있다. 이번엔 관측자인 내가 둘 중 한명에게 대쉬를 하는 외력을 가한다. 이때 옆에서 다른 한명이 연동되는 결과값이 나온다면?

그 둘이 연인관계임을 추론할 수 있다. 혹은 다른 한 명이 연동되지 않는 정보값이 나온다면 그 둘이 연인관계는 아님을 추론할 수 있다. 그런데 나한테 대쉬를 받은 여자가 멀뚱멀뚱 있던 남자에게 이럴거면 썸타지 말자는 신호를 보낸다면?

이 대목이 키포인트다. 둘 사이 라인과 외력과의 관계는 둘 사이로 복제된다. 둘 사이 라인이 연인이냐 썸이냐 그냥 지인이냐에 따라 외력인 나의 추근댐과의 관계가 설정되는 것이 사건의 시작이다.

이러한 계외부와 내부 간 상부구조의 관계가 계 내부 하부구조 남녀 라인을 타고 복제된다. 최종적으로 남자가 화를 내든 가만히 서있든 그러다가 여자에게 핀잔을 듣든 하는 식으로 량이라는 정보가 배출된다.

즉 둘 사이 라인은 외력이 가해져서 정보를 토해내기 전까지 서로에 대하여 불확정적인 관계이다. 다만 최초 외력과 계의 대칭 단계에서 이미 최후 배출되는 량은 확정된다. 설사 연인관계였더라도 대쉬 받는 애인을 두고 멀뚱멀뚱 한다면?

그 순간 관계를 쫑나고 남남사이로 강등되어버린다. 구조론에서 강조하는 라인은 한 번 개설하면 천년만년 가는 것이 아니라 상시 긴밀하게 유지되어야 작동한다. 이에 주체성이 요구된다. 계 내부의 둘은 사이 관계를 기준으로 쌍으로 성립한다.

그 이전에 계 내부 관계와 외부 외력은 사이 계를 기준으로 쌍으로 성립한다. 관계가 하부구조를 통제하려면 먼저 그 관계는 외력에 대하여 팔팔하게 살아있어야 한다는 게 상부구조이며 추론의 근거다. 이게 이렇게 변할 때 저게 저렇게 변하는 연동 비율이 관계의 긴밀함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2659
» 다 같은 라인이 아니다 현강 2020-07-25 219
1717 그림 공부 image 현강 2020-07-24 329
1716 과거, 미래, 우리들의 사정 5 현강 2020-07-23 425
1715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23 157
1714 타자성에 관하여 현강 2020-07-23 157
1713 그린벨트해제관련 1 약속 2020-07-19 539
1712 가장 큰 피해자는 세입자 3 약속 2020-07-17 615
1711 원인과 결과 약속 2020-07-17 234
1710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2 오리 2020-07-15 405
1709 중앙일보 이순신을 들먹이다. 한국은 친일에 뿌리가 깊다. 1 아나키(÷) 2020-07-13 659
1708 인상주의 시대 음악가에 대한 구조론적 해석 3 오민규 2020-07-09 506
1707 구조론 목요모임(홍대입구역 ,강남역 아님) image 오리 2020-07-09 215
1706 사유의 방법과 철학 오민규 2020-07-08 257
1705 박인환상 공모전(7월31일까지) 1 수피아 2020-07-08 248
1704 일본의 에너지 고립. image 아나키(÷) 2020-07-08 342
1703 내일 7월 9일 목요모임 장소 변경 안내 image 3 오리 2020-07-08 293
1702 이해찬과 김병준 3 수원나그네 2020-07-06 780
1701 허영만 '주식 만화' 25% 손실! 아나키(÷) 2020-07-05 577
1700 진정한 시장경제를 위한 토지정책 image 수원나그네 2020-07-05 196
1699 국가가 경제하는 뉴노멀 시대 이금재. 2020-07-04 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