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systema
read 706 vote 1 2019.05.04 (04:06:22)

글을 써보고 알게되는 것인데, 필자가 글을 쓰는게 아니라 글이 글을 쓴다. 전제가 진술을 부르고, 주어가 동사를 부른다. 글이 산만해 지지 않고 긴장감 유지하기 위해서는?  첫 문단, 첫 문장이 강렬해야 한다. 강렬한 만남, 강렬한 부딪힘으로 글 전체를 이끌어가는 긴장감을 얻는다. 


뜬금없이 글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문학작품이나 영화나 같은 구조를 공유하고 있음을 이야기하기 위함이다. 가장 예시를 들기 쉬운 영화를 들자면, 영화감독의 입장에서 평균 2시간이나 되는 시간동안 관객의 관심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을 써야 할까? 기본에 충실한 탄탄한 내러티브, 스토리의 힘 등이 답이 될 수 있겠다. 그래서 그 탄탄한 내러티브를 어떻게 만드느냐? 답을 할 수 있어야 한다. 


타이타닉 - 배라는 고립된 공간에 계층이 다른 주인공들이 갇혀있내.

에일리언 - 우주선에 인간과 외계인이 갇혀있내.

스피드 - 달리는 버스안에 폭탄과 경찰이 갇혀있내.

시티오브갓 - 답 없는 도시에 마약상끼리 갇혀있내. 

노예 12년 - 흑인이 백인우월주의 도시에 갇혀버렸내.


더 예시를 들 필요는 없는 듯하다. 뇌를 간지럽히는, 다음 장면을 궁금하게하는, 강렬한 긴장감을 어떻게 부여할 것인가?

드러나는 것은 공간의 구조다. 닫힌계에 밀도를 걸면 이야기는 술술 전개된다. 질의 감각을 획득하기다. 에일리언보다

시티오브갓이나 노예 12년에 더 점수를 준다면, 그것은 작품의 이야기와 관객이 통하기 때문이다. 한국인이라면

몰라도 남미인이나 흑인이라면 느끼는 그런거 있겠다. 작품안의 긴장이 작품바깥의 관객의 일상에서 느낀 긴장과 

연결되기 때문이다. 소실점 바깥에 소실점 하나 더 찾기다.


그래서 결론은...? 일상속의 타자성을 깨닫기. 지구라는 닫힌계 안에 트럼프와 갇힌 처지. 깨달음의 구조안에 갇힌 처지.

인생이라는 영화속에 필름은 이미 돌아가고 있다. 뉘라서 벗어날수 있는가? 벗어날수 없다면 영화한편은 찍고 가야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좋은 작품의 조건. systema 2019-05-04 706
1568 포지션의 세계 1 systema 2019-04-25 844
1567 조경에 좋은 나무 image 2 김동렬 2019-04-23 1620
1566 생명로드 39 - 2013년에 뿌린 씨앗 그리고 일본전문가 강연회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9 324
1565 우리는 모두 여행자다 [제민] 4 ahmoo 2019-04-18 704
1564 트레일러 파크 보이즈 image 1 김동렬 2019-04-12 1559
1563 생명로드 38 - The Second Schedule (2019 July~ 2020 Aug) image 수원나그네 2019-04-12 296
1562 수학의 기원 2 - pi image 눈마 2019-04-11 491
1561 바깥으로 난 창을 열어라. 1 systema 2019-04-05 546
1560 수학의 기원 -1 눈마 2019-04-04 566
1559 생명로드 37 - 달라이라마를 뵙다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3-07 664
1558 생명로드 36 - 또다른 UN이 필요하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02-17 563
1557 전체와 부분 사이 systema 2019-02-03 954
1556 [제민] 중심을 노려보는 아웃사이더의 눈빛을 가져라 3 ahmoo 2019-01-16 1414
1555 답이 있다. 아제 2019-01-10 920
1554 같음이 먼저고 다름이 나중이다. 1 아제 2019-01-08 914
1553 일 잘하는 관료의 특징 1 수원나그네 2019-01-04 1080
1552 생명로드 35 - 인도 순례 소식 image 수원나그네 2019-01-03 446
1551 일상의 구조론(1) - 일반인들에게 쓰는 글 2 이상우 2018-12-26 822
1550 AI 에 정통하거나 관심이 깊은 구조론 동지님께 수원나그네 2018-12-25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