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954 vote 0 2020.02.08 (19:47:29)

    범신론과 이신론의 한계


    모든 것이 신이라는 말은 그 무엇도 신이 아니라는 말과 같다. 구조론은 일원론이므로 다원론은 배척한다. 범신론은 배척된다. 이신론은 신이 어딘가에 있지만 인간의 삶과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상관없다면 그것은 외계 생물체이지 신이 아니다. 내 바깥의 타자는 신이 아니다. 


    기독교의 신은 타자이므로 신이 아니다. 선은 두 점의 연결이다. 나와 신이 연결되어야 내가 있고 신이 있는 것이다. 내가 없으면 연결이 끊어지고 신도 없다. 진실로 말하면 점이 연결되어 선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선이 끊어지고 연결되는 그 위치가 점이 된다. 전기회로와 같다. 


    저쪽이 끊기면 이쪽이 이어진다. 신과 나는 회로처럼 연결되어 있다. 라디오와 방송국은 원래 연결되어 있다. 내가 라디오를 켰기 때문에 방송국이 문득 발생한 것이 아니고 방송국은 원래 부터 있는 것이다. 라디오도 원래부터 있다. 둘은 첫 전파의 송출부터 동시에 성립한다. 


    방송국이 없는 라디오는 라디오가 아니고 라디오가 없는 방송국은 방송국이 아니기 때문이다. 둘은 동시에 확정된다. 그러나 어떤 라디오는 그렇지 않다. 세상의 모든 라디오를 하나로 본다면 원래 연결되어 있다. 그러나 내 손 위의 특정한 라디오는 방송국과 연결되어 있지 않다. 


    보편성과 특수성의 차이다. 보편성의 나는 연결되어 있지민 특수성의 나는 연결되어 있지 않다. 세상의 많은 나는 연결되어 있고 식물인간 상태의 어떤 나는 연결되어 있지 않다. 의사결정 못하는 어떤 나는 연결이 끊겨 있다. 끊어진 나도 있고 고장난 나도 있고 죽은 나도 있다. 


    끊어진 길은 길이 아니다. 끊어진 신은 신이 아니다. 끊어진 나는 내가 아니다. 나와 상호작용하지 않는 신은 신이 아니다. 신과 상호작용하지 않는 나는 내가 아니다. 진보하지 않는 문명은 문명이 아니고 호흡하지 않는 생물은 생물이 아니고 가지 못하는 차는 자동차가 아니다. 


    신은 나의 존재와 나의 권력과 권리와 소유와 영역과 동료와 그 모든 것이 희미하기 때문에 혹은 내가 행하기에 따라 그것이 뚜렷해지기 때문에 또는 그것이 전기회로처럼 때로 동시에 연결되고 동시에 끊어지기 때문에 세상과 나의 그러한 관계 때문에 파악되는 존재의 방식이다.


    언제 어디에 있는 어떤 나는 특수성의 나지 보편성의 나가 아니다. 보편자로서의 나를 인식해야 신이 인식된다. 나는 세포의 집합이 아니고 권리와 권력과 소유와 동료와 더 많은 것들을 연결하여 도출하고 성립시키는 의사결정의 주체로서의 나다. 나를 인식해야 신을 인식한다. 


[레벨:10]큰바위

2020.02.09 (01:22:46)

기독교가 개독교로 된 것은 신을 타자화했기 때문이다. 

원래 기독교는 신이 나고 내가 신이다 (아버지가 아들이고 아들이 아버지다) 라고 했던 예수에게서 답을 찾아야 하는데, 씨잘때기 없는 데서 답을 찾아서 망가졌다. 


기독교는 바울교로 전락한 면이 없지 않다. 


원래 진짜 그리스도교의 정수는 신론에 있고 그 신론은 한마디로 

나는 나다. I am Who I am에 다 들어있다. 


존재론이다. 


원래 경은 길을 가르쳐주는 책이다. 

서가 있고 경이 있는데, 서보다는 경이 한 수 위다. 


경은 진리를 말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면에서 기독교는 경을 제대로 알지 못한 채 씨부려왔다. 


그리스도교, 야훼교의 핵심은 I am Who I am 하나로 귀결된다. 


개독교는 가라. 


한마디 더, 기독교가 망가진 것은 전적 타락을 전제해 놓고 인간의 희망없음을 강조하면서다. 


희망없음이 아니라, 무한한 희망을 강조하고, 

전적 타락이 아니라, 여전히 인간 안에 존재하는 신, 조금 양보해서 신의 형상이 있음을 말해야 한다. 


나는 종교를 말하는 게 아니라, 진리를 말하는 중이다. 


범신론, 이신론 이런 건 언어유희일뿐 아니라, 인식론의 유희다. 


그냥 신은 존재하는 거다. 


내가 존재하는 게 분명한데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그 자체로 어폐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kilian

2020.02.09 (06:29:10)

"나와 상호작용하지 않는 신은 신이 아니다. 신과 상호작용하지 않는 나는 내가 아니다."

http://gujoron.com/xe/1166082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17 정보는 구조에 숨어 있다 3 김동렬 2020-02-18 984
4716 성공의 길은? 8 김동렬 2020-02-17 1681
4715 구조 1 김동렬 2020-02-16 996
4714 의리는 공존의 룰이다 3 김동렬 2020-02-14 1161
4713 의리가 진짜다 4 김동렬 2020-02-13 1365
4712 신데렐라의 재해석 4 김동렬 2020-02-12 1608
4711 한국영화가 뜨는 이유 5 김동렬 2020-02-11 2137
4710 나의 인생영화 30 14 김동렬 2020-02-10 2031
» 범신론과 이신론의 한계 2 김동렬 2020-02-08 954
4708 신의 입장 4 김동렬 2020-02-08 1015
4707 왜 미래는 결정될 수 없는가? 2 김동렬 2020-02-07 1127
4706 자본주의는 욕망의 봉건주의다 4 김동렬 2020-02-06 1180
4705 반지성주의와 싸워야 한다 5 김동렬 2020-02-05 1276
4704 기독교의 입장 2 김동렬 2020-02-04 1205
4703 구조론사람의 길 2 김동렬 2020-02-03 927
4702 예정설과 맞대응설 3 김동렬 2020-02-03 796
4701 결정론과 비결정론 3 김동렬 2020-01-30 1339
4700 문명의 출발 3 김동렬 2020-01-29 1281
4699 인과율과 엔트로피 1 김동렬 2020-01-28 813
4698 인공지능 회의론 1 김동렬 2020-01-27 1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