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read 677 vote 0 2020.05.02 (20:37:44)

2년 남았다.


이낙연이 대통령 되어서 얼마나 개혁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십년동안 국회를 내집처럼 넘나들며 4대강 사학비리 탈원전 문제로 부대끼다 보니 정치인들 속성을 웬만큼 알게 되었다.

이낙연은 호남보수세력이다. 그가 대통령은 될 수 있겠지만 개혁은 미지수다.


그렇다면 이 황금기는 2년 뿐이다. 

차기대권이 이쪽에 보장되어 있고 관료들이 눈치보는 2년이다.

국민도 밀어주고 국회도 빵빵하고 재벌도 알아서 기는 이런 황금기는  둘도 없는 찬스다.


검찰이 할 일이 오죽 많은가.

세월호, 원전비리, 가짜뉴스, 사학비리, 4대강비리, 금융비리, 이명박비리..

공수처는 최소한의 수동적 장치일 뿐이다.

능동적인 자세의 검찰이 나와주어야 한다.

윤짜장을 짜르면 그게 가능하다.


벌써 잘랐어야 한다.

국민들은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지금 한국은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 

이 2년은 그야말로 황금기다.


그가 알아서 사표낼 때까지 기다리면 시간낭비다.

하루 빨리 짤라야 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5.03 (05:26:30)

이낙연이 4대강비리를 바로잡을 수 없는 이유
http://www.gwangjuin.com/news/articleView.html?idxno=63701


이낙연에게 종부세 강화 및 부동산정책 개혁을 기대할 수 없는 이유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20/01/22/2020012200252.html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5.03 (07:36:05)

[김민웅] 윤석열의 난동을 제압하라
http://m.pressarirang.org/a.html?uid=1402&page=1&menu=&sc=&s_k=&s_t=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5.03 (08:49:43)

최하수준의 화장실을 세계최고 수준으로 바꾸었던 우리의 사례처럼

최악의 검찰을 최고의 검찰로 탈바꿈시킬 때

https://www.yna.co.kr/view/AKR20190108066800061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5.03 (08:58:02)

문대통령이 작년에 윤짜장에게 검찰개혁 임무를 맡겼지만 지금 국민들에게 조롱받고 있는 수준..


검찰개혁이란게 뼈대를 고치는 건데,
원래 뼈대를 뜯어 고친 후 일을 제대로 하기란 어려워: 플러스가 어려운 법~
일을 통해서 구조를 고치는 게 빨대효과를 거둘 수 있어: 구조론의 마이너스 방식~

지금 해야할 큰 일거리가 쌓여있고
이걸 제대로 하자면 냄새묵은 기득권과 결별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
해나가는 과정에서 구조를 뜯어고치자는 얘기가 나오고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세계수준의 화장실'이 탄생할 것이라는~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20.05.03 (09:37:21)

검찰개혁하라고 맡겨놓으니 기레기들과 짜고 조폭수준으로 망쳐놓은 윤짜장..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8 데카르트로 구조론적 사고 방식 훈련하기 3 이금재. 2020-05-03 333
» 윤짜장을 하루빨리 짤라야 할 이유 5 수원나그네 2020-05-02 677
1656 방향이냐 속도냐 systema 2020-05-01 209
1655 생명로드57- 원전위험공익제보센터 고문변호사 초빙 타겟기부 image 4 수원나그네 2020-04-28 130
1654 몬티홀 문제 재소환, 믿음의 문제. 1 이금재. 2020-04-20 460
1653 생명로드56 - 새 국회의 탄생과 주요행사안내 image 수원나그네 2020-04-16 181
1652 생명로드55 - 기후위기시대의 문법을 생각한다 수원나그네 2020-04-12 139
1651 일이관지 1 systema 2020-03-31 540
1650 생명로드54 - 2020동해안 탈핵 걷기 image 수원나그네 2020-03-16 274
1649 생명로드53 - 유럽 첫순례를 마치며 image 2 수원나그네 2020-03-14 345
1648 공유의 시대 [제민] ahmoo 2020-03-11 510
1647 콜럼버스의 진실 1 김동렬 2020-03-10 829
1646 음악의 세가지 균일 image 오민규 2020-03-02 89
1645 이사지왕은 누구인가? 1 김동렬 2020-02-24 1200
1644 사건의 단위 systema 2020-02-10 480
1643 참 나쁜 자유당 4 김동렬 2020-02-01 1957
1642 맞대응의 원리 systema 2020-01-27 534
1641 생명로드 52 - 2020 여름 유럽순례일정을 소개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20-01-23 287
1640 이념이 밥이다. 1 systema 2020-01-13 514
1639 생산력은 권력의 생산규모이다. 2 현강 2020-01-12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