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김재규는 본질이 아니다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200125120302520 
프로필 이미지
이금재.  2020.01.25
전후 인류의 민주화 흐름이 본질이지
못알아들으니깐 할 수 없이 사람을 내세우겠지만
좀 아는 사람이라면
김재규 혹은 그의 행동이 옳고 그름을 따질게 아니라
인류사의 거대한 흐름을 봐야한다고.
플러스말고 마이너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0.01.25.

진영논리에 따른 정치적 프레임을 걷어내고

동화책에 나올 법한 초딩 선악논리를 걷어치우고


객관적으로 보면 박정희와 김재규는

낫세르에 영향을 받은 자칭 혁명가들이었습니다.


역사는 쿠데타라고 규정하지만 

그들 자신은 스스로 혁명가라고 생각하고 


나폴레옹과 같은 영웅이며 윤봉길과 같은 의사이며 

사리사욕은 없고 언제든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버릴 자세가 되어 있다는 


박빠들이 보면 좋아할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도둑놈들도 처음에는 의적을 자처하며 의리를 강조하다가


막상 황금을 손에 넣으면 동료를 죽이기를 밥 먹듯이 합니다.

그것은 마음이 변하는게 아니라 상황 자체가 그렇게 흘러가는 겁니다.


516 쿠데타 세력도 초장부터 온갖 비리를 저질러서 

구악일소라는 혁명공약에 빗대어 신악이 구악을 뺨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박정희라는 인물이 부패해서가 아니라 군부세력의 통제능력 자체가 없었습니다.

자금성을 점령한 이자성의 농민반란군과 같은 거지요.


그 직전까지는 중국인 모두가 이자성을 칭송했는데 

황궁을 접수하고 목표가 사라지자 일제히 개새끼로 변했습니다.


긴장이 풀리면 인간은 한순간에 맛이 갑니다.

김재규가 박정희를 죽인 이유는 김재규가 자기 자신을 


박정희와 동급인 혁명가로 여겼기 때문입니다.

김재규는 마지막까지 박정희를 부정한 적이 없습니다.


김재규 생각 - 

박정희는 위대한 혁명가이며 영웅이다. 

나 김재규는 박정희와 동급인 혁명가이며 그의 동료다.

박정희는 지금 맛이 갔고 그를 천국에 보내주는 것이 그를 돕는 것이다.

총으로 일어선 박정희는 총 맞아 죽어야 아름답다.


당시에 장준하도 박정희 쿠데타를 지지했는데 

암울한 시대에 쿠데타라도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김재규가 박정희를 쏜 이유는 하나입니다.

박정희가 긴장 풀리고 맛이 간 것을 목격했기 때문입니다.


김재규 자신은 자칭 형명가로서의 긴장을 놓지 않았는데 말입니다.

물론 김재규도 파헤쳐보면 비리가 많은 사람입니다.


자칭 혁명가들은 자기들이 목숨 내놓고 일하기 때문에

뒤로 좀 챙겨먹어도 괜찮다는 식의 자기합리화가 있습니다.


물론 지금 우리 진영에도 민주화를 위해 평생을 헌신했는데

뒤로 좀 챙겨먹으면 어떠리 하는 나사빠진 생각을 하는 자들이 있습니다.


긴장이 풀리면 인간은 한순간에 맛이 갑니다.

김재규가 총을 쏜 이유는 당시 총체적 난국이었고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쏜 것입니다.


틀린 생각 - 

김재규는 박정희에 아첨하는 겁쟁이고 개인적인 욕심과

차지철과의 갈등 때문에 우발적으로 쏘았다.


바른 생각 - 

박정희와 김재규는 자칭 혁명가이고 목숨을 걸었으며 

박정희는 긴장이 풀려 맛이 갔고 김재규는 긴장을 놓지 않았다.

박정희가 맛이 간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죽였다.

봉건적인 영웅주의에 심취해 있는 사람이다.


20세기는 영웅의 시대입니다.

드골, 로멜, 패튼, 처칠, 맥아더, 히틀러, 뭇솔리니, 낫세르. 체 게바라, 

모택동, 스탈린, 카스트로, 김일성, 박정희, 가다피, 후세인은 모두 자뻑에 


중이병이 심한 자칭 영웅이었으며 영웅놀음이 당시 세계적인 유행병이었습니다.

고등교육을 받은 사람이 열에 하나도 안 되던 시대에 그들은 매우 커보였습니다. 


객관적으로 보면 박정희는 영웅의 시대인 20세기가 낳은 20세기적 인물입니다.

보수꼴통들이 박정희를 우상화하기 때문에 박정희가 더 나쁘게 기록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선인은 모든 것이 선하고 선한 의도를 가졌으며

악인은 모든 것이 악하고 악한 의도를 가졌다는 초딩논리를 극복해야 합니다.


인간은 입체적인 존재이며 다면적인 성향이 있습니다.

정주영이 구두 하나를 20년씩 아껴 신으면 근검절약의 화신일까요?


어떤 재벌이 몰래 첩에게 아파트를 사주는건 괜찮고?

어떤 재벌은 첩이 일곱 명인데 신격호의 첩 서미경이 최근에 뉴스에 나왔지만


정주영이 구두를 몇 년씩 신는 것도 진실이고 

재벌이 알고보면 첩이 여럿인 것도 진실이고


자기를 위해서는 한 푼도 안 쓰면서 

첩의 자식을 위해서는 회사 하나를 통째로 소비해버려.


이런 재벌이 있다면 구두쇠일까요 사치병 환자일까요?

막걸리를 마시는 것도 진실이고 시바스리갈을 마시는 것도 진실입니다.


중요한 것은 김일성은 마지막까지 그의 빨치산 시절 패거리와 함께 했으며

박정희는 역시 군인시절 쫄다구와 함께 했을 뿐 


공산주의는 인재를 물갈이하는 시스템 자체가 없어서

시진핑처럼 세습하는 수 외에 잘하려고 해도 방법 자체가 없고 


이는 러시아뿐 아니라 모든 공산국가에 공통된 특징이며

박정희는 군사쿠데타로 일어서서 전혀 문민화되지 못하고 


마지막까지 그의 주변에는 군인들만 있었고 그래서 세력이 왜소해진 것입니다.

군인들이 민간인과 손잡고 점차 민간인에게 권력을 넘겨주면 되잖아 


하는 생각을 하기 쉽지만 환상이고 절대 그렇게 안 되는게 봉건시스템입니다.

봉건시스템 안에서는 절대적인 한계가 있습니다. 


박정희의 본질은 한 줌도 안 되는 군부패거리에 둘러싸여 조금도 세력을 확장하지 못한 것입니다.

쿠데타 시점에 군부가 대한민국 엘리트의 집산지였지만 


대학교육이 확대되면서 그들은 갈수록 소수파로 몰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세력에서 열세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믿은 사람은 김재규이고


한 줌도 안 되는 소수 패거리로 몰린 상태에서 무리하게 

5천만을 지배하려고 용을 쓴 것이 박정희입니다.


박정희는 왜 그랬을까를 생각하기 보다 역사책을 읽어보세요.

그 상황에서 자기가 열세이고 궁지에 몰렸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권력을 내놓은 사람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단 한 명도 없습니다.

그거 원래 안 된다는게 구조론의 시스템원리입니다.


하나를 바꾸면 다 바꾸어야 하며 적당한 중도통합은 원리적으로 넌센스이고

그 바꾸는 과정에 일시적인 혼란으도 더 나빠지는 경향 때문에


더 나빠질 건데 왜 바꿔? 하고 안 바꿉니다.

소련은 무리하게 바꾸다가 주정뱅이 옐친 때문에 더 나빠졌지요.


고르바초프가 옳았지만 현실은 냉정한 법

소련처럼 개혁하다가 더 망한 경우가 역사에 무수히 많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이금재.   2020.01.25.

실험삼아 실제로 권력을 그냥 내줘보니 역시나 망하더군요. 착한 마음으로 스스로 물러나면 외부와의 경쟁에서 경쟁력이 약화되어 집단이 통째로 망해버려. 내줘도 망하고 안 내줘도 망하면 어쩌란 말?

역사의 발전은 부단한 대결을 통해서만 가능하므로, 한 쪽이 능력으로 다른 쪽을 꺾을 수밖에. 그냥 내주면 망하고 힘으로 꺾여야 집단이 제대로 납득하고 발전해. 결국 이러한 과정을 작게 보면 내부 개혁이고 크게 보면 전쟁이고.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사람들의 관심이 민주 세력이 아니라 박정희와 김재규에만 꽂혀있기 때문. 동렬님 말씀처럼 박정희가 실정을 했고 김재규가 개혁한 게 아니라, 민주세력이 일어서서 그들이 쫄린게 본질이라는 말. 이긴 놈을 부각하지 않고 진 놈을 부각하는 것이야 말로 보수세력이 관점으로 사기치는 것이라고 봅니다.


우리가 이 자리에 선 이유는 그들의 양심이 권좌를 내줬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의 실력이 그들을 꺾었기 때문입니다. 전쟁에서 이긴 측의 실력을 논하지 않고 패배한 측의 선한 마음을 부각하는 것은 이상한 겁니다. 그 중심에 김재규 띄우기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