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systema
read 327 vote 0 2020.01.13 (07:50:16)

배가고프면 밥을 먹듯이, 이념도 꼬박꼬박 먹어줘야 한다. 왜인가? 인간은 집단속에서 벗어날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 집단의 수준의 문제가 되기 때문이다. 배가고픈 인간은 불량식품을 먹기 마련이고, 사회가 고픈 인간은 집단에 휘둘리기 마련이다. 기어이 배탈이 나고, 기어이 엮여버린다. 역사의 모든 변화는 리더와 이념을 공유하는 집단적 호응에 의해 탄생한다. 나아가 집단을 운전하려면 이념의 공급자가 되야한다. 역사란, 문명이란, 사회란 그렇게 이념을 공유하는 집단에 의해 연출된 사건이다. 독립이 그렇고, 민주주의 또한 그렇다. 드높은 이상을 가진 수준높은 집단에 속해야 한다. 

 인생은 결국 자기 관성을 쓰거나, 상대방의 힘을 역이용하거나, 집단의 관성을 쓰거나이다. 자기 관성을 쓰는 즉 약해진다. 만만한것을 찾게된다. 상대방의 힘을 역이용하려면 상대방을 잘 만나야 한다. 좋은 라이벌을 두어야 한다. 집단의 관성만이 환경을 이길 수 있다. 역사가 있고, 계통이 있고, 후배가 있다. 문명이야 말로 집단의 관성에 의해 연출된 사건이다. 방향성이 있고 가속도가 걸려있다. 인간이 사회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은 역할뿐이고 그 역할은 문명이라는 사건의 에너지가 흐르는 통로일 뿐이다. 그게 인생이라는 놈의 전모. 부모는 자식을 연출하고 사회는 인간의 삶을 연출한다. 인간은 문명을 배달받고 문명을 배달한다. 대승의 의미는 사회의 진보라는 사건의 에너지 흐름속에 있다면 완전한 것을 의미한다. 오로지 역사를 공부한 사람만이 삶의 의미를 알수있다. 치명적이다. 왜 바이블은 역사서일까? 집단의 관성속에 가두어질때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역사도 사건이고 문명도 사건이다. 그렇다면 사건의 관점이 문제가 된다. 문명이 타자인가? 그렇다면 손님노릇이 자연스럽다. 타자가 아니라면 내가 책임지고 이끌어야 한다. 역사에게 부여받은 내 미션이 있고 또한 후배에게 전달해야 한다. 얻는 것은 자연스러움이다. 초대한사람을 찾아헤메는 것이 어색하다. 주인눈치 보며사는 것이 어색한 것.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20.01.14 (05:35:34)

"대승의 의미는 사회의 진보라는 사건의 에너지 흐름속에 있다면 완전한 것을 의미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2 맞대응의 원리 systema 2020-01-27 161
1641 생명로드 52 - 2020 여름 유럽순례일정을 소개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20-01-23 78
» 이념이 밥이다. 1 systema 2020-01-13 327
1639 생산력은 권력의 생산규모이다. 2 현강 2020-01-12 272
1638 하나를 바꾸려면 전부 다 바꿔야 한다. 현강 2020-01-09 354
1637 올해는 북극이 춥고 남쪽이 따뜻하다 image 1 김동렬 2020-01-08 684
1636 인간이 쓰는 언어에는 그럴만한 사정이 있다. 현강 2020-01-08 271
1635 구조의 확장 현강 2020-01-07 163
1634 통제가능성의 획득과 통제필요성의 소실 현강 2020-01-04 264
1633 생명로드51 - 후원을 희망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12-20 211
1632 생명로드50- 지구촌 '마더'를 만드는 길 image 수원나그네 2019-12-10 168
1631 소실점의 장악 systema 2019-12-05 426
1630 생명로드49 - 동해안 순례 사진과 성명서 image 수원나그네 2019-12-03 250
1629 시나리오 쪼개보기. 1 systema 2019-11-16 560
1628 생명로드48- 홍콩을 회상하며 1 수원나그네 2019-11-16 355
1627 구조론으로 생각하려면 2 챠우 2019-11-14 512
1626 사건을 반영하는 언어 systema 2019-11-11 409
1625 결맞음을 끌어내기 systema 2019-11-03 350
1624 구조적인 교육 image 2 김동렬 2019-11-02 872
1623 생명로드47- 동해안 걷기 11월말 image 1 수원나그네 2019-11-02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