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8]회사원
read 1210 vote 0 2020.01.18 (12:28:57)

최근에 전투를 하나 시작했는데, 제가 먼저 진을 짜고 공격을 시작했습니다. (비즈니스 관련)


그런데 상대도 죽기살기로 나오고 있습니다. 


결국 제가 이번 판에서는 질 것 같습니다. (패색이 짙네요) 



이렇게 까지 상대가 맞대응을 하리라곤 생각 못했는데, 어쩌면 삶의 전의 마저도 상실하게 만드는 패배 같습니다. 



물질적 손실도 손실이지만 (손실은 1억 정도 되네요), 정신적 데미지도 큰 것 같습니다. 



그냥 구조론 연구소에서 넋두리를 합니다. 


백기를 들면 당장이라도 들 수 있는데, 근데... 참 아쉽네요. 


상대도 거의 한계점인 것 같은데, 조금만 더 밀어붙이면 이길 것 같은데 말입니다...


조언이나 격려 부탁드립니다. ㅠ


[레벨:15]id: momomomo

2020.01.18 (14:45:26)

회사원님, 힘내세요~. 잘 되시길 응원드릴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20.01.18 (14:58:13)

둘 다 사는 방법은 없나요?
[레벨:8]회사원

2020.01.18 (16:17:11)

killan/ 유감스럽게도 없는 것 같습니다. 

momo/ 감사합니다 ㅠㅠ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20.01.18 (17:04:49)

회사원님께서는 본인이 공격을 시작했다고 하셨는데...혹시 상대가 님의 공격을 유도한 상황은 아니었는지요?

[레벨:8]회사원

2020.01.18 (20:55:17)

도덕성이 중요한 곳도 아니고, 무수히 전투가 많은 전장이라, 그런 논의는 별 의미가 없는 것 같습니다. ㅠ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20.01.19 (01:34:36)

나의 현실적인 능력치와 상대의 실제 대응 능력을 파악한 소득이 있고, 전투에서 지더라도 전쟁에서 이기면 되는거니까 힘 내시고요...

[레벨:2]고향은

2020.01.18 (22:33:27)

상실과 좌절감에 힘드실 거 같습니다

위로를 드립니다 ...


자칫.  자기 자신이 어떤 것을 위한  수단이 되기 쉽다

자기 자신은 목적이 되는 것이 더 낫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20.01.18 (23:04:34)

지친다 생각도 마시고, 체력 점검하셔서 몸 상하지 않게 하시고, 전반적으로 다시 재점검 해보세요. 끝날 때 까지는 끝난 게 아니니, 혹여 지더라도 그 엑기스를 가지고 다시 시작해야 합니다. 정당한 게임이었다면 상처 받을 이유도 없지요. 상대에 대한 전력분석도 하시고 자신도 본석하시구요.

이리 쓰면서도 적절한 말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무엇보다 허무함에 무너지지는 마세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6]덴마크달마

2020.01.21 (11:48:53)

격려라니.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92 스타링크 프로젝트 2 이금재. 2020-02-17 261
4991 이상과 현실의 대립 image 1 이금재. 2020-02-14 386
4990 평범함과 특별함 오민규 2020-02-14 237
4989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2-13 118
4988 구조론 통역을 잘하려면? image 2 수피아 2020-02-09 516
4987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2-06 155
4986 주관식 문제와 비지도학습의 새로운 의미 1 이금재. 2020-02-05 217
4985 타밀어와 한국어의 유사성 image 1 이금재. 2020-02-05 840
4984 뇌와 AI 1 kilian 2020-02-03 282
4983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1-30 153
4982 구조론에서 말하는 사물의 운동은 무엇입니까? image 2 이금재. 2020-01-28 472
4981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1-23 188
4980 인공지능의 현재 image 1 챠우 2020-01-20 677
» 전투에서 진 것 같습니다. 9 회사원 2020-01-18 1210
4978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1층) image 오리 2020-01-16 227
4977 구조론 목요모임(장안동) image 3 오리 2020-01-09 439
4976 관점의 한계에 부딪힌 AI 1 챠우 2020-01-08 483
4975 초보들의 구조론 1 챠우 2020-01-07 564
4974 좋은 기획을 하려면 챠우 2020-01-05 502
4973 에너지가 존재를 연출하는 법 1 챠우 2020-01-02 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