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이미지 002.jpg



     예년 이만 때 쯤이면 오츠크해가 완전히 얼어붙고 2월이면 사할린과 홋카이도가 얼음으로 연결되어 일본사람이 얼음 위를 걸어서 러시아로 건너갈 판이었는데 올해는 오츠크해가 얼어붙을 기미가 없고 베링해는 예년 만큼 얼었다.


    물론 70년대는 알류산열도 절반까지 얼어붙었지만 옛날 이야기고 근래는 베링해 입구만 얼어붙는데 올해도 이르게 얼었다. 유럽쪽은 최근 몇년간 스발바르 제도 북쪽바다가 얼어붙지 않다가 2월이 되어야 러시아쪽으로 연결되는데 올해는 이르게 스발바르 제도까지 얼어붙었다. 대신 모스크바가 춥지 않아서 겨울축제가 다 망했다. 


    이 정도로 따뜻하다면 1941년 겨울에 독일군이 모스크바를 넉넉히 점령하고도 남는다. 올해는 왜 추위가 북쪽에 갇혔을까? 북해의 얼음이 죄다 녹아서 북쪽바다가 차가워졌기 때문일 수 있다. 어쨌든 대서양의 따뜻한 공기가 북극까지 밀고올라가지 않는다.


    작년에는 12월에 북극이 0도 근처까지 기온이 올라가기도 했다. 그래서 결론은? 온난화로 단번에 지구가 따뜻해지는게 아니라 북극이 따뜻해진 만큼 추위가 남쪽으로 내려와서 국소적으로 평년보다 더 춥다가 얼음이 녹아 해수 온도가 내려가므로 다시 추위가 북극으로 몰려가고 그만큼 남쪽은 따뜻해지며 결정적으로 남쪽의 따뜻한 해수가 북쪽으로 밀고 올라가서 추위를 북극에 가두므로 지구가 갑자기 따뜻해진다는 결론.


- 틀린 생각 .. 온난화가 진행되면 점점 따뜻해진다.

- 바른 판단 .. 온난화가 기온에 반영되는 것은 해류의 이동에 달려 있으므로 일정한 시차를 두고 갑자기 따뜻해진다.


- 최근 수 년의 추위 .. 온난화로 대서양의 따뜻한 공기가 북극의 찬공기를 남쪽으로 밀어내렸다. 

- 올해 따뜻한 이유 .. 남쪽의 따뜻한 해류가 일제히 북극으로 밀고올라가면서 추위를 북극에 가뒀다.


- 구조론의 판단 .. 뭐든 변화는 점진적으로 안 되고 역설에 의해 오히려 반대쪽으로 가다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이중의 역설에 의해 다시 정방향으로 바로잡는데 이때 크게 점프해서 순식간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정치도 그렇다. 국민은 이명박근혜 정치에 실망해도 쉽게 태도를 바꾸지 않는다. 호기심 때문에 이왕 조진거 확실하게 조져보자 하는 마음으로 관망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갑자기 확 바뀐다. 그러므로 적들의 대오가 강고할 때 오히려 취약해져 있을 수 있다. 적이 똘똘 뭉치면 그게 깨지기 직전의 유리창이므로 한 번 더 때려봐야 한다.


    반대로 적이 유연하게 나오면 오히려 뭉치려는 힘이 작용하고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순식간에 강철대오를 만들어낸다. 반대로 자한당이 문재인 정권을 상대하는 방법도 장기전을 해야 하는데 그들은 단기전에 매몰되는 오류를 저지르고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20.01.09 (03:48:34)

"변화는 점진적으로 안 되고 역설에 의해 오히려 반대쪽으로 가다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이중의 역설에 의해 다시 정방향으로 바로잡는데 이때 크게 점프해서 순식간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http://gujoron.com/xe/1156343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2 맞대응의 원리 systema 2020-01-27 161
1641 생명로드 52 - 2020 여름 유럽순례일정을 소개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20-01-23 78
1640 이념이 밥이다. 1 systema 2020-01-13 328
1639 생산력은 권력의 생산규모이다. 2 현강 2020-01-12 272
1638 하나를 바꾸려면 전부 다 바꿔야 한다. 현강 2020-01-09 354
» 올해는 북극이 춥고 남쪽이 따뜻하다 image 1 김동렬 2020-01-08 684
1636 인간이 쓰는 언어에는 그럴만한 사정이 있다. 현강 2020-01-08 271
1635 구조의 확장 현강 2020-01-07 163
1634 통제가능성의 획득과 통제필요성의 소실 현강 2020-01-04 264
1633 생명로드51 - 후원을 희망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12-20 211
1632 생명로드50- 지구촌 '마더'를 만드는 길 image 수원나그네 2019-12-10 168
1631 소실점의 장악 systema 2019-12-05 426
1630 생명로드49 - 동해안 순례 사진과 성명서 image 수원나그네 2019-12-03 250
1629 시나리오 쪼개보기. 1 systema 2019-11-16 560
1628 생명로드48- 홍콩을 회상하며 1 수원나그네 2019-11-16 355
1627 구조론으로 생각하려면 2 챠우 2019-11-14 512
1626 사건을 반영하는 언어 systema 2019-11-11 409
1625 결맞음을 끌어내기 systema 2019-11-03 350
1624 구조적인 교육 image 2 김동렬 2019-11-02 872
1623 생명로드47- 동해안 걷기 11월말 image 1 수원나그네 2019-11-02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