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구조론이 보급화 되어서 거의 모든 사람들이


'여러 사람의 생각을 합치는 것이 최고구나'라고 생각해게 되어버려서


모두가 새로운 아이디어의 창출 없이 남의 아이디어만 가져다가 합칠 궁리만 하면 세상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구조론에서 정의하는 '천재' 등이 총 인구 대비 다수를 차지하게 되버리면 세상에 어떤 문제가 생기는게 아닐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4.29 (07:38:00)

너무 멍청한 말이라서 답변할 가치도 없습니다.

들판에 사는 부족민이 문명사회를 바라보면서 그런 생각을 하겠지요.

문명사회가 바로 그렇게 만들어진 세상의 어떤 문제입니다. 

[레벨:4]서단아

2020.04.29 (11:27:11)

아하 그렇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0]이금재.

2020.04.29 (11:25:16)

지식이라는게 본질이 연결에 있는 것인데, 연결을 부정하면 지식 자체를 부정하는게 됩니다. 연결하려면 건더기가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반문하는데, 그 건더기도 이전에 연결된 것입니다. 즉 구조론자나 아이디어를 만든 자나 같다는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의 눈에 구조론자와 지식생산자가 따로따로 보인다면, 그는 막 생산되는 지식은 보지 못하고 흘러간 지식만 보고있다는 말이 됩니다. 활어를 보지 못하고 횟감만 보는 거죠. 여기에 대해서는 뉴턴이 좋은 말 했었습니다. 거인의 어깨 어쩌고 하는 말. 


뉴턴은 1651년 조지 허버트가 쓴 문장에서 빌려왔습니다. “거인의 어깨 위에 올라선 난쟁이는 거인보다 더 멀리 본다.” 허버트는 1621년 로버트 버튼에게 빌려왔습니다. ... “우리는 거인들의 어깨 위에 올라선 난쟁이들과 같기 때문에 고대인들보다 더 많이 그리고 더 멀리 볼 수 있다.”

[레벨:4]서단아

2020.04.29 (11:28:08)

도움이 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이금재.

2020.04.29 (11:31:21)

뉴턴의 말을 추가했습니다. 제가 인용한 문장이 재밌는 것인데, 말의 내부적인 의미와 외부적인 의미 모두가 구조적이기 때문입니다. 뉴턴은 스스로의 업적이 누군가가 구축해놓은 지식 위에서 구축된 것임을 표현하고자 또 누군가의 말을 인용했는데, 그 말을 한 사람도 사실은 누군가의 말을 발전인용한 거죠. 우리는 최초만을 찾으려고 하지만 중요한 것은 최초가 아니라 이어짐이며 맥락입니다. 그것이 곧 일원론이 되는 거죠. 진보와 보수가 따로 있는게 아니란 말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4.29 (11:36:30)

원래 천재는 집단적으로 나타나고 노벨상은 유태인이 가져갑니다.

고전주의가 있으니 낭만주의가 있는 거지요.

서양은 이쪽이 있어서 저쪽이 있고 동양은 저쪽이 없어서 이쪽도 없고.

서구문명은 모두 아프리카 아랍 인도 게르만 지중해의 것을 짬뽕한 퓨전이고 독창은 없습니다.

중국은 옆에 인도, 아랍, 아프리카, 지중해, 게르만이 없어서 빈곤한 거지요. 

모든 천재적 아이디어는 집단적 혼성 모방과 대결구도 때문에 일어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72 이전 게시판입니다. 김동렬 2020-05-31 92
5071 책 주문했는데 확인 부탁드려요 나폴레옹A 2020-05-26 94
5070 이전 아카데미란의 글들을 볼 수 있을까요 3 서단아 2020-05-15 168
5069 사이트 개편 축하드립니다... 1 kilian 2020-05-15 130
5068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14 152
5067 개인이 기업을 이기는 시대 이금재. 2020-05-13 397
5066 음계와 계급의 연결 오민규 2020-05-09 353
5065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07 213
5064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4-30 253
» 모든사람이 각각 생각을 합칠 궁리만 하면 어떻게 됩니까? 6 서단아 2020-04-28 691
5062 남북경협되면 tk소외? 승민이 2020-04-28 417
5061 김정은 혹시 2 다원이 2020-04-26 1218
5060 메커니즘 디자인 이론 이금재. 2020-04-23 470
5059 애들과 첫 온라인 도덕수업을 하면서 든 생각들 1 이상우 2020-04-23 487
5058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4-23 155
5057 열역학이란 무엇인가 파워구조 2020-04-22 370
5056 준표, 받을- 표?! 1 해안 2020-04-21 386
5055 다시 부르는 '상록수 2020' - by 국가보훈처 1 락에이지 2020-04-21 285
5054 종목추천이 문제가 아니라니깐 1 이금재. 2020-04-18 664
5053 강남갑 맘카페 근황 image 4 승민이 2020-04-17 1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