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유니클로의 약한 고리

원문기사 URL : https://news.v.daum.net/v/20191018111524636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9.10.18

유니클로는 유행이 빠른 나라와 뒤진 나라의 순서를 매겨놓고

이 나라에서 안 팔리는 재고는 저 나라에서 판매하는 수법으로 집금에 성공했다는데


그 연쇄고리의 앞줄에 한국이 있으니 한국이 빠지면 타격이 있겠네요.

한국이 사지 않으면 다른 나라들도 유행이 아닌가 보다 하고 사지 않을듯.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스마일   2019.10.18.

일본을 보면 자유한국당이 보인다.

자유한국당이 일본을 보고 정치를 배운 것 같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6]챠우   2019.10.18.

유니클로와 같은 브랜드를 흔히 SPA라고 하는데, 디자인부터 제작, 유통, 판매까지 하나의 기업이 모두 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는 의류 산업에서 이게 가능한 이유는 역설적으로 트렌드에 민감하지 않은 상품을 취급하기 때문입니다. 


유니클로가 유행시킨 대표적인 두 제품이 히트텍(내복)과 후리스(등산용 속자켓)인데, 얘네들은 당연히 유행이 없습니다. 유행이 없으면 패션이 아니고, 곧 옷이 아니라고 할 수 있는데, 이게 왜 팔릴까요? 무려 10년 가까이 유행을 할 정도로. 즉 유니클로와 같은 회사는 반 패션주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패션의 본질은 차별성인데, 오히려 차별을 하지 않는 것으로 뜬 거죠. 


세계 경기가 호황일 때는 이런 메이커는 팔리지 않을 겁니다. 한국의 경우에도 고성장기에는 비싸지 않으면 옷이 아니었죠. 근데 지금은 먹히거든요. 모르긴 해도 중국에서는 유니클로가 안 팔릴 것 같은 느낌. 하여간 경제 불황기에 잘 팔리는 패션이 SPA죠. 


그래서 야나이 회장이 일본이 망할 것 같다고 말하자 마자 개까입니다. 왜냐하면 그가 불황으로 부자가 된 사람이기 때문이죠. 한편 반일운동에도 불구하고 유니클로 제품은 지속적으로 팔리고 있습니다. 술은 매출의 90%가 날아갔다고 하는 것과는 대조적이죠. 


갠적인 의견으로는 의류는 반드시 외국 상표여야 잘 팔린다고 봅니다. 계의 관점에서 봤을 때, 외부에 심이 있어야 내부에 차별성을 둘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옷은 그 외부에 해당하고, 내부는 패션으로 표현되는 인간관계죠. 그게 한국 제품이면 차별화에 방해가 됩니다. 


그래서 국산 SPA 브랜드가 잘 안 됩니다. 유니클로는 가성비 제품이라고 알려졌지만, 실제로 보면 중가정도이며, 국산 브랜드가 저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소비자도 이를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합리적'으로 유니클로를 소비하죠. 왜냐하면 옷의 합리는 가격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한편 최근에는 초고가 브랜드가 다시 잘 팔리기 시작한다고 하더군요. 구찌나 버버리 같은 애들이 SPA에 밀려서 망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초특급으로 잘 나가고 있다고. 이건 양극화 현상 때문이라고 봅니다. 경제는 단순히 성장하지 않습니다. 계를 이루며 간헐적으로 성장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5AwcXuGMsMA

죽어가던 백화점을 살리고 있는 명품시장의 폭발적 성장


마치 턴turn제 RPG 게임처럼 인간은 환경과 한번씩 주고받는 게임을 합니다. 현재의 경제구도는 냉전 이후의 구도를 내적으로 발전시키는 형세인데, 이 구도하에서 사회는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제가 보기에는 대강 인간이 과거에 전쟁을 일으켰던 사이클로 봤을 때, 슬슬 새로운 사이클이 다가오고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그 트리거는 인공지능이 될 거 같고요. 인공지능이 압도적인 생산력 향상을 보여줄 테니깐. 


정리하면, 전 세계는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그게 옷의 소비로 표현되며, 일본 최고의 부자가 옷회사 사장이라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스페인도 마찬가지), 세계는 하나의 계가 가질 수 있는 패턴의 끝으로 치닫고 있으며, 그러므로 부자의 옷(구찌, 버버리 등)과 거지의 옷(SPA)으로 신분이 나뉘고 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고성장을 반영하듯 인디텍스(자라라는 스페인의 SPA브랜드)의 아만시오 오르테가 회장은 2012년 워렌 버핏을 제치고 세계 부자 3위에 올랐고, 2016년에는 빌 게이츠마저 제치고 1위의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다만 2018년에는 6위로 떨어졌다. 1위는 아마존의 CEO 제프 베저스.(나무위키)

프로필 이미지 [레벨:6]챠우   2019.10.18.

한편 스타벅스만 살고 나머지가 다 망하는 패턴을 보이는게 커피시장인데, SPA브랜드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효율성을 극단적으로 쥐어짜면, 결국 "지방-지방"에서 "국가-국가"의 관계에서 효율을 추구할 수 밖에 없다는 거. 다이소도 이런 흐름에 서있다고 할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