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499 vote 0 2019.11.07 (18:00:22)

 

    구조의 눈


    구조는 내부를 보는 것이다. 사물의 내부는 쪼개보면 된다. 사건의 내부를 보는 데는 특별한 기술이 소용된다. 사건은 시간을 타고 간다. 버스가 떠난 뒤에 손 흔들어 봤자다. 사물은 외부에서 끊임없이 개입한다. 사건은 버스의 출발과 동시에 문이 닫히고 외부개입은 차단된다. 그것이 닫힌계 개념이다.


    사물은 외부를 관찰하여 누가 건드리는지 알아내면 된다. 몰래 와서 속삭이는 자가 반드시 있다. 사건은 내부에서 진행되므로 추론해야 한다. 같은 사건을 재현해 보면 된다. 사물의 외부는 무언가 플러스될 수 있다. 그것이 원인이다. 칼은 휘두르는 자가 있고 총은 쏘는 자가 있고 공은 차는 사람이 있다.


    작용하는 것이 있다. 그 원인측을 추적하면 된다. 사건은 버스가 출발하면 외부에서 작용할 수 없으므로 내부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 내부는 언제나 빡빡한 상태다. 잉여가 없다. 여유가 없다. 잠수함처럼 실내가 좁다. 에너지를 최대한 끌어쓰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약간의 작용에도 크게 영향을 받는다.


    사물은 겉에 덧씌워지므로 형식보다 내용이 중요하지만 사건은 절대적으로 형식이 중요하다. 사건은 움직인다. 움직이려면 가벼워야 한다. 덧씌울 수 없다. 사물의 왕자는 좋은 옷으로 덧씌워진다. 폼잡을 수 없다. 사건에 들어가면 좋은 옷은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링 위의 선수처럼 홀딱벗어야 한다.


    사건은 달린다. 마라톤과 같다. 좋은 옷과 폼나는 모자와 장식은 쓸모가 없다. 사건은 언제나 극한의 상태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통제된다. 여기에 의미가 있다. 사물은 내가 100을 작용해도 저쪽에서 100으로 막으면 무효가 된다. 그러나 사건의 버스는 이미 떠났으므로 이쪽저쪽 다 무효다.


    그렇다면? 사건은 선제대응하는 사람이 이긴다. 먼저 와서 판을 설계하는 사람이 다 먹는다. 즉 사건은 머리가 좋은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다. 저쪽에 돈이 많고 힘이 세고 빽이 있어봤자 쓸모가 없다. 내가 설계한 판은 내가 먹는다. 사물은 보수가 힘으로 눌러서 이기지만 사건은 언제나 진보가 이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9]kilian

2019.11.08 (04:03:04)

"사건은 선제대응하는 사람이 이긴다. 먼저 와서 판을 설계하는 사람이 다 먹는다. 즉 사건은 머리가 좋은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다."

http://gujoron.com/xe/1139461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16 통제가능성으로 사유하기 update 1 김동렬 2019-11-13 335
4615 속씨식물의 구조혁명 2 김동렬 2019-11-12 602
4614 손자병법의 실패 1 김동렬 2019-11-12 830
4613 사건의 구조론 2 김동렬 2019-11-11 623
4612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의 진실 image 3 김동렬 2019-11-09 1181
4611 메기효과와 역 메기효과 4 김동렬 2019-11-08 1183
» 구조의 눈 1 김동렬 2019-11-07 499
4609 구조와 자연 3 김동렬 2019-11-07 448
4608 구조는 에너지의 구조다. 1 김동렬 2019-11-06 489
4607 구조의 탄생 1 김동렬 2019-11-05 638
4606 구조론의 정의 1 김동렬 2019-11-04 696
4605 에너지의 형태획득 절차 2 김동렬 2019-11-02 702
4604 다윈의 성선택설은 허구다 3 김동렬 2019-11-02 616
4603 사건을 재는 수학 구조론 1 김동렬 2019-10-31 710
4602 사건의 수학 구조론 2 김동렬 2019-10-30 669
4601 이제는 다윈을 넘어설 때 1 김동렬 2019-10-30 808
4600 문제는 언어다 1 김동렬 2019-10-29 821
4599 구조론은 도구다 1 김동렬 2019-10-28 696
4598 구조론은 정답이 있다 1 김동렬 2019-10-27 711
4597 모든 문제에 답은 있다. 1 김동렬 2019-10-26 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