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603 vote 0 2020.04.05 (01:07:31)

1155.png 1166.jpg 1177.jpg


    입체에 관측자를 추가하면 밀도가 된다. 

    물체가 가속도를 받으면 입체가 된다. 

    모든 정지한 물체도 실제로는 에너지가 통과하고 있다. 

    서로 맞물려 돌아가고 있다.

    그러므로 자연의 모든 존재는 다섯 차원을 가지고 있다.

    즉 다섯 개의 외부와의 연결점을 가지고 있다.

    다리가 하나이거나 둘이면 쓰러지고 셋이면 지구와 중력까지 포함하여 다리가 다섯이다.

    우주 안의 모든 존재는 다리가 다섯이다. 

    걷는 사람은 다리가 둘이지만 걸음으로 다리가 추가되어 있다.

    팽이는 다리가 하나지만 회전의 형태로 세차운동까지 다리가 추가되어 있다. 

    중력이 없는 우주공간에 던져놓아도 질량의 형태로 다리가 추가된다.

    반대로 외부에서 관계가 추가되면 그만큼 내부에서 나사가 하나씩 빠진다.

    마마보이처럼 엄마가 따라붙으면 뇌가 비어서 무뇌가 된다.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으며 관계는 언제나 다섯을 유지한다.

    우리는 공간을 3차원으로 이해하지만 의사결정의 중심이 되는 0차원 점에

    에너지를 포함해서 자체적으로 다섯이거나

    혹은 관측자를 포함해서 다섯이거나 항상 다섯을 유지한다.


    우주 안의 모든 운동은 W자로 성립한다. 

    오버핸드는 W고 언더핸드는 뒤집어진 W다.

    뱀은 S자다. 용수철은 나선이다.

    본질은 같다. S나 M이나 W나 나선이나 같은 각V+각V=W다.

    두 개의 각이 가운데 축을 공유하는 것이다.

    손가락 두 개가 걸린 것이며 톱니바퀴의 톱니 두 개가 걸린 것이다.

    서로의 주위를 도는 두 별이 쌍성계를 이룬 것이다.

    모래시계가 유리를 관통하듯이 유리도 모래시계를 관통한다.

    두 개의 각이 꼭지점 하나를 공유하며 서로를 관통하는 것이 존재의 본래 모습이다.

    점은 방향이 없고 선은 한 방향이며 각은 꼭지점을 가운데 놓고 두 방향이다.

    네개의 지점이 꼭지점을 공유하는 것이 존재다.

    두 개의 고리가 걸려서 돌고 있는 모습이다.

    그래서 우주의 크기가 처음 만들어졌다.

    차원은 공간을 이해하려는 것이다.

    공간은 크기가 있다.

    왜 크기가 있는가?

    왜 우주는 쪼그라들지 않고 간격을 벌리고 있는가?

    서로를 관통해서 그렇다.

    관통한다는 것은 서로를 밀어낸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유리는 모래를 양쪽으로 밀어내고 

    모래는 유리를 양쪽으로 밀어낸다. 

    두 힘이 서로를 관통하면 크기가 만들어진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kilian

2020.04.06 (03:24:48)

"두 개의 각이 꼭지점 하나를 공유하며 서로를 관통하는 것이 존재의 본래 모습이다."

http://gujoron.com/xe/1187035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차원 개념의 그림풀이 image 1 김동렬 2020-04-05 603
4756 차원의 해석 image 1 김동렬 2020-04-02 716
4755 의하여와 위하여 1 김동렬 2020-03-31 1247
4754 도넛과 빨대 image 2 김동렬 2020-03-29 1115
4753 존재론과 인식론 다시 쓰기 image 1 김동렬 2020-03-28 830
4752 차원의 전개 1 김동렬 2020-03-27 783
4751 삼위일체의 본질 2 김동렬 2020-03-27 1010
4750 방향전환 1 김동렬 2020-03-26 753
4749 방향성 1 김동렬 2020-03-25 852
4748 한국이 세계를 선도해야 한다 3 김동렬 2020-03-24 1711
4747 에너지를 얻는 세 가지 방법 3 김동렬 2020-03-22 1349
4746 성선택설은 가짜다 2 김동렬 2020-03-20 820
4745 의사결정구조 2 김동렬 2020-03-19 841
4744 패러다임의 전환 1 김동렬 2020-03-19 868
4743 닫힌계 1 김동렬 2020-03-19 443
4742 사건의 통제 1 김동렬 2020-03-18 688
4741 마이너스의 방향성 1 김동렬 2020-03-18 688
4740 계의 마이너스 통제원리 1 김동렬 2020-03-17 825
4739 유발 하라리의 오판과 진실 5 김동렬 2020-03-16 1582
4738 존재론의 태도 1 김동렬 2020-03-15 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