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사람들이 나보고 어떻게 문제행동 학생들을 도울 수 있냐고 물어본다. 돌이켜보니 법학공부 경험도 도움이 되고, 상담공부했던 것도 도움이 되고, 기독교적 배경도 도움이 된다.

그런데 가장 큰 도움이 되는 것은 김동렬의 구조론이고, 비폭력대화였다. 있는 그대로 상황을 보는 것과, 개인이나 특정 문제에 얽매이기 보다는 개인을 둘러쌓고 있는 환경과 일의 흐름, 그 아이에 대한 충분한 이해 - 아이에 대한 최대한 많은 자료를 바탕으로 정보를 얻기- 에 초점을 맞추면, 해결책이라고 하긴 그렇지만 접근방향은 금방 나온다. 그러고 보니 아무리 애가 이상하고 문제행동이 심해도 보통 애나 그 애나 90%이상 대하는 방식은 똑같다. 다만 좀더 기다려주고, 그 애가 변하기 보다 그 애 주변 사람들과 환경이 변하는데 신경을 쓰면 그 애도 안달라질 수 없다. 물고기가 병드는 것도 물 때문이고, 물고기가 건강한 것도 물때문이다. 물고기 자체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물고기 자체의 문제도 외부의 원인인 경우가 더 많다.
다들 부모를 탓하지만, 부모가 안변해도 학교가 할 수 있는 것은 매우 많고, 부모를 변하게 하는 힘도 학교의 역할로 어느 정도 가능하다. 그리고 지치지 말고 꾸준히 같이 하면 된다. 그런데 역시 꾸준히 하는 사람들이 드물고, 전체적인 안목을 가진 이들이 적으니 아무리 좋은 말로 설득을 하려고 해도 쉽지가 않다. 솔직히 말하면 나는 문제행동 학생을 대하는 것보다 주변 사람대하는 것이 더 힘들다. 그 애도 문제행동을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문제행동을 많이 하고, 그것이 그 학생의 문제행동을 심하게 만드는지 몰라도 한참 모른다. 교육은 매우 인간적인 영역이지만, 인간의 변화는 과학에 기인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19.12.05 (03:57:08)

올려주시는 글이 아이 교육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19.12.06 (16:36:43)

구조론의 도움을 받았으니 저도 그저 나누는 거죠. 구조론을 더 깊게 이해해서

더 좋은 내용으로 뵙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60 yes인가 no인가 챠우 2019-12-19 311
4959 한국어와 영어의 맥락 차이 챠우 2019-12-19 393
4958 구조론 목요모임 (기존과 같은 건물 8층) image 1 오리 2019-12-19 155
4957 뉴닉이 뜬다고 챠우 2019-12-19 263
4956 블록체인 전체적인 조망 mowl 2019-12-14 496
4955 낡은 컴퓨터에서 나온 "서프라이즈" 1회 정모 사진 image 1 hojai 2019-12-14 547
4954 언어는 관점이다 챠우 2019-12-14 311
4953 기아의 변화 챠우 2019-12-14 300
4952 김건모 성추문 사건!! 아나키(÷) 2019-12-12 826
4951 구조론 목요모임 (기존과 같은 건물 8층) image 오리 2019-12-12 128
4950 테슬라 싸이버트럭의 도전 1 챠우 2019-12-11 350
4949 머피의 법칙 챠우 2019-12-11 186
4948 시리아난민돕기 자선음악회 "Miracle In Love"(12.13.금.저녁 7시) image 수피아 2019-12-11 116
4947 구조론 목요모임 (기존과 같은 건물 8층) image 오리 2019-12-05 192
» 학교에서 문제행동을 하는 아이를 변화시키지 못하는 이유 2 이상우 2019-12-04 447
4945 영어 어순의 의미 챠우 2019-12-04 474
4944 중국 드라마에선 이기적 주인공이 없다. 4 슈에 2019-12-03 733
4943 문법이 필요없는 언어 6 챠우 2019-12-03 722
4942 통나무 이고 다리 건너기 3 챠우 2019-12-01 727
4941 동명사와 to부정사의 차이 7 챠우 2019-11-29 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