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오민규
read 224 vote 0 2020.05.27 (23:21:18)

필자가 동음이의어에 주목하는 이유는 흔히 말하는 동음이의어와는 관련이 없다. 단어 자체가 직관적이여서 마음에 들기 때문이다. 음이 같은데 뜻이 다르다. 음이라는 것은 1차적으로 귀에 들어오는 정보이고 뜻은 뇌가 해석한 것이다. 같은 정보인데 뇌가 다르게 해석한다는 것이다. 뇌 안에서 정보가 다르게 연결된다는 것이다. 활성화되는 부위가 다르다. 그것은 어떻게 결정되는가?

우리가 흔히 말하는 동음이의어는 대체어를 뜻한다. 상황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가시가 있는 단어를 좀더 완만한 단어로 대체하는 상황을 상상할 수 있다.
또다른 경우는 같은 말이라도 실용적으로 쓰일 수도 있고 상대방을 차별하기에 쓰일 수도 있다. 비전문가가 전문가의 말을 들으면 혹시 날 무시하는 건 아닌가 걱정하게 된다.
구조론은 다섯이니 이 두가지 외에 세가지 경우가 더 있다. 같은 단어라도 추상적으로 쓰일 수도 있고 실제적으로 쓰일 수 있다.
같은 단어라도 정반대의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예컨대 공격의 단어는 방어의 의미일 수 있다.
또 하나가 남았는데 내 생각엔 게임이론의 내시균형과 관련이 깊다. 내시 균형이란, 예를 들면 상대방이 보고 있다는 것을 내가 보고 있다는 것을 상대방이 보고 있다는 것을... 이런 식으로 반복되는 것인데, 여기에 다른 의미 인데 같은 단어로 퉁쳐지는 것 같은 의심이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5.28 (07:19:00)

띄어쓰기를 잘못해서 일어난 착각입니다.

동음이의어라는 것은 국어사전 만드는 아저씨 생각이고 

단어는 문장 속에서 의미를 획득하므로 한개 단어를 두고 음을 따지면 안 됩니다.

현대인은 편의상 띄어쓰기를 하지만 부족민은 거의 붙여서 읽습니다.


볼펜의 독일어는 'Kugelschreiber'인데, '둥근 구'를 뜻하는 'Kugel'과 '글씨를 쓰다'라는 'schreiben'이 합쳐진 단어다. 이런 식의 단어가 독일어에는 무수히 많다.

선장이 갖고 있는 볼펜이라면. Kapitanskugelschreiber.

이 볼펜이 도나우강에 다니는 증기선 여행사 선장의 것이라면?

Donaudampfschiffahrtsgesellschaftskapitanskugelschreiber.

그 볼펜에 사용되는 잉크까지 이야기하려면 다섯 자를 더 붙여야 한다.

Donaudampfschiffahrtsgesellschaftskapitanskugelschreibertinte.

그런 잉크를 다루는 상점을 말하려면

Donaudampfschiffahrtsgesellschaftskapitanskugelschreibertintenfachgeschaft.

그런 잉크를 다루는 상점의 매니저를 가리키는 말은 이렇게 될 수 있다.

Donaudampfschiffahrtsgesellschaftskapitanskugelschreibertintenfachgeschaftsfuhrer. 

그러면 그 상점의, 그 매니저의 가족을 말하려면 어떻게 되나? 매니저의 가족 중에서도 부인의 50회 생일을 말하려면 또 몇 자를 덕지덕지 붙여야 되는 건가? 독일어는 이렇게 대단하고 무지막지한 언어다.


원래 인간의 언어가 이런 식입니다. 

영어는 과잉 띄어쓰기를 해서 한국인들이 애를 먹지요.

우리말 안녕하세요는 사실 다섯 개의 단어를 붙여놓은 것입니다.

안+녕+하+세+요다. 영어는 이걸 죄다 띄워서 사람을 헷갈리게 해놓은 것이고.

조사는 뒤에 붙으므로 앞만 보면 대충 아는데 전치사는 앞에 붙으므로 띄워야 하는 곤란함이 있습니다. 

안+녕+하+세+요로 다섯 단어라고 보면 모든 말이 동음이의어가 됩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동음이의어가 아닙니다.

예컨대 by에는 18개의 뜻이 있습니다.

한자로 쉬에라고 읽으면 글자가 40개가 있습니다.

우리말 지다라고 하면 뜻이 수십개입니다. 밑지다. 해가 지다. 승부에 지다. 짐을 지다.

수십가지 지다가 전부 다른 뜻인데 같은 발음을 씁니다. 

그런건 착각이고 그 수십가지가 모두 방향 하나를 나타냅니다.
대부분의 동음이의어는 그냥 국어사전 아저씨 생각이고 문장 안에서 맥락을 중심으로 판단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5 오리 2020-06-05 2246
1689 예전에 올린 기본소득 관련자료들을 소개합니다~ 2 수원나그네 2020-06-17 260
1688 이번 주 구조론 목요모임은 취소 되었습니다. image 2 오리 2020-06-10 573
1687 구조론 도서 판매중단인가요? 3 윤민 2020-06-10 604
1686 올해도 학생주도형 출제와 상호평가 시행 2 수원나그네 2020-06-09 317
1685 정기후원 페이팔(paypal) 이용 안내 3 오리 2020-06-09 365
1684 골라 볼까요~ image 4 수원나그네 2020-06-06 538
1683 '군자론' 책을 기대합니다~ 1 수원나그네 2020-06-05 389
1682 구조론 목요모임(강남역) image 2 오리 2020-06-04 355
1681 맞춤 컴퓨터를 조립하는 상황(미적분) 이금재. 2020-06-03 493
1680 한국인이 영어가 안 되는 진짜 이유 5 이금재. 2020-06-01 998
1679 6월4일 구조론 목요모임 장소변경 공지 image 2 오리 2020-06-01 436
1678 팃포탯 전략 2 오민규 2020-05-28 657
1677 의견을 묻습니다~ 10 수원나그네 2020-05-28 614
1676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28 184
» 동음이의어에 대한 생각 1 오민규 2020-05-27 224
1674 그리운 사람! 내면화된 사랑 - <노무현> 아란도 2020-05-23 463
1673 동음이의어에 대한 아이디어 오민규 2020-05-23 311
1672 제논의 역설, 무한급수, 미적분 image 1 이금재. 2020-05-21 592
1671 집단무의식을 공유하자. systema 2020-05-19 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