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9]kilian
read 531 vote 0 2019.06.21 (04:14:20)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5000830


"세상은 ‘사물’로 이루어진 것이라 생각할 수 있다. 물질로, ‘실체’로, ‘현재에 있는’ 무엇인가로 이루어졌다고 말이다. 혹은 ‘사건’으로 이루어진 세상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우연적 발생으로, 과정으로, ‘발생하는’ 그 무엇인가로 이루어진 세상으로 보는 것이다. 그 무엇은 지속되지 않고 계속 변화하며 영속적이지 않다. 기초 물리학에서 시간 개념의 파괴는 두 가지 관점 중 첫 번째 관점이 붕괴된 것이지 두 번째는 아니다. 변하지 않는 시간 속에서의 안정성이 실현된 것이 아니라, 일시성이 언제 어디서나 존재하게 된 것이다. 세상을 사건과 과정의 총체라고 생각하는 것이 세상을 가장 잘 포착하고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이다. 상대성이론과 양립할 수 있는 방법은 이것뿐이다. 세상은 사물들이 아닌 사건들의 총체이다. "

--- p.105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37 iframe audio mute 연습 volume=0 mute=1 3 구석기 2019-06-24 469
4836 불안이란 어떤 것입니까? 6 연역 2019-06-22 903
4835 역시 커플의 힘인가요? 수피아 2019-06-21 489
» 책소개 -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 kilian 2019-06-21 531
483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6-20 182
4832 엔트로피 그림 몇 개 image 2 챠우 2019-06-18 609
4831 기생충이 폭로한 세상 챠우 2019-06-14 775
483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오리 2019-06-13 302
4829 헬렌 켈러의 깨달음 4 챠우 2019-06-12 821
4828 유대인, 그들은 누구인가? 8 김미욱 2019-06-11 1162
4827 간단하게 엔트로피 공부하는 영상 2 연역 2019-06-10 494
4826 질문이 하나 있습니다. (구조론적 관점에서의 대답을 원합니다) 3 회사원 2019-06-07 727
4825 거짓말 2 말시인 2019-06-06 632
482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6-06 341
4823 1대와 3대는 어떻게 구분합니까? 2 연역 2019-06-04 680
4822 기생충 후기. 칸영화제의 수준 (수정) 덴마크달마 2019-06-03 1064
4821 원펀맨과 존윅, 제프쿤스의 단순함 image 2 챠우 2019-05-31 856
482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5-30 319
4819 사진에러 image 2 서단아 2019-05-29 590
4818 세상에나 새가 바느질을 다하네 3 오리 2019-05-27 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