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오세
read 556 vote 0 2019.04.04 (07:58:20)

구조론 연구소 분들 얼굴 못뵌지도 오래되었네요. ㅠㅠ

그래도 연구소 글은 꾸준히 읽고 있습니다. 동영상도 잘 보고 있구요. 


최근 반려동물 관련 사업(심리행동검사 + 상담)을 준비중이라 정신이 없는 가운데, 사업과 관련된 여러 의사결정의 장면에서 구조론에서 배웠던 바들이 유용하게 쓰임을 발견하곤 합니다. 이것과 저것을 두고 선택할 때, 결과를 시뮬레이션할 때, 변수가 부족한 미지의 상태에서 어떤 일에 뛰어들 때, 질의 상태일 때 구조론은 등불같은 역할을 하더군요.


올해부턴 장모님이 집에 와서 애기를 봐주셔서 간혹 오프라인 모임때도 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동안 오랫동안 못나가 아마 처음보는 분들도 많지 않을까 싶긴 하네요 ^-^




[레벨:10]하나로

2019.04.04 (20:06:12)

목소리가 

그립네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8]kilian

2019.04.05 (03:41:43)

반갑습니다. ^^ 사업상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어떻게 구체적으로 구조론을 적용하고 계신지 궁금하네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96 이성적 판단은 비용이 많이 든다. 1 연역 2019-04-24 433
4795 넋두리...^^ Am 2019-04-24 319
4794 거라오족의 발치 습속에 대해서 질문 있습니다. 3 김미욱 2019-04-23 574
479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4-18 166
4792 공부하는 메뉴얼이 필요합니다. 4 연역 2019-04-13 941
4791 의사결정과 신과의 대화. <=== 이 부분에서 딱 어울리는 영화 image Am 2019-04-11 438
479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4-11 188
4789 이상우님 면담 1 mowl 2019-04-07 638
478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4-04 226
» 간만에 근황 전합니다 2 오세 2019-04-04 556
4786 김병현 mlb 눈마 2019-04-02 541
4785 little children 2006 눈마 2019-04-01 348
4784 ZIMA BLUE - 내 존재의 근원은? kilian 2019-03-31 374
4783 구조론, 그리고 동렬선생님께 감사드리며 image 말시인 2019-03-30 596
4782 석굴암, 석굴사 image 눈마 2019-03-30 412
478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9-03-28 240
4780 끌림이 아니라, 결핍이다 5 눈마 2019-03-28 398
477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3-21 224
4778 복수 교원단체 설립 요구 국민청원입니다. 이상우 2019-03-19 329
4777 수학, 물리학 그리고 자연... 1 kilian 2019-03-16 5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