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안녕하세요 구조론을 배우고있는 고등학생입니다.

매번 눈팅만하다가 생각의 진도가 멈춰버려

참을수없는 답답함에 글을 써봅니다.

우주의 생각을 말하는 사이트에서 제 생각만을 펼치는게 아닌가하는 부끄러움도 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언제인가 존재는 균일한가 불균일한가에 대해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나는 언어로 생각하고있는데, 이 언어들의 의미와 뜻을 어떻게 확신하는가?"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존재, 균일, 대칭, 질량, 공간, 시간, 사건 등의 언어, 이 언어들의 의미를 완전한 정보로 규명하지 못하고 있는데,
나는 어떻게 태연하게 언어로 사유하고있지? 라는 의문이었습니다.

그 전까지는 언어와 그언어의 뜻을 입자적으로, 속성적으로 사유했다면
이 의문을 던지고 나서부터 기존의 생각이 골격없이 무너지는 모래성처럼, 다 무너지는 것이었습니다.

언어로 사유하다 언어를 의심하게 된것입니다.
언어가 정보를 담을수있는 비결을 의심하게 된것입니다.

무너진것은 언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세상은 정보, 존재이므로
정보와 존재가 어떻게 성립되고 일어나는지를 모르면 모든것이 무너지는 문제가 되어버렸습니다.


구조론에서는

정보는 연결이고
존재는 사건이다.

언어의 의미는 속성이 아닌 맥락이다.

로 답하고있음을 알고있습니다.

그리고 이문제가 풀린다면 모든 사유가 일사천리로 잘 될것같은 예감도 있습니다.

그런대 왜 저는 확신하지 못하는 걸까요

확신했다고 치고 진도를 나가보면 우주외적인 세상이 그려집니다.
흔히 표현하는 우주 밖의 세계 말입니다.

존재는 사건이었고 세계는 존재할 뿐이다.
세계는 파도치는 존재일 뿐이다.

이 지점에서 턱하고 막힙니다.

인간사유의 한계일까요? 무언가 중요한 것이 빠져버린 느낌입니다.

'세계는 파도치는 존재일 뿐이다'


1인칭 주체적 시점을 획득하지 못했기 때문일까요?
위대한 사건에 올라타지 못했기 때문일까요?

이 이상의 무엇인가를 찾는것은 저의 오만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6.04 (09:06:46)

연구실 회원으로 등업될만한 사유의 깊이가 있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2]kilian

2020.06.05 (03:23:42)

오랫만에 소름이 돋았습니다...역시 깨달음은 나이순이 아니었네요...
언어의 의미의 확신을 떠나서, 바람21님이 그런 용어를 가지고 고민하고 있다는 그 자체가 인류 문명의 상위 0.00001% 금수저임을 항상 기억하시길...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14 윤미향 할머니 수호단 발견 image 4 김동렬 2020-06-05 549
4113 아버지와아들 출석부 image 27 이산 2020-06-05 561
4112 조롱 챌린지 image 2 김동렬 2020-06-04 521
4111 빨간풍선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0-06-04 634
» 사유의 출발은 정보성립의 규명이다. image 2 바람21 2020-06-03 645
4109 upup 출석부 image 29 이산 2020-06-02 762
4108 지금 미국에서는 image 8 김동렬 2020-06-02 848
4107 망설임없는 선택 출석부 image 31 이산 2020-06-01 674
4106 다람쥐 훈련 3 김동렬 2020-06-01 592
4105 베스트 드라이버 출석부 image 34 이산 2020-05-31 646
4104 민주당 지지율 폭등이유 image 5 김동렬 2020-05-31 716
4103 신나는 뮤비 수피아 2020-05-31 332
4102 불가사의한 출석부 image 27 universe 2020-05-31 518
4101 아프리카 출석부 image 30 universe 2020-05-30 628
4100 자발적 매춘부도 있다 image 2 김동렬 2020-05-29 690
4099 코로나조심 출석부 image 21 이산 2020-05-29 638
4098 반전의 반전의 반전의 아서왕 image 6 김동렬 2020-05-28 833
4097 초현실주의 출석부 image 31 이산 2020-05-27 673
4096 새로운 악의 축 등판 image 2 김동렬 2020-05-27 672
4095 알라딘 출석부 image 24 이산 2020-05-26 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