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540 vote 0 2020.04.24 (14:01:28)

    집단의 방향전환
       

    구조론은 간단히 집단의 방향전환이다. 어떤 하나가 있다. 방향전환을 할 수 있을까? 없다. 그 방향이 없기 때문이다. 방향전환은 앞으로 가던 것이 뒤로 가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라고 전제했으므로 앞도 없고 뒤도 없다. 따라서 방향전환이 불가능하다.


    의사결정이 불가능하다. 최소 둘 이상이 있어야 앞뒤가 분별 된다. 둘이면 방향전환을 할 수 있을까? 할 수 없다. 하나는 멈춤이고 둘은 진행이다. 둘이면 멈추거나 진행할 뿐 방향전환은 불가능이다. 어떤 둘의 머리와 꼬리가 분별 된다면 관측자가 개입해 있다.


    우주공간의 어느 곳에 아무것도 없고 단둘이 있다면 어느 쪽이 머리고 어느 쪽이 꼬리인지 정할 수 없다. 반드시 제 3자가 있어야 한다. 제 3자 기준으로 가까운 쪽이 머리고 먼 쪽이 꼬리다. 셋이면 방향을 틀 수는 있는데 원을 그리고 제자리에서 맴돌게 된다.


    관절과 같다. 밖에서 안으로 방향을 튼다. A와 B를 고정시키고 둘을 연결하는 C를 틀게 되는데 그 범위는 A와 B에 의해 제한된다. 사람이 걷는 것은 발로 땅을 밀어내는 것이다. 안에서 밖으로 향한다. 그런데 각은 밖에서 안으로 향하므로 내부적으로 튼다.


    넷이라도 마찬가지다. A B C를 고정시키고 D를 틀어 내부적인 방향전환만 가능하다. 점은 멈추고, 선은 나아가며, 각은 꺾고, 입체는 회전한다. 입체의 방향전환은 팽이의 회전과 같아서 외력을 받으면 내부 RPM이 올라갈 뿐 힘을 다시 외부로 돌려보낼 수 없다.


    에너지의 입구와 출구가 없다. 다섯이라야 입구와 출구가 만들어져서 힘을 외부로 돌려보낼 수 있다. 진정한 방향전환이 가능하다. 길을 가는 사람이 오던 길을 되돌아간다고 치자. 일단 멈추어야 한다. 멈추면 점을 획득한다. 다음 한 발을 뻗는다. 선의 전개다. 


    그리고 몸을 180도로 튼다. 각의 획득이다. 거기서 다시 멈추어야 한다. 멈추지 못하면 뱅글뱅글 돌게 된다. 멈추면 체다. 그리고 다시 한 발을 내밀어야 한다. 계다. 다섯이 아니면 진행의 유턴이 안 된다. 지구는 점이다. 지구가 태양 주변을 도는 것은 선이다. 


    태양을 중심으로 타원궤도를 가지는 것은 각이다. 태양이 지구를 붙잡는 것은 체다. 지구가 태양을 돌 때 태양도 지구를 도는 것은 계다. 지구가 달을 붙잡으면 달도 지구를 붙잡는다. 힘의 방향이 둘이면 계다. 아기는 점이다. 아기가 엄마 손을 잡으면 선이다. 


    아기가 엄마손을 잡고 주변을 맴돌면 각이다. 엄마가 가면 아기도 간다. 아기가 엄마에 끌려가는 것은 체다. 엄마와 아기가 아니라 부부관계라면 어떨까? 남편이 부인을 이끌고 가면서 동시에 부인이 남편을 데리고 간다. 서로가 서로를 데리고 가는게 계다. 


    방향전환은 계의 상태에서 가능하다. 일방적으로 끌려가는 체는 방향전환이 안 된다. 미통당이 방향전환을 못하는 이유다. 미국에 끌려가면서 사드문제를 풀지 못한다. 중국과 미국을 대등하게 교착시켜야 방향전환이 가능하다. 계는 대등한 둘의 연결체이다. 


    체는 하나가 센 쪽에 딸려 있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 안으로 구부릴 수 있을 뿐 밖으로 멀어질 수 없다. 부부는 멀어질 수 있다. 지구와 태양의 거리도 1년에 4미터씩 멀어지고 있다. 그렇게 밀당을 할 수 있어야 계다. 엄마와 아기의 관계로는 밀당할 수 없다. 


    아기가 부모에게서 버려지면 끝이다. 우주의 기본은 척력이다. 밀 수 있어야 한다. 아기가 엄마를 당길 수 있을 뿐 밀 수 없다. 당기는 것은 내부적으로만 가능하다. 척력이 계라면 인력은 체다. 척력이 우주의 기본이고 인력은 거기서 하나가 빠져나간 것이다. 


    이런 원리는 인간사회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어떤 하나가 고립된 채로는 당연히 방향전환이 불가능하고 둘이라도 안 된다. 셋이면 주변을 맴돌 뿐이고 넷이면 떨어져 나간다. 집단 전체의 방향전환은 불가능하다. 다섯이라야 제대로 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80 토끼그림의 의미 image 2 김동렬 2020-04-29 901
4779 유대인이 흥하는 이유 1 김동렬 2020-04-29 939
4778 존 듀이가 망친 서구 2 김동렬 2020-04-29 877
4777 지식의 근본 1 김동렬 2020-04-27 911
4776 존재의 근원 image 6 김동렬 2020-04-26 817
4775 우주가 5인 이유 1 김동렬 2020-04-25 745
4774 차원 5의 의미 김동렬 2020-04-25 432
» 방향전환의 문제 김동렬 2020-04-24 540
4772 구조론의 출발점 김동렬 2020-04-23 660
4771 계 체 각 선 점 2 김동렬 2020-04-23 396
4770 점 선 각 체 계 김동렬 2020-04-21 687
4769 몬티홀 딜레마 1 김동렬 2020-04-20 1148
4768 나에게는 욕망이 있다. 1 김동렬 2020-04-14 1769
4767 카시미르 효과와 만유척력 김동렬 2020-04-13 1018
4766 천재의 비밀 김동렬 2020-04-13 1561
4765 신과 나 3 김동렬 2020-04-12 1195
4764 구조는 만물의 척도다 김동렬 2020-04-11 664
4763 구조론 차원의 의미 김동렬 2020-04-09 572
4762 모든 존재는 사면체다 image 김동렬 2020-04-08 827
4761 에너지 차원의 그림풀이 image 김동렬 2020-04-08 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