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87 vote 0 2019.09.10 (23:11:04)


    우주의 탄생과 죽음


    에너지의 방향전환으로 모두 설명할 수 있다. 에너지의 방향은 확산과 수렴밖에 없다. 빅뱅은 에너지의 확산이다. 빅뱅 이전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지만 에너지는 확산 아니면 수렴이므로 빅뱅 이전은 일단 에너지의 수렴이어야 한다. 대략 두 가지 모형을 생각할 수 있겠다. 


    하나는 에너지의 방향전환이 수렴과 확산으로 무한정 되풀이하는 모형이다. 이건 불교의 윤회설과 같은 것이다. 우주의 탄생과 사멸, 팽창과 축소, 에너지의 확산과 수렴, 빅뱅Big Bang에 의한 팽창과 중력에 의한 빅 크런치Big Crunch가 영원히 반복된다는 진동우주가설이다. 


    이 이론은 일단 편리하다는 이유로 한때 학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암흑에너지가 발견되면서 갑자기 팽 되었다. 상식적으로는 중력에 의해 우주가 다시 한 점으로 수축되어야 하는데 암흑에너지가 이를 막고 있다. 어쨌든 현재 우리우주는 빅 프리즈Big Freeze를 향한다. 


    우주는 계속 팽창하다가 엔트로피의 증대에 의해 얼어 죽는다. 빅립Big Rip이라는 것도 있다. 암흑에너지의 지속적 팽창에 의해 우주가 갈기갈기 찢어진다는 거다. 근거는 당연히 없다. 어쨌든 우주가 팽창과 수축을 반복하려면 껍질이 있어야 한다. 제동을 걸 한계가 있어야 한다.


    두 번째 모형은 우주 위에 초우주가 있다는 것이다. 초우주가 무너지는 중에 우리우주가 아기처럼 태어났다는 거다. 에너지는 원래 확산밖에 없는데 확산하는 중에 서로 충돌하게 되면 부분적으로 수렴한다. 그것이 빅뱅으로 나타나는데 수렴에서 확산으로 다시 방향을 트는 것이다. 


    초우주는 우리우주보다 높은 차원의 우주다. 초우주가 무너지면서 제 1파와 제 2파의 충돌 혹은 제 1파가 우주의 껍질에 해당되는 어떤 한계에 도달하여 반사되어 돌아오면서 제 2파와의 충돌로 인해 부분적인 수렴이 일어나서 0에 도달하면 빅뱅이 일어나며 다시 확산한 것이다. 


    맞든 틀렸든 모형을 가지고 사유한다는 것이 중요하다. 모형은 연역되고 복제된다. 아이디어가 새끼를 친다. 어쨌든 암흑에너지라는 보이지 않는 장벽에 가로막혀 있다. 그 정체를 모르므로 가설을 세우기 힘들다. 어쨌든 우주는 있고, 있는 것은 탄생했고, 탄생한 것은 자궁이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kilian

2019.09.11 (04:28:28)

" 맞든 틀렸든 모형을 가지고 사유한다는 것이 중요하다. 모형은 연역되고 복제된다. 아이디어가 새끼를 친다."

http://gujoron.com/xe/1122690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77 공간에서의 이동 1 김동렬 2019-10-04 1135
4576 목적론과 결정론의 오류 1 김동렬 2019-10-02 1266
4575 통제가능성이 답이다 1 김동렬 2019-10-01 1284
4574 민중노선과 엘리트노선 1 김동렬 2019-09-27 1822
4573 프로와 아마추어 1 김동렬 2019-09-27 1866
4572 세상은 구조다. 3 김동렬 2019-09-25 1095
4571 세상은 변화다 1 김동렬 2019-09-24 1147
4570 근원을 사유하는 기쁨 2 김동렬 2019-09-20 1432
4569 우주의 근원을 이해하라 2 김동렬 2019-09-18 1559
4568 구조는 갇혀 있는 내부구조다. 3 김동렬 2019-09-17 1062
4567 운동은 운동하지 않는다 7 김동렬 2019-09-16 1491
4566 통제가능성의 이해 3 김동렬 2019-09-14 1416
4565 통제가능성의 원리 1 김동렬 2019-09-12 1390
4564 외계인의 침략 1 김동렬 2019-09-12 1081
4563 양자역학의 해석 2 김동렬 2019-09-11 1192
» 우주의 탄생과 죽음 1 김동렬 2019-09-10 1287
4561 미인도의 가치 image 1 김동렬 2019-09-10 1338
4560 테트라포드 구조론 image 1 김동렬 2019-09-08 1747
4559 생명의 양자화 1 김동렬 2019-09-05 1529
4558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 image 4 김동렬 2019-09-04 1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