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7]systema
read 573 vote 0 2019.02.03 (05:31:49)

전체와 부분사이에 무엇이 있을까? 질서가 있다. 깨지는 점은 부분을 원한다면 전체를 얻어야 한다는 것이다.

부분을 원해서 부분을 가져가려 할때 철저하게 깨진다. 강군을 원하면서 신분제는 철폐하기 싫고.. 그러다가 깨진다.

부분은 그냥 있는 것이 아니라, 질서를 통과하여 있다. 부분을 얻기 위해서는 부분을 엮어낸 질서, 그 질서를 낳아낸 

자궁까지 통째로 얻어야 한다. 전체가 하나의 에너지원을 공유한다.

 공간의 대칭은 게임이론이나 지정학적 전략이나, 내가 죽던지 상대방이 죽던지 하는 제로섬 게임에서 잘 드러난다. 각별한

것은 시간의 호응이다. 공간에서는 경쟁자를 주목하면서 경쟁자의 실책을 역이용할때, 시간에서는 만물을 달고 갈 수 있다.

하나의 에너지원에 공유시키고 토대를 장악한다면, 적도 아군같이 사용할 수 있다. 

 소설이라면 혹은 영화라면, 시작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밀고 갈 수 있는가가 태작과 명작을 가르는 하나의 기준이 될 수 있겠다. 만약 가문의 원수를 갚겠다면, 스승을 찾는데 2년, 무공을 익히는데 3년, 전략을 세우고 동료를 모으는데 5년 도합 10년의

세월이 그럭저럭 이해가 가겠지만, 기르던 강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서라면? 5년간 무공을 익혀 보신탕 장사꾼에게 복수한다? 황당하다. 여기서 패턴발견. 시작안에 끝이 있고 시작의 에너지가 끝을 결정한다. 그렇다면? 사건을 예측할 수 있다.

 시작이 반이다. 왜? 시작에서 전체를 끌고가는 에너지의 크기가 결정되기 때문에. 그렇다면 나머지 반은? 에너지의 운용에서 결정난다. 엄밀하게 말하자면 시작이 전부다. 에너지의 운용은 에너지의 발생이 전제이므로. 호응이다. 인생이라는 사건을 조직하려면 결국 시작을 잘 조직해야 된다는 이야기. 그 사람이 가진 에너지의 크기가 인생이라는 사건을 끌고가는 원동력이 된다.

그냥 있는 것은 없다. 모든 것은 질서를 통과하여 존재한다. 질서를 엮어내니 미학이고, 질서를 풀어내니 역학이다. 이상주의로 얻는 것은 세력이고 세력의 힘으로 현실을 바꾼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8 생명로드 36 - 또다른 UN이 필요하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02-17 148
» 전체와 부분 사이 systema 2019-02-03 573
1556 [제민] 중심을 노려보는 아웃사이더의 눈빛을 가져라 3 ahmoo 2019-01-16 994
1555 답이 있다. 아제 2019-01-10 652
1554 같음이 먼저고 다름이 나중이다. 1 아제 2019-01-08 710
1553 일 잘하는 관료의 특징 1 수원나그네 2019-01-04 841
1552 생명로드 35 - 인도 순례 소식 image 수원나그네 2019-01-03 213
1551 일상의 구조론(1) - 일반인들에게 쓰는 글 2 이상우 2018-12-26 606
1550 AI 에 정통하거나 관심이 깊은 구조론 동지님께 수원나그네 2018-12-25 435
1549 생명로드 34 - 후반기 일정 및 코스 image 수원나그네 2018-12-16 228
1548 생명로드 33 - 지구생명헌장2018서울안(국문 영문) image 수원나그네 2018-12-15 219
1547 생명로드 32 - 다시 길을 떠나다 image 6 수원나그네 2018-12-15 302
1546 마술을 꿰뚫어보자. image 2 김동렬 2018-12-07 1226
1545 생명로드 31 - 한반도는 이미 탈원전시대 수원나그네 2018-12-06 212
1544 눈을 돌리면 다른세상이 보인다. 4 systema 2018-12-05 551
1543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국제소송 준비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2-03 184
1542 [미디어오늘] KS 오리엔트 특급으로 아시아를 누비자 수원나그네 2018-11-29 350
1541 [미디어오늘] 한강하구, 국제기구도시를 상상한다 2 수원나그네 2018-11-24 352
1540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정책토론회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1-21 277
1539 물때표의 진실 image 김동렬 2018-11-20 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