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62939

이정우 "김수현은 경제 몰라서 정책실장 곤란"

"1년반 동안 집값 너무 많이 올라 소득주도성장 효과 기대 못해"

참여정부 청와대 초대 정책실장 출신인 이정우 한국장학재단이사장은 5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김수현 사회수석이 유력 거론되는 데 대해 "그분은 경제학이 전공이 아니기 때문에 정책실장을 맡기에는 곤란하다"고 제동을 걸었다.

이정우 이사장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왜냐하면 정책실이 하는 일이 2/3가 경제다. 국내 정책의 2/3가 경제이기 때문에 경제를 모르는 분은 정책실장을 맡기가 사실 좀 곤란하다"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도시공학 전문가인 김 수석은 이 이사장이 참여정부 정책실장 시절에 국정과제비서관으로 재직했었다.

이 이시장은 그러면서 "청와대 정책실장은 개혁적인 경제학자가 맡는 것이 좋다. 경제 전체를 보는 눈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반드시 개혁적이어야 한다. 보수적인 경제학자들이 꽤 많지만 그런 사람은 지금 시대에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부총리 후임에 대해선 "부총리의 경우에는 두 가지가 다 가능한데 개혁적인 경제학자가 들어가는 방법이 있고, 또는 관료 중에서 아주 신망이 두터운, 정말 후배들의 존경을 받는 경제 관료들이 더러 계시다. 그런 분들이 들어가서 지휘봉을 맡으면 저는 일이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장하성 정책실장이 전날 소득주도성장 성과가 나올 시기를 종전의 연말에서 내년으로 늦춘 데 대해선 "저는 그런 낙관적인 전망에 대해서는 별로 동의하기 어렵다"며 "소득주도성장은 한국이 현 시점에서 꼭 취해야 할 옳은 방향인데, 그러나 지금 문재인 정부가 지난 1년 반 동안 소득주도성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그 효과가 얼마 되면 나타날 것이다, 저는 그렇게 낙관적으로 보지 않는다. 대단히 약한 소득주도성장을 했기 때문에 그 효과도 대단히 미약할 것으로 보고,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는 그러면서 장 실장이 주도한 소득주도성장의 세가지 실수를 신랄히 지적했다.

그는 첫번째로, "소득주도성장은 예를 들면 임금주도성장도 그중의 일부지만 최저임금 인상 여기에 많이 주력을 해왔다, 이렇게 볼 수 있는데. 최저임금 인상은 다 아시다시피 플러스 효과와 마이너스 효과가 있다"며 "즉 소득은 늘리는데 그 대신 고용을 좀 줄이는 거다. 그런 플러스마이너스가 있기 때문에 크게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그것보다 부동산 투기를 잡아서 집값을 안정시킨다든가, 이런 것이 굉장히 더 중요한 소득주도성장의 수단이 되는데 그 점에서 지난 1년 반 동안 집값이 너무 많이 올랐기 때문에 그것이 오히려 최저임금 인상의 플러스마이너스보다 몇 배 더 능가하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것이 지갑을 닫게 만들고 젊은 사람들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집값 폭등 방치를 질타했다.

그는 두번째로, "복지를 대폭 강화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자면 증세가 불가피하다"며 "우리가 세금을 너무 적게 내는 나라고, 그래서 모든 것을 시장에 맡기고 있는 나라인데 여기서 지난 1년 반 동안 복지를 강화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는 저출산 고령화의 이 위험을 돌파할 수 없다는 점을 국민들한테 좀 설명을 잘해서 세금을 더 적극 거뒀어야 하는데 지난 1년 동안 증세 규모가 5조5천억에 그치고 있다. 너무 소극적이다. 그 정도 가지고는 대대적인 복지 증세가 불가능하니까 복지 증세, 복지 확대란 이 중요한 소득주도성장의 정책수단을 거의 사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번째로, "또 하나 중요한 것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관계에서 흔히 이야기하는 갑질 문제, 착취 문제 이런 것을 대대적으로 근절했어야 하고 새로 출발했어야 하는데 그 점에서도 대단히 미온적이라서 중소기업의 소득이 순환하게 하는 그런 매커니즘도 지금 아주 약하게 작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소득주도성장의, 급하게 했어야 할 이 중요한 세 가지를 실기하지 않았나, 그렇게 보고 있다"며 "그 점에서 저는 소득주도성장은 방향은 옳은데 정부의 정책 실행에서는 상당히 미흡했다. 그렇게 보는 것"이라고 탄식했다.
정진형 기자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11.05 (16:25:57)

김수현은 하루빨리 물러나는 게 정답.

 

[레벨:3]파일노리

2018.11.05 (18:04:56)

하여튼 이정우를 다시 안써서 정말 다행이네요.

저번 대선에는 캠프에서 말이 많았었는데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11.05 (18:15:29)

주장하시는 근거가 뭐지요?
[레벨:3]파일노리

2018.11.05 (19:21:13)

이정우 이사장이 지금 해법으로 주장하는 바를 전면에 세우기가 좋지 않으니 하는 말이죠.



12년 당시에도 이정우 교수만 툭 튀던 적이 몇번 있었는데 이반에는 안쓰길 잘한거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11.05 (21:03:59)

잘 이해가 안되는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5]수원나그네

2018.11.06 (05:53:52)

남을 비판하실 때에는 논리나 근거가 있어야 합니다. 뜬금없이 내뱉으면 자신부터 다칩니다.
내뱉는 행위는 일종의 권력을 휘두르는 것과 같고 그건 양날의 칼과 같아서 잘못 휘두르면 권력자 자신부터 다치는 법이지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40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정책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1-21 77
1539 물때표의 진실 image 김동렬 2018-11-20 561
1538 아우라지 연구 1 김동렬 2018-11-18 703
1537 12월 1일(토) 걷기행사 다시 알려드립니다. image 2 수원나그네 2018-11-16 287
1536 에너지와 통제 1 systema 2018-11-14 299
1535 축구하다 다투는 아이들 - 심은 축구하고 싶은 마음 이상우 2018-11-06 346
» 이정우 "김수현은 경제 몰라서 정책실장 곤란" 6 수원나그네 2018-11-05 866
1533 생명로드 30 - 국제소송 준비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1-02 126
1532 땅값집값 27 - 청와대 김수현 수석의 트라우마 image 수원나그네 2018-10-31 414
1531 생명로드 29 - [강연] 생명과 탈핵의 코스모폴리스를 향하여 수원나그네 2018-10-24 125
1530 12월 1일(토) 교동도~한강하구~강화도 북부 산보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0-21 256
1529 모두의 동의를 구하기. systema 2018-10-17 371
1528 생명로드 28 - 탈원전, 우리의 양심을 찾는 길 image 2 수원나그네 2018-10-08 290
1527 경주최부자 대구향교 강연회 대성황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5 404
1526 탈원전 333 참여자 명단과 한겨레 7차 모집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1 321
1525 신의 포즈 2 systema 2018-09-26 848
1524 관료를 다루는 법 1 수원나그네 2018-09-25 706
1523 국제기구 2 눈마 2018-09-25 505
1522 국제기구도시의 발상과 구상과정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3 411
1521 [종전선언기념] 국제기구도시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2 447