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796 vote 0 2019.11.22 (21:20:33)


    지소미아 임시연장은 예견된 것


    팟캐스트 방송에서 필자가 예견한 대로 되었다. 외교라는 것이 그렇다. 면전에 침 뱉으면 안 된다. 상대가 뻔한 거짓말을 해도 속아줘야 한다. 대신 다른 것으로 돌려쳐야 한다. 북한이 약속을 안 지키고 변명을 하면 일단 받아들여야 한다. 북한 내부사정이 있기 때문이다. 김정은이 약속을 지키려 해도 군부가 틀면 도리 없다.


    '정은아! 왜 약속을 안 지키냐?' 이렇게 직설적으로 말하면 외교가 아니다. 마찬가지로 북한도 '문재인은 왜 약속을 안 지키냐?' 이렇게 나오면 안 된다. 야당이 있고 국민이 있는데 이들을 설득하는 절차가 필요한 것이다. 지소미아 중단유예는 일찌감치 예견되었다. 아세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아베한테 악수를 청했다. 


    아세안 + 3 정상회담에서 아베와 11분간 대화한 것이다. 이에 화답하듯 아베가 불산수출을 허가했다. 나름 성의를 보인 것이다. 결정적으로 미국 상원이 움직였다. 무슨 결의안을 통과시켰다는데 보나마나 아베가 미국 상원에 로비를 한 것이다. 중재인을 개입시킨 건데 원래 일본인들은 이렇게 한다. 역시 돌려치는 수법이다. 


    아베가 이 정도로 성의를 보이면 어떻게든 액션을 취해야 한다. 그게 외교다. 미국 상원에 로비를 했다면 나름 필사적인 거다. 우리가 그것을 모른 체하면 안 된다. '치사하게 미국을 끌어들이기 있냐?' 이러면 안 된다. 일본 방식으로 보면 중재인을 내세운 것은 굉장히 한 거다. 하여간 일본 관습으로는 그렇다. 받아줘야 한다.


    외국인이 보름째 주식을 매도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아베가 수작을 부렸을지도 모른다. 어쨌든 외교라는 것은 상대가 뭔가 열심히 하면 대응해야 한다. 외교는 원래 돌려치는 것이다. 면전에서 말하면 안 된다. 대놓고 말하는 것은 트럼프나 하는 짓이다. 대놓고 주한미군 분담금 5조 원을 내놔라. 이런 게 어딨어?


    외교는 원래 면전에서는 예스라고 하고 뒤로 돌려치는 게 정석이다. 우리는 야당을 이용해서 돌려치면 된다. 일본은 과거 미국이 뭔가 요구를 하면 항상 야당을 핑계로 삼았다. '아! 해드려야죠. 미국이 해달라면 당연히 해드려야 하는데 야당을 설득 못 해서. 혹시 직접 야당 좀 설득해줄래요?' 일본의 전매특허 수법이 이렇다. 


    문제는 자한당이다. '미국 상원까지 중재인으로 내세우다니 일본이 이 정도로 성의를 보이면 지소미아 문제는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하는데 자한당이 발목을 잡아서. 혹시 아베 총리가 황교안을 직접 만나서 설득할 의향이 있슈?' 이렇게 돌려쳐야 하는데 자한당이 지소미아 연장하라고 단식투쟁을 하고 있으니 환장할 일이다.


    이게 문제다. 원래 외교라는 것은 여당은 외교관례상 예스하고 야당과 국민이 반대하고 그렇게 짜고친다. 그런데 황교안 이 양반 하는 짓 보소. 도무지 짜고 칠 수가 없잖아. 손발이 안 맞잖아. 하여간 이 등신 때문에 될 일도 안 된다. 좀 짜고 치자. 손발을 맞추자. 어쨌든 우리쪽의 카드는 아직 많다. 지난 7월로 되돌릴 수 있다. 




[레벨:5]나나난나

2019.11.22 (21:45:49)

보면 볼수록 자유당 해체가 답

국익에 도움 안돼
프로필 이미지 [레벨:11]르네

2019.11.22 (21:55:36)

끝부분에 작년 7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11.22 (22:19:07)

고쳤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kilian

2019.11.23 (03:22:28)

"외교는 원래 면전에서는 예스라고 하고 뒤로 돌려치는게 정석이다. 우리는 야당을 이용해서 돌려치면 된다."

http://gujoron.com/xe/1143146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7 중국이 축구를 못하는 진짜 이유 new 김동렬 2019-12-09 39
1146 문재인의 복수 update 1 김동렬 2019-12-09 1244
1145 유목민의 전쟁 1 김동렬 2019-12-04 1956
1144 구하라의 죽음 5 김동렬 2019-11-26 2896
» 지소미아 임시연장은 예견된 것 4 김동렬 2019-11-22 2796
1142 자한당의 생존가능 코스는? 3 김동렬 2019-11-19 2428
1141 자한당을 해결하는 방법 2 김동렬 2019-11-18 2059
1140 키움의 법칙 1 김동렬 2019-11-06 2325
1139 흉물은 조중동 image 2 김동렬 2019-11-06 2135
1138 유시민의 가능성 2 김동렬 2019-11-04 3071
1137 국민마녀 나경원 1 김동렬 2019-10-30 2943
1136 손석희의 배신 4 김동렬 2019-10-21 3275
1135 설리를 죽인 종편과 손석희 14 김동렬 2019-10-15 4747
1134 조국의 의리 4 김동렬 2019-10-14 4401
1133 촛불전쟁의 의미 2 김동렬 2019-10-12 2722
1132 널리 바보들을 닥치게 하라 2 김동렬 2019-10-07 3724
1131 하이눈의 배신자들과 노무현 2 김동렬 2019-10-03 3252
1130 윤석열은 무슨 생각으로 저럴까? image 4 김동렬 2019-10-01 4143
1129 바보야! 답은 총선이다. 4 김동렬 2019-09-30 2931
1128 조국의 전쟁 3 김동렬 2019-09-29 3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