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점심시간에 4~5학년 남자애 둘이서 언쟁을 벌이고 있다.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한 아이 하는 말이 골키퍼는 골 넣는 사람이 하기로 했는데, 갑자기 다른 애가 와서 골키퍼 하겠다고 해서 그런단다. 골키퍼하던 애 말이 맞긴 한데 언성이 좀 과하다. 골키퍼 하러 왔다가 박힌 돌이 뭐라고 하니까 얘도 당황스러우니 같은 톤으로 대거리하다가 내가 오니 어찌할 줄 모른다. 주변 애들에게 너희들이 도와주면 어떠냐고 하는데 애들도 그냥 지켜볼 뿐이다. 나는 비폭력대화 방식으로 했다. 서로 상황을 잘 모를 수도 있겠다. 한친구는 골키퍼가 하고 싶고, 한 아이는 갑작스레 다른 친구가 자기가 하던 것을 하겠다고 하니 당황스럽겠다고 공감해줬다. 결국 둘다 원하는 것은 축구이고 축구는 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재밌는데 너희는 다섯명 밖에 안되니 한명 더하면 어떠냐고. 애들도 동의를 해서 같이 하라고 했더니 굴러온 돌인 친구는 기분이 상했는지 안한다고 한다. 그래, 하고 싶을 때 하면 되지. 두 아이 등을 톡톡 두드려줘고 놀이터로 해서 운동장 한바퀴를 돌았다. 아까 애들이 축구하던 스탠드 근처로 와보니 같이 어울려서 축구하고 있다. 그럼 그렇지. 애들이 어른보다 더 금방 마음이 풀리지. 따로 무슨 말 하지 않고 그냥 몇 초간 애들 더 바라보다가 지나쳤다. 선악의 구도, 잘못한 사람 탓하는 형태로는 애들이 나아지기 어렵다. 진정 애들이 원하는 것이 각자 원하는 것을 하면서 자기가 원하는 것을 충족시키는 것이지, 누굴 혼내고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럴수록 놀 시간만 줄어든다. 이 간단한 원리만 알아도 애들싸움이 반의 반으로 줄어든다. 근데 이거 하나 모르면, 교사든 부모든 자신이 애들 싸움을 크게 만들고 다시 싸움을 반복하게 만드는 주요한 원인이 된다는 걸 깨닫지 못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49 생명로드 34 - 후반기 일정 및 코스 image 수원나그네 2018-12-16 401
1548 생명로드 33 - 지구생명헌장2018서울안(국문 영문) image 수원나그네 2018-12-15 479
1547 생명로드 32 - 다시 길을 떠나다 image 6 수원나그네 2018-12-15 495
1546 마술을 꿰뚫어보자. image 2 김동렬 2018-12-07 1481
1545 생명로드 31 - 한반도는 이미 탈원전시대 수원나그네 2018-12-06 442
1544 눈을 돌리면 다른세상이 보인다. 4 systema 2018-12-05 729
1543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국제소송 준비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2-03 377
1542 [미디어오늘] KS 오리엔트 특급으로 아시아를 누비자 수원나그네 2018-11-29 528
1541 [미디어오늘] 한강하구, 국제기구도시를 상상한다 2 수원나그네 2018-11-24 560
1540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정책토론회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1-21 481
1539 물때표의 진실 image 김동렬 2018-11-20 1188
1538 아우라지 연구 1 김동렬 2018-11-18 1124
1537 12월 1일(토) 걷기행사 다시 알려드립니다. image 2 수원나그네 2018-11-16 588
1536 에너지와 통제 1 systema 2018-11-14 569
» 축구하다 다투는 아이들 - 심은 축구하고 싶은 마음 이상우 2018-11-06 574
1534 이정우 "김수현은 경제 몰라서 정책실장 곤란" 6 수원나그네 2018-11-05 1142
1533 생명로드 30 - 국제소송 준비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1-02 351
1532 땅값집값 27 - 청와대 김수현 수석의 트라우마 image 수원나그네 2018-10-31 1209
1531 생명로드 29 - [강연] 생명과 탈핵의 코스모폴리스를 향하여 수원나그네 2018-10-24 824
1530 12월 1일(토) 교동도~한강하구~강화도 북부 산보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0-21 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