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7]눈마
read 852 vote 0 2019.03.30 (05:01:53)

http://h21.hani.co.kr/arti/PRINT/44494.html


동렬님 말씀대로, 환빠들에게 너무 데어서, 한겨레가 오버를 했다. 


②를 살피자. 일본 건축기사 요네다 미요지의 주장(1940년 발표) 이후, 석굴암이 루트2의 비례미에 따라 건축됐다는 학설은 우리 학계에서 확대재생산됐다. 1967년 문화재관리국이 발간한 <석굴암 수리공사 보고서>를 보면, 석굴암에서 루트2는커녕 어떤 수학적 비례미도 찾기 힘들었다.


석굴암은, 당시의 발달한 기하학이 쓰인게 맞다. 삼국시대에는 귀족사회였고, 20세기에도 귀족사회를 구가하던 일본 학자들이 정확하게 본거다. 물론, 루트2따위의 환빠 조작은 잘못된거고

Screen Shot 2019-03-29 at 4.00.50 PM.png


16살 시절, 석굴암을 보면서 느끼던 전율을 잊을 수가 없다. 팽팽한 대칭과 온화한 감성.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91 공부하는 메뉴얼이 필요합니다. 4 연역 2019-04-13 1173
4790 의사결정과 신과의 대화. <=== 이 부분에서 딱 어울리는 영화 image Am 2019-04-11 653
478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4-11 393
4788 이상우님 면담 1 mowl 2019-04-07 879
4787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4-04 436
4786 간만에 근황 전합니다 2 오세 2019-04-04 783
4785 김병현 mlb 눈마 2019-04-02 776
4784 little children 2006 눈마 2019-04-01 572
4783 ZIMA BLUE - 내 존재의 근원은? kilian 2019-03-31 656
4782 구조론, 그리고 동렬선생님께 감사드리며 image 말시인 2019-03-30 801
» 석굴암, 석굴사 image 눈마 2019-03-30 852
478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9-03-28 430
4779 끌림이 아니라, 결핍이다 5 눈마 2019-03-28 863
477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3-21 432
4777 복수 교원단체 설립 요구 국민청원입니다. 이상우 2019-03-19 596
4776 수학, 물리학 그리고 자연... 1 kilian 2019-03-16 789
477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9-03-14 449
4774 대기에서의 결정체 메커니즘 - 한반도의 사례 image 1 눈마 2019-03-13 692
4773 사람들은 행복을 원하지 않늗다... - 행동경제학(카네만)의 약간의 발전... 2 kilian 2019-03-10 888
4772 생명,진화,지능,문명에 대한 수학적 물리학적 해석... kilian 2019-03-09 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