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8]수원나그네
read 197 vote 0 2019.12.20 (16:38:38)

photo_2019-12-02_07-07-21.jpg



생명·탈핵실크로드를 지켜보고 계시는 강호제현께


이제 22일 출국해서 순례의 마지막 코스라고 할 수 있는

아테네~바티칸 3500km의 여정에 오릅니다.

 하루 20km를 걸으면 약 8개월 정도 걸립니다.

대립관계에 있는 수원대학교의 상황이 불투명하여 8개월 연속해서 걸어갈지 아니면 두달만 걸은 후 다음기회에 이어가는 상황이 생길지는 미지수이나, 지금부터의 모든 코스는 물을 건너는 곳을 제외하고는 순전히 걸어서 갈 예정입니다.


크리스머스부터 그리스 아테네시내에서 출발한다는 얘기를 그리스 한인회 홈페이지에 올렸습니다.

http://homepy.korean.net/~greece/www/board/greece5/read.htm?bn=greece5&fmlid=1658&pkid=348&board_no=1658


그동안 저의 글을 읽으면서 뜻을 함께 하시고 싶은 분들이 계시리라 짐작하고 있습니다.

다음과 같이 생명·탈핵실크로드의 공식후원계좌를 알려드리오니 참여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cafe.daum.net/earthlifesilkroad/i6jx/8


생명·탈핵실크로드 후원계좌

신한은행 110-310-889298 이원영


후원해주신 뜻을 가슴에 담아서 함께 걸어가겠습니다.


2019년 12월 20일


수원나그네 이원영 드림


지도현수막 2019-12-19.png


photo_2019-12-02_07-04-30.jpg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0 이념이 밥이다. 1 systema 2020-01-13 266
1639 생산력은 권력의 생산규모이다. 2 현강 2020-01-12 217
1638 하나를 바꾸려면 전부 다 바꿔야 한다. 현강 2020-01-09 316
1637 올해는 북극이 춥고 남쪽이 따뜻하다 image 1 김동렬 2020-01-08 649
1636 인간이 쓰는 언어에는 그럴만한 사정이 있다. 현강 2020-01-08 254
1635 구조의 확장 현강 2020-01-07 148
1634 통제가능성의 획득과 통제필요성의 소실 현강 2020-01-04 250
» 생명로드51 - 후원을 희망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12-20 197
1632 생명로드50- 지구촌 '마더'를 만드는 길 image 수원나그네 2019-12-10 157
1631 소실점의 장악 systema 2019-12-05 415
1630 생명로드49 - 동해안 순례 사진과 성명서 image 수원나그네 2019-12-03 235
1629 시나리오 쪼개보기. 1 systema 2019-11-16 548
1628 생명로드48- 홍콩을 회상하며 1 수원나그네 2019-11-16 341
1627 구조론으로 생각하려면 2 챠우 2019-11-14 496
1626 사건을 반영하는 언어 systema 2019-11-11 399
1625 결맞음을 끌어내기 systema 2019-11-03 337
1624 구조적인 교육 image 2 김동렬 2019-11-02 859
1623 생명로드47- 동해안 걷기 11월말 image 1 수원나그네 2019-11-02 218
1622 대수 기하 구조 1 systema 2019-10-29 416
1621 사건의 눈 systema 2019-10-28 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