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read 837 vote 0 2019.09.29 (07:38:09)

로마가 천년을 제패한 것은 영토가 넓어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

photo_2019-09-29_07-32-49.jpg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수원나그네

2019.09.29 (07:48:47)

20190929014047506oyii (1).jpg 의사결정의 시스템이 탁월했던 것.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3]오리

2019.09.29 (08:55:43)

5-MhtRWyK-YWqUO5N4dC4x6Pvq_Yz9bv7ppjBXJPFnc.jpg


바다, 검은 해변, 노란강,녹색평야

첨부
[레벨:14]양지훈

2019.09.29 (10:04:01)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9.09.29 (10:30:1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9.29 (11:48:18)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9.29 (11:48:33)

[레벨:17]스마일

2019.09.29 (13:16:02)

나는 그래도 검찰은 조국이 물러 설 때까지

조국관련 수사를 멈추지 않는다 확신한다.

왜냐하면 조국은 검찰출신이 아니까!


싸움은 끝나지 않았고

새로운 싸움이 다시 시작 되었다고 본다.

[레벨:17]스마일

2019.09.29 (13:46:12)

어제 유시민이 검찰이 정경심교수의 영장청구를 반반으로 본다고 했는 데

김경수의 경우를 보면 나는 검찰이 100% 영장청구를 한다고 본다.

그들은 진실이 , 사실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그들은 그냥 사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정경심교수의 건강문제라든가 조국의 자녀들이 다치는 것은

검찰에 아무런 문제가 거리가 되지 않으며 이럴 경우는 언론이 검찰 옹호보도를 하기 때문이다.

검찰과 그들의 카르텔은 정경심교수의 구속사진이 필요한 것이며

그것으로 민심이 출렁거리고 이쪽의 지지자의 결속이 떨어지면서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검찰개혁의 동력이 떨어지게 할 거라고 본다.

어쩌면 정경심 교수를 구속시킬 수도 있다고 본다.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검찰이 어떻게 해도 흔들리지 않을.......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9.09.29 (12:15:10)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9.09.29 (12:19:29)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9.09.29 (12:15:30)

프로필 이미지 [레벨:20]universe

2019.09.29 (13:47:49)

프로필 이미지 [레벨:20]universe

2019.09.29 (13:48:01)

프로필 이미지 [레벨:20]universe

2019.09.29 (13:48:18)

[레벨:13]떡갈나무

2019.09.29 (14:28:37)

노란 꽃창포입니다
붓꽃과고요 습지나 못가장자리에서 자라지요

우암산 샘터 물이 골을 따라 흘러 머무는 그곳이 꽃창포 군락지가 되었어요
넓은 꽃잎을 다소곳이 모았다 한 잎씩 만개하는 모습은 여름 초입에 볼 수 있습니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9.09.29 (17:40:21)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9.09.29 (17:40:54)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9.09.29 (18:07:50)

[레벨:27]이산

2019.09.29 (19:10:13)

[레벨:27]이산

2019.09.29 (19:13:24)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51 오늘은 서초동 image 23 수원나그네 2019-10-05 912
3850 반격의 시간 출석부 image 31 솔숲길 2019-10-04 951
3849 묵직한 출석부 image 30 솔숲길 2019-10-03 787
3848 곰발 출석부 image 36 솔숲길 2019-10-02 978
3847 진수성찬 출석부 image 37 이산 2019-10-01 888
3846 꽃향기 가득 출석부 image 42 이산 2019-09-29 906
» 팍스 로마나 출석부 image 30 수원나그네 2019-09-29 837
3844 엄지척 출석부 image 34 universe 2019-09-28 739
3843 카푸치노 출석부 image 34 이산 2019-09-26 1438
3842 통하는 출석부 image 33 오민규 2019-09-26 770
3841 빌붙은 출석부 image 36 솔숲길 2019-09-25 799
3840 화끈한 출석부 image 31 솔숲길 2019-09-24 771
3839 억새 출석부 image 32 이산 2019-09-22 878
3838 태풍 오는 출석부 image 31 양지훈 2019-09-22 682
3837 가을은 출석부 image 27 솔숲길 2019-09-21 724
3836 해님 출석부 image 35 솔숲길 2019-09-20 750
3835 뛰어라 출석부 image 34 솔숲길 2019-09-19 796
3834 풍요로운 출석부 image 34 이산 2019-09-17 860
3833 친구 출석부 image 35 솔숲길 2019-09-17 837
3832 한가득 출석부 image 36 솔숲길 2019-09-16 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