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053 vote 0 2019.04.14 (15:03:30)



   의미 속에 내가 있다


    심부름을 갔다가 임무를 잊어버렸다. 무엇을 잃어버린 느낌인데 무엇을 잃었는지 떠올리지 못한다. 주머니를 뒤져보지만 생각나는 것이 없다. 나는 내가 아닌 것이 아니다. 내 안에는 내가 없다. 내 안에서 의미를 찾지 마라. 반대로 생각하라. 의미는 내게 있는게 아니라 의미 자체에 있다.


    대승적 사건 속에, 천하 단위의 사건 속에, 커다란 의미 속에 내가 있고 그대가 있다. 개별적인 것에는 의미가 없다. 내게 속하는 나의 의미를 찾으려고 하면 안 된다. 잃어버린 것은 나의 소지품이 아니다. 반대로 커다란 의미 속에서 나를 찾아야 한다. 큰 사건 속에서 나를 찾아야 한다.


    역사의 현장에 내가 있어야 한다. 진리의 현장에 내가 있어야 한다. 내 주머니를 뒤져서, 내 재산목록 속에서, 내게 속하는 나의 소지품들 속에서 무언가를 찾으려 말고 천하의 커다란 사건 속에서, 진보의 커다란 의미 속에서 나를 발견해야 한다. 내가 그곳에 가서 자리 잡고 있어야 한다.


    사건 속에 또 다른 사건이 있고 의미 속에 또 다른 의미가 있으며 우리는 커다란 사건과 의미 속에서 호흡하는 작은 존재다. 사건은 나보다 먼저 있었고 의미는 나보다 먼저 있었다. 우주는 나보다 먼저 있고 진리는 나보다 먼저 있다. 나를 중심으로 사고하면 곤란하다. 삼가야 할 자기소개다.


    의미는 사건을 다음 단계로 연결해가는 것이다. 바둑을 둔다면 다음번에 둘 자리는 바둑판 안에 있다. 내가 바둑판 안으로 들어와 바둑알 하나가 되어 있다. 천하라는 바둑판 안에서 나의 설 자리를 찾을 일이다. 사건은 일어나 있고 나는 사건 속의 존재다. 의미는 사건 속에서 나의 위치다.


    하지 않으면 당한다. 내 자리를 찾지 못하면 남이 그 자리를 빼앗는다. 이다음에 나는 무얼 해야 하지? 자기를 개입시켜 무언가 하려고 하므로 안철수 되고 변희재 된다. 바둑알이 제 자리를 떠나 돌아다니려고 하면 안 된다. 주목받고 보상받고 칭찬받고 무언가를 받으려고 한다. 틀렸다.


    받으려는 것은 어린이의 태도다. 반대로 주는 어른이 되어야 한다. 무언가 받아 챙기고 그것을 의미로 여기면 안 된다. 받는다면 주도권을 잃고 종속된 것이다. 인생에 받아내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무덤으로 갈 뿐이다. 상장을 받고 훈장을 받고 인정을 받고 보상을 받는 건 어린이다.


    받는 것을 의미로 여기는 것은 어린이의 태도다. 사건은 천하 속에 있고 천하의 불은 번져가는 것이며 의미는 거기에 있고 나의 있을 자리도 그곳에 있다. 내가 무언가를 챙겨 받는 것을 의미로 여기면 안 된다. 천하가 제대로 굴러가는 것이 의미다. 천하라는 큰 집에 벽돌 하나 될 수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kilian

2019.04.15 (02:56:38)

"사건은 천하 속에 있고 천하의 불은 번져가는 것이며 의미는 거기에 있고 나의 있을 자리도 그곳에 있다."

http://gujoron.com/xe/1080492

[레벨:25]이산

2019.04.15 (23:30:06)

큰 사건 속에서 나를 찾고 내가 그곳에 가서 자리 잡고 있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08 부름과 응답 2 김동렬 2019-04-26 1179
4407 지식이란 무엇인가? 1 김동렬 2019-04-25 1235
4406 미학으로 갈아타라 3 김동렬 2019-04-23 1484
4405 작은 그릇에 큰 그릇을 담을 수 없다 1 김동렬 2019-04-22 1081
4404 물 속에는 물이 없다 1 김동렬 2019-04-21 1032
4403 의미는 천하에 있다 1 김동렬 2019-04-19 1069
4402 언어로 시작하라 1 김동렬 2019-04-17 1186
4401 삶의 의미는? 1 김동렬 2019-04-16 1224
4400 노트르담과 구조론 1 김동렬 2019-04-16 1000
» 의미 속에 내가 있다 2 김동렬 2019-04-14 1053
4398 나는 내가 아닌 것이 아니다 2 김동렬 2019-04-12 1243
4397 척력은 대칭이다 1 김동렬 2019-04-12 730
4396 마음의 에너지는 무엇인가? 1 김동렬 2019-04-11 925
4395 소금이 왜 짜냐? 3 김동렬 2019-04-11 1064
4394 인간은 에너지의 동물이다 3 김동렬 2019-04-10 1005
4393 중력의 이해 3 김동렬 2019-04-09 1061
4392 블랙홀과 구조론 1 김동렬 2019-04-08 1082
4391 레깅스가 민망하다? 1 김동렬 2019-04-07 1366
4390 지금은 철학할 때다 2 김동렬 2019-04-04 1756
4389 마이너스는 위태롭다 image 1 김동렬 2019-04-02 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